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 쨍한 창가에서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378 추천 수 0 2016.07.06 06:37:3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544번째 쪽지!


□햇볕 쨍한 창가에서


나의 책방 창문을 통해 햇볕이 쨍 하고 들어옵니다. 가로 2미터 세로 1미터 크기의 나무로 만든 책상이 무거워서 옮길 엄두를 못 내고 붙박이처럼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거의 10년 동안 같은 장소에 같은 시간에 같은 자세로 앉아 글을 쓰며 살았습니다.
살다보니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햇볕의 느낌이 계절마다 다르다는 것을 확실하게 알겠습니다.
1.봄 햇발 - 봄의 햇발은 부드럽습니다. 햇발이 몸에 닿으면 마치 어린아이의 살결처럼 하얗게 부서집니다. 반짝이는 느낌이 나고 가볍습니다. 만물을 살아나게 하는 생명의 빛입니다. 봄의 햇발을 쬐면 가슴을 펴고 후아~ 숨을 크게 쉬고 싶어집니다. 그래서 봄에는 만물이 수런수런 살아나나 봅니다.
2.여름 햇살 -여름의 햇살은 따갑습니다. 직사광선입니다. 너무 빛이 강해서 사진을 찍으면 생명이 없는 사진만 찍힙니다. 눈을 찡그리게 됩니다. 그래도 여름 햇살이 들판의 곡식을 익게 하고 풀과 나무가 푸르게 합니다. 역동적인 젊은이들의 힘이 느껴지는 햇빛입니다.
3.가을 햇볕 -가을의 햇볕은 묵직합니다. 햇볕이 책방의 가장 깊숙한 곳까지 들어옵니다. 볕이 사물에 반사되지 않고 스며드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아마도 단풍이 붉은 것은 햇볕이 스며들어서이지 싶습니다. 햇볕은 마치 산전수전 다 겪은 중년의 인생 같습니다.
4.겨울 햇빛 -겨울의 햇빛은 따뜻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옹기종기 양지쪽에 모여서 햇빛을 쬐나봅니다. 햇빛이 있는 양지와 없는 그늘의 온도차이가 상당합니다. 겨울에는 한 조각 햇빛의 온기가 그렇게 고맙고 반가울 수가 없습니다.ⓒ최용우


♥2016.7.6. 비오는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같이 -김영랑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같이
풀 아래 웃음짓는 샘물같이
내 마음 고요히 고운 봄길 위에
오늘 하루 하늘을 우러르고 싶다


새악시 볼에 떠오는 부끄럼같이
시(詩)의 가슴에 살포시 젖는 물결같이
보드레한 에머랄드 얇게 흐르는
실비단 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영랑시집, 시문학사, 19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91 2016년 입을 크게 쫙 벌려 [1] 최용우 2016-09-05 617
5590 2016년 내가 가장 못났기 때문에 최용우 2016-09-03 316
5589 2016년 조물주와 인간의 차이 최용우 2016-09-02 440
5588 2016년 친구의 기다림 최용우 2016-09-01 344
5587 2016년 병원에서 최용우 2016-08-31 250
5586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재신론 최용우 2016-08-30 361
5585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범신론 최용우 2016-08-29 310
5584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무신론 최용우 2016-08-27 295
5583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유신론 최용우 2016-08-26 438
5582 2016년 우리동네 김밥천국 최용우 2016-08-25 579
5581 2016년 뿌리깊은 죄성 file [4] 최용우 2016-08-24 419
5580 2016년 믿음이란 최용우 2016-08-23 543
5579 2016년 라면 삼국지 [1] 최용우 2016-08-22 392
5578 2016년 개 돼지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20 338
5577 2016년 꿀벌같은 사람 [1] 최용우 2016-08-19 529
5576 2016년 개미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18 333
5575 2016년 거미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17 437
5574 2016년 하나님을 위해 [1] 최용우 2016-08-16 313
5573 2016년 거슬러 올라가는 물고기 최용우 2016-08-12 498
5572 2016년 실사구시(實事求是) 최용우 2016-08-11 483
5571 2016년 쉬운 책이 좋은 책 최용우 2016-08-10 263
5570 2016년 책을 많이 읽어야 최용우 2016-08-09 310
5569 2016년 덜미잡힘 최용우 2016-08-08 228
5568 2016년 돌담 최용우 2016-08-06 347
5567 2016년 바울이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것은? 최용우 2016-08-05 432
5566 2016년 비누공장에서 있었던 일 최용우 2016-08-04 639
5565 2016년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요? 최용우 2016-08-03 372
5564 2016년 평범한 사람 최용우 2016-08-02 269
5563 2016년 영원한 안식 최용우 2016-07-30 299
5562 2016년 이름보고 사는 책 최용우 2016-07-29 293
5561 2016년 조각 수박 최용우 2016-07-28 380
5560 2016년 나는 최용우 입니다 최용우 2016-07-27 394
5559 2016년 죽는다는 것은 뭐고 [1] 최용우 2016-07-26 540
5558 2016년 산다는 것은 뭐고 최용우 2016-07-23 416
5557 2016년 밭고랑 밭이랑 최용우 2016-07-22 129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