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과 방황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479 추천 수 0 2016.02.24 10:26:1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439번째 쪽지!


□방향과 방황


빵을 먹고 있는데 어니서 나타났는지 개미 한 마리가 떨어진 빵 부스러기를 잽싸게 물고 달려갑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고 이리저리 방황을 하네요. 빵 부스러기에 눈이 멀어 달려오기는 했는데 그걸 물고 가야될 방향을 잃은 것 같습니다.
딸이 개미를 도와주려고 손가락으로 집으려다가 개미가 부서질 것 같아서 그냥 멈췄습니다. 개미는 스스로 길을 찾아야 합니다. 어쩌면 개미는 본능적으로 자기가 가야 할 방향을 찾아낼 것입니다.
어디로 가야할 지 방향을 모르면 방황하게 됩니다. 아무리 빨리 달려간다 해도 방향이 잘 못되어있다면 결국 헛걸음이며 나중에는 방황하게 됩니다. 빨리 달려간 것이 아무 소용이 없게 됩니다. 오히려 가야할 곳과 더 빨리 멀어질 뿐입니다.
종교란 무엇인가? 저는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길이 인간이 가야 할 바른 길인지를 알려주는 것이 종교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기독교는 ‘내가 곧 길이다’라고 하신 예수님에게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종교입니다. 기독교의 존재 이유는 그것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기독교가 가야 할 ‘방향’을 잃고 우왕좌왕 ‘방황’하네요. 우리는 속도와의 전쟁을 치루며 살아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빠른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기독교가 얼떨결에 남이 뛰니 나도 뛰듯이 정신없이 앞만 보고 뛰고 있습니다. 바로 가는 것인지도 모르고 그저 남들보다 앞서기 위해 달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독교는 속도가 아닙니다. 조금 늦더라도 방향만 정확하다면 언젠가는 목적지에 잘 도착할 수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달리기 경쟁을 멈추고 방향을 확인해야 합니다. ⓒ최용우


♥2016.2.24.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91 2016년 더 큰 책임 최용우 2016-04-29 459
5490 2016년 밥그릇 지키기 최용우 2016-04-28 412
5489 2016년 세상의 왕 하늘의 왕 최용우 2016-04-27 495
5488 2016년 누구? [2] 최용우 2016-04-26 405
5487 2016년 잘 모르는 사람들2 [1] 최용우 2016-04-25 371
5486 2016년 잘 모르는 사람들 [6] 최용우 2016-04-23 485
5485 2016년 존재 이유 증명 [4] 최용우 2016-04-22 441
5484 2016년 영적 민감성 최용우 2016-04-21 580
5483 2016년 삶으로 성경을 해석하기 최용우 2016-04-20 417
5482 2016년 성경으로 삶을 해석하기 최용우 2016-04-19 441
5481 2016년 기독당에 대한 단상 [1] 최용우 2016-04-18 423
5480 2016년 입 안에 가시 최용우 2016-04-16 815
5479 2016년 시험이란? [1] 최용우 2016-04-15 425
5478 2016년 영적인 건강검진 [3] 최용우 2016-04-14 724
5477 2016년 육체의 건강검진 [1] 최용우 2016-04-13 385
5476 2016년 부자들에게 없는 것 [2] 최용우 2016-04-12 452
5475 2016년 한국 현재사 [2] 최용우 2016-04-11 343
5474 2016년 나무에게 미안하지 않은 책 최용우 2016-04-08 353
5473 2016년 하나님의 은혜 최용우 2016-04-07 654
5472 2016년 놀라운 사람들 [2] 최용우 2016-04-06 433
5471 2016년 가장 느린 사람 최용우 2016-04-05 412
5470 2016년 가장 큰 방해꾼 최용우 2016-04-04 500
5469 2016년 등산 하산 [2] 최용우 2016-04-02 458
5468 2016년 예수님을 믿으면 [1] 최용우 2016-04-01 605
5467 2016년 교회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30 496
5466 2016년 현실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9 397
5465 2016년 사람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8 354
5464 2016년 성경에 갇힌 신앙 [2] 최용우 2016-03-26 453
5463 2016년 교리에 갇힌 신앙 최용우 2016-03-25 398
5462 2016년 유일한 길 최용우 2016-03-24 467
5461 2016년 구름에 달가듯이 흐르는 물처럼 [2] 최용우 2016-03-23 580
5460 2016년 인간의 욕구 최용우 2016-03-21 694
5459 2016년 개혁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9 351
5458 2016년 상대주의와 싸우라! 최용우 2016-03-18 323
5457 2016년 소비주의와 싸우라! [3] 최용우 2016-03-17 35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