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형 범죄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358 추천 수 0 2015.04.27 08:00:4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204번째 쪽지!


□권력형 범죄


하나님은 매우 관대하신 분이시지만 하지만 죄(罪) 문제만큼은 자비를 베풀지 않으시고 매우 혹독하게 다루시는 분이십니다.
1.세리와 간음한 여인의 죄 -이들은 사회의 약자들입니다. 사회 구조상 생존형 범죄를 지을 수밖에 없고, 죄를 짓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위치에 있습니다. 이들은 죄를 짓고 난 후에 가슴을 치며 ‘회개’합니다. 예수님은 이런 죄는 490번이라도 용서하라고 하셨습니다. ‘너희는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노라 하신 뜻이 무엇인지 배우라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하시니라’(마9:13)
2.제사장과 선생된 자들의 죄 - 이들은 사회의 중산층입니다. 이들이 살면서 죄를 지어야할 만한 극한 상황은 거의 없습니다. 이들은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하여 죄를 짓습니다.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논문표절, 병역기피, 세금탈세 같은 죄를 이들은 죄라고 여기지도 않습니다. 따라서 회개할 필요도 느끼지 못합니다. 예수님은 이들을 향해 “독사의 새끼들아!” 하고 독설을 퍼부으십니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마23:27)
3.권력자들의 범죄 - 히틀러 한 사람이 600만명을 죽였습니다. 피노체트 한 사람이 200만명을 죽였습니다. 폴포트 한 사람이 300만명을 죽였습니다. 김일성 한사람이 100만명을 죽였습니다. 권력형 범죄는 한 사람으로 인해 한 사회와 공동체가 멸망하게 되는 무서운 범죄이기 때문에 이들에게는 용서와 자비가 없습니다.(롬5:18)    
그런데 오늘날은 권력자들보다도 더 무서운 ‘다국적 거대자본’이라는 무시무시한 권력이 아프리카나 제3국의 수많은 가난한 사람들을 굶주림에 빠져 죽게 하고 있습니다. ⓛ최용우


♥2015.4.27.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60 2015년 여호와의 영광 최용우 2015-07-07 414
5259 2015년 술 이야기 최용우 2015-07-06 532
5258 2015년 사골국물 같은 신앙 [5] 최용우 2015-07-04 618
5257 2015년 깊은 맛 깊은 신앙 [3] 최용우 2015-07-03 736
5256 2015년 요구와 요청 최용우 2015-07-02 1039
5255 2015년 가장 좋은 것을 최용우 2015-07-01 471
5254 2015년 동성애 [2] 최용우 2015-06-29 688
5253 2015년 엄청난 일 최용우 2015-06-27 514
5252 2015년 예수님은 구원자 이십니다 최용우 2015-06-26 527
5251 2015년 예수는 어떤 사람입니까? 최용우 2015-06-25 468
5250 2015년 구원은 ‘존재’이다 최용우 2015-06-24 379
5249 2015년 구원은 물건이 아닙니다 최용우 2015-06-23 436
5248 2015년 죄 사함을 받고 최용우 2015-06-22 436
5247 2015년 구원이란 무엇인가? 최용우 2015-06-20 512
5246 2015년 우리를 구원하는 것들 [2] 최용우 2015-06-19 622
5245 2015년 잠언에 나오는 교만의 결과 23가지 최용우 2015-06-18 519
5244 2015년 다짐 [2] 최용우 2015-06-17 404
5243 2015년 시대의 안경을 쓰고 [4] 최용우 2015-06-15 559
5242 2015년 이번 주일에 이렇게 [1] 최용우 2015-06-13 509
5241 2015년 예수님에 대해 얼마나 아십니까? [2] 최용우 2015-06-12 622
5240 2015년 분노 다스리기 [1] 최용우 2015-06-11 659
5239 2015년 기독교적 삶 [1] 최용우 2015-06-10 530
5238 2015년 현대의 노예제도 [3] 최용우 2015-06-09 499
5237 2015년 시대와 예수님 [1] 최용우 2015-06-08 402
5236 2015년 예수 믿어도 [2] 최용우 2015-06-06 530
5235 2015년 하버드 미용사 [1] 최용우 2015-06-05 599
5234 2015년 이름 짓기 [2] 최용우 2015-06-04 791
5233 2015년 기도의 말 [1] 최용우 2015-06-03 683
5232 2015년 선한 말 최용우 2015-06-02 504
5231 2015년 거짓말 [5] 최용우 2015-06-01 465
5230 2015년 가장 확실한 구원의 방법 [9] 최용우 2015-05-30 701
5229 2015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이지? 최용우 2015-05-29 455
5228 2015년 우리가 믿는 것은 무엇인가? 최용우 2015-05-28 503
5227 2015년 넘어져도 괜찮아 최용우 2015-05-27 659
5226 2015년 시각장애인이 축구대회를 최용우 2015-05-26 37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