수돗물과 우물물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33 추천 수 0 2015.09.18 10:10:1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314번째 쪽지!


□수돗물과 우물물


자칭 하나님과 내통하는 선지자라고 하는 어떤 분이 10년 동안 300쪽 짜리 책 360권을 써서 펴냈다는 신문기사를 읽었습니다. 강대상 옆에 있는 의자에 앉아 “주님! 말씀하세요”하고 말하면 그때부터 주님이 새로운 말씀을 주셔서 그냥 받아 적어서 책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호기심이 발동하여 그분의 글 두 편 읽어보니 100% 가짜 였습니다. 주님이 말씀을 주신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 안에 있는 상념(想念)들을 풀어놓은 것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분별력이 없는 사람들이 보면 아주 잘 작성한 설교라며 깜빡 속을 정도로 문장력은 탁월했습니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엄청난 양의 생각의 가루(分心)가 있습니다. 그것을 ‘오만가지 생각’이라고 합니다. 그 먼지처럼 많은 생각의 가루 중에 어느 하나가 마음에 착상을 하면 그것이 의식을 통해 표현이 됩니다.
‘주님 말씀하세요’ 하고 기다리는데 그 많은 생각의 가루 중 하나가 ‘주님 말씀하세요’에 딱 달라붙으면 어떤 새로운 스토리가 됩니다. 그걸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입니다. 흔히 우리가 큐티를 하면서 저지르는 잘못 중에 한 가지입니다. 가만히 기다리고 있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른다고 하는 것에 주의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생각 속에 계시는 분이 아닙니다. 실존하시는 분입니다. 그분을 만나는 것을 가장 방해하는 것은 ‘생각’입니다. 오만가지 생각을 싹 지워버려야 그 뒤에 계신 하나님이 보입니다. 그게 진짜입니다.
마음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글로 옮기는 일은 글쓰기 훈련을 조금만 받으면 힘든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별 의미는 없습니다. 자기만족일 뿐이죠. 하나님의 말씀은 수도꼭지에서 틀면 아무 때나 그냥 콸콸 나오는 수돗물 같은 것이 아니라, 퍼내면 퍼낸 만큼 아침에 다시 채워지기까지 기다려야 하는 우물물 같은 것입니다. ⓒ최용우


♥2015.9.18.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당당뉴스

2015.10.13 12:01:39

수돗물 같은 설교가 있고 샘물같은 설교가 잇지요.

푸른피

2015.11.21 12:27:50

수돗물은 많은데.. 먹을수 있는 마실물이 귀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76 2015년 주도적 인생법 최용우 2015-12-05 406
5375 2015년 하나님을 비추는 삶 최용우 2015-12-04 502
5374 2015년 오묘한 복 [1] 최용우 2015-12-03 419
5373 2015년 행복한 하루 최용우 2015-12-02 384
5372 2015년 숨어있는 하늘 최용우 2015-12-01 313
5371 2015년 땅에 있는 하늘 최용우 2015-11-30 425
5370 2015년 마음속의 하늘 최용우 2015-11-28 457
5369 2015년 겔럭시 하늘 [1] 최용우 2015-11-27 328
5368 2015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방법 최용우 2015-11-26 444
5367 2015년 능력의 거룩한 통로 최용우 2015-11-25 378
5366 2015년 들었다 놨다 [1] 최용우 2015-11-24 582
5365 2015년 효주 삼촌네 만두집 최용우 2015-11-23 406
5364 2015년 사람이라면 일을 해라 최용우 2015-11-21 328
5363 2015년 내가 보고 싶을 때 최용우 2015-11-20 578
5362 2015년 자기 몫 [2] 최용우 2015-11-19 427
5361 2015년 내가 만약 대통이라면 [2] 최용우 2015-11-18 322
5360 2015년 예수=나눔 [2] 최용우 2015-11-17 390
5359 2015년 예수님의 방법 [2] 최용우 2015-11-16 481
5358 2015년 축자영감설 [2] 최용우 2015-11-14 549
5357 2015년 용감하게 성경읽기 [10] 최용우 2015-11-13 637
5356 2015년 슬며시 왔다가 슬며시 가는 행운 [1] 최용우 2015-11-11 400
5355 2015년 툭 치면 나오는 것 [1] 최용우 2015-11-10 537
5354 2015년 하나님의 일과 세상 일 최용우 2015-11-09 428
5353 2015년 퇴장 [1] 최용우 2015-11-07 351
5352 2015년 어떤 교회 [1] 최용우 2015-11-06 493
5351 2015년 아아... 소리, 소리! [2] 최용우 2015-11-05 446
5350 2015년 살아남은 자들 [1] 최용우 2015-11-04 382
5349 2015년 들꽃편지561호 [4] 최용우 2015-11-03 379
5348 2015년 바람직한 인생 최용우 2015-11-02 458
5347 2015년 종교와 구원 [2] 최용우 2015-10-30 382
5346 2015년 비밀의 방 file [3] 최용우 2015-10-29 370
5345 2015년 도토리 줍기 [1] 최용우 2015-10-28 481
5344 2015년 새로운 종교개혁 [3] 최용우 2015-10-27 346
5343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⑥ 최용우 2015-10-26 306
5342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⑤ 최용우 2015-10-23 30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