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헌금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580 추천 수 0 2016.07.08 06:57:2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546번째 쪽지!


□10억 헌금


어느 작은 교회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교회 헌금담당 집사님이 놀란 얼굴로 목사님을 황급히 찾았습니다. “목사님, 목사님! 빨리 이리 좀 와 보세요. 이것 좀 보세요.” 주일 예배를 마치고 헌금을 회계하던 집사님이 내민 것은 10억원짜리 수표였습니다. 
교회 일년 예산이 5천만원밖에 안 되는 교회인데 10억원짜리 수표가 ‘무명’헌금으로 들어온 것입니다. 전체 교인이 50명도 안 되는 교회이지만 누가 이렇게 큰 헌금을 한 것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알 수가 없었습니다. 어쨌든 교회는 그 돈으로 밀린 세도 내고 좀 더 넓은 곳으로 이사를 할 계획도 세우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목사님 하시는 말씀 “우와! 10억원이 작은 돈이 아니데요. 써도 써도 돈이 남아... 까딱 잘못 마음먹으면 큰 죄를 짓겠더라구요. 순간순간 마귀가 돈 많으니 좀 빼먹으라고 유혹을 하데...”
그 헌금은 환갑 지나 정신 번쩍 든 교인이 한 것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악착같이 돈을 모았는데, 그 돈 보고 자식들이 이전투구 할 조짐이 보이기에 “아이고 이럴라고 내가 돈을 모았나? 안 되겠다. 차라리 고아원이나 양로원에 갖다 줘버려야겠다. 아니, 그동안 헌금도 제대로 못했는데 천국 하늘에 몽땅 저금을 해버려야겠다.” 평소에 얼마나 구두쇠 노랭이 추수감사헌금도 만원짜리 한 장 겨우 하던 분이라 설마 그분인 줄 아무도 몰랐습니다.
그럼 그분 천국 창고에 10억이 쌓였을까요? 아닙니다. 천국 창고엔 10억이 아니고 ‘한번’이 쌓였습니다. 천국에서는 액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횟수가 중요합니다. 평소에 꾸준히 작은 돈이라도 구제하고 후원하고 헌금한 횟수가 많아야 천국 창고가 풍성합니다. 번쩍 정신든 후에 큰돈 하지 말고 평소에 자주해야 합니다. ⓒ최용우


♥2016.7.8. 맑은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소백산

2016.07.15 07:21:58

누가 보느냐에 따라서 크게 차이가 있는것이 헌금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하나님의 것이요.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 하신 말씀에 근거히여
생각한다면 당연히 많은 금액을 하나님께 올려드림이 당연하나
현실에서 종교의 슨수성과 일어나는 사건사고로 의심과 본질으 변화를 생각하게 함을
떨쳐내기가 어렵네요!!!

이목사

2016.07.16 13:57:27

이글은 문맥이 맞지 않습니다. 천국창고에 10억이 쌓여있는 것은 맞습니다. 횟수가 중요하다는데 매주 만원씩하거나 아니면 매주 천원씩하는 것이 중요합니까? 매일 천원씩 백원씩하면요. 그것은 아닙니다. 전부를 드렸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천원이 전부였다면 그것은 최고일것입니다. ㅣ그러나 10억이 있음에도 매주일 10만원씩 드렸다면 그것은 아닙니다.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한번에 많이 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자기 가진 전부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87 2016년 병원에서 최용우 2016-08-31 250
5586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재신론 최용우 2016-08-30 361
5585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범신론 최용우 2016-08-29 310
5584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무신론 최용우 2016-08-27 295
5583 2016년 하나님은 있는가? -유신론 최용우 2016-08-26 438
5582 2016년 우리동네 김밥천국 최용우 2016-08-25 579
5581 2016년 뿌리깊은 죄성 file [4] 최용우 2016-08-24 419
5580 2016년 믿음이란 최용우 2016-08-23 543
5579 2016년 라면 삼국지 [1] 최용우 2016-08-22 392
5578 2016년 개 돼지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20 338
5577 2016년 꿀벌같은 사람 [1] 최용우 2016-08-19 529
5576 2016년 개미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18 333
5575 2016년 거미 같은 사람 최용우 2016-08-17 437
5574 2016년 하나님을 위해 [1] 최용우 2016-08-16 313
5573 2016년 거슬러 올라가는 물고기 최용우 2016-08-12 498
5572 2016년 실사구시(實事求是) 최용우 2016-08-11 483
5571 2016년 쉬운 책이 좋은 책 최용우 2016-08-10 263
5570 2016년 책을 많이 읽어야 최용우 2016-08-09 310
5569 2016년 덜미잡힘 최용우 2016-08-08 228
5568 2016년 돌담 최용우 2016-08-06 347
5567 2016년 바울이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것은? 최용우 2016-08-05 432
5566 2016년 비누공장에서 있었던 일 최용우 2016-08-04 638
5565 2016년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요? 최용우 2016-08-03 372
5564 2016년 평범한 사람 최용우 2016-08-02 269
5563 2016년 영원한 안식 최용우 2016-07-30 299
5562 2016년 이름보고 사는 책 최용우 2016-07-29 293
5561 2016년 조각 수박 최용우 2016-07-28 380
5560 2016년 나는 최용우 입니다 최용우 2016-07-27 393
5559 2016년 죽는다는 것은 뭐고 [1] 최용우 2016-07-26 540
5558 2016년 산다는 것은 뭐고 최용우 2016-07-23 416
5557 2016년 밭고랑 밭이랑 최용우 2016-07-22 1292
5556 2016년 지혜로운 사람 최용우 2016-07-21 429
5555 2016년 개 돼지 최용우 2016-07-20 369
5554 2016년 그 순간 최용우 2016-07-19 246
5553 2016년 자포자기와 자기포기 최용우 2016-07-18 53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