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532 추천 수 0 2015.09.19 08:54:3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315번째 쪽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다윗이 시편 23편에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라고 말한 그 골짜기는 블레셋國 가드지방에 있는 시글락 골짜기입니다.
블레셋이라는 나라는 크게 다섯 지도자들의 연합으로 만들어진 연방國이었는데 그중에 ‘가드’는 이스라엘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지역이라 백성들이 서로 상대편 나라로 넘나드는 일이 많았습니다.
다윗이 사울의 추격을 피해 도망 다니다 마지막으로 국경을 넘어 ‘가드’로 갔습니다. 가드 지도자 ‘아기스’는 지략이 뛰어난 자라 자기에게 피난 온 다윗 일행을 내치지 않고 오히려 받아들여 자신의 보디가드로 삼으려 하였습니다. 이곳에서 다윗은 16개월 동안 편안하게 지냈습니다.
이스라엘의 기름부음 받은 왕이 이방나라이면서 적국인 블레셋에서 적국 지도자의 경비대장이나 하고 있다니 참으로 쪽팔리는 일이었습니다. 다윗이 가드로 도망을 치자 사울은 다시는 그를 수색하지 못하고 돌아갔습니다. 다윗은 인간적인 시달림 없이 편안한 세월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블레셋에서 편안하게 지냈던 16개월 동안 단 한 줄의 시와 한 마디의 노래도 남기지 못했습니다. 다윗이 블레셋의 지도자를 섬기는 일은 사람을 기쁘게 하는 일이었고, 이는 하나님이 영광 받지 못하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몸과 마음은 편했지만 영혼은 불편했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이 시기를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있었던 시기’라고 정의하였습니다. 하나님을 마음껏 예배하고 섬기지 못한다면 구중궁궐(九重宮闕)이라도 지옥이고, 하나님을 맘껏 찬양하고 기도할 수 있다면 초가삼간(草家三間)도 천국입니다.
사람의 마음은 매우 간사하여서 현재에 만족하지 못하고 내 형편이 조금만 더 나아지면, 돈 좀 더 벌면 하나님을 더 잘 섬기겠노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게 다 속고 속이는 마귀의 장난질입니다. ⓒ최용우


♥2015.9.19.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성길

2015.09.23 07:20:59

좋은 글 감사합니다 스크랩하게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72 2015년 숨어있는 하늘 최용우 2015-12-01 313
5371 2015년 땅에 있는 하늘 최용우 2015-11-30 424
5370 2015년 마음속의 하늘 최용우 2015-11-28 457
5369 2015년 겔럭시 하늘 [1] 최용우 2015-11-27 328
5368 2015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방법 최용우 2015-11-26 444
5367 2015년 능력의 거룩한 통로 최용우 2015-11-25 378
5366 2015년 들었다 놨다 [1] 최용우 2015-11-24 582
5365 2015년 효주 삼촌네 만두집 최용우 2015-11-23 405
5364 2015년 사람이라면 일을 해라 최용우 2015-11-21 328
5363 2015년 내가 보고 싶을 때 최용우 2015-11-20 578
5362 2015년 자기 몫 [2] 최용우 2015-11-19 427
5361 2015년 내가 만약 대통이라면 [2] 최용우 2015-11-18 322
5360 2015년 예수=나눔 [2] 최용우 2015-11-17 390
5359 2015년 예수님의 방법 [2] 최용우 2015-11-16 481
5358 2015년 축자영감설 [2] 최용우 2015-11-14 549
5357 2015년 용감하게 성경읽기 [10] 최용우 2015-11-13 637
5356 2015년 슬며시 왔다가 슬며시 가는 행운 [1] 최용우 2015-11-11 400
5355 2015년 툭 치면 나오는 것 [1] 최용우 2015-11-10 537
5354 2015년 하나님의 일과 세상 일 최용우 2015-11-09 427
5353 2015년 퇴장 [1] 최용우 2015-11-07 351
5352 2015년 어떤 교회 [1] 최용우 2015-11-06 493
5351 2015년 아아... 소리, 소리! [2] 최용우 2015-11-05 446
5350 2015년 살아남은 자들 [1] 최용우 2015-11-04 382
5349 2015년 들꽃편지561호 [4] 최용우 2015-11-03 379
5348 2015년 바람직한 인생 최용우 2015-11-02 458
5347 2015년 종교와 구원 [2] 최용우 2015-10-30 382
5346 2015년 비밀의 방 file [3] 최용우 2015-10-29 370
5345 2015년 도토리 줍기 [1] 최용우 2015-10-28 481
5344 2015년 새로운 종교개혁 [3] 최용우 2015-10-27 346
5343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⑥ 최용우 2015-10-26 305
5342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⑤ 최용우 2015-10-23 307
5341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④ 최용우 2015-10-22 331
5340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③ 최용우 2015-10-21 326
5339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② 최용우 2015-10-20 334
5338 2015년 죄법과 생명법 ① [1] 최용우 2015-10-19 40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