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바라지 않음

2015년 최용우............... 조회 수 480 추천 수 0 2015.04.11 06:45: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191번째 쪽지!


□사랑-바라지 않음


시골에 혼자 사시는 어머님을 뵈러가면 꼭 가면서 차에 기름 넣으라며 꼬깃꼬깃한 오만원짜리 한 장을 쥐어주십니다. 그러면 “예, 어머니 꼭 기름 넣을께요.” 하고 냉큼 받습니다. 어머니에게 5만원은 작은 돈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저는 활짝 웃으며 주시는 대로 받습니다. 앗싸!
아내는 안 받으면 좋겠다고 하지만 저는 생각이 다릅니다. “어머님이 하사하시는 것은 무엇이든 기쁘게 받아야 어머님도 보람을 느끼시는 거여. 생각해봐. 저 연세에 무엇이 마음의 기쁨이겠어? 자식에게 뭐든 주는 것이 기쁨이야.”
물론 어머님에게 용돈으로 드리는 돈이 더 많습니다. 어느 때는 용돈으로 드린 돈에서 5만원짜리가 다시 나에게 돌아오기도 합니다. 자식은 부모님께 의무적으로 바치지만, 부모는 자식에게 무조건 줍니다.
사랑은 대가를 바라지 않습니다. -진달래 향기처럼, 나무처럼, 가로등처럼 그냥 내어줄 뿐 어떤 보상이나 대가를 바라지 않는 것입니다. 이것은 인간관계에도 적용이 됩니다. 나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들만 사귀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무관심하거나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다면 그것은 교묘하게 이기심과 탐욕을 마음속에 숨기고 있는 것입니다.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핍박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추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려주심이라 너희가 너희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무슨 상이 있으리요 세리도 이같이 아니하느냐”(마5:44-47)
사람들이 바라지 않는 사랑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눈을 뜨고 보지 않기 때문입니다. 있는 그대로 그냥 보는 것입니다. 비난하거나 책망하지 말고 그도 나와 똑같은 사람이라고 그냥 바라보는 것입니다. ⓛ최용우


♥2015.4.11.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90 2015년 첫 인상이 참 좋으시군요 최용우 2015-12-23 551
5389 2015년 성경의 쉬운 이해 [1] 최용우 2015-12-22 526
5388 2015년 영혼의 민감성 [1] 최용우 2015-12-19 490
5387 2015년 교회 문턱 [1] 최용우 2015-12-18 470
5386 2015년 사실과 진실 [2] 최용우 2015-12-17 999
5385 2015년 구름기둥과 불기둥 최용우 2015-12-16 646
5384 2015년 지구의 종말 [3] 최용우 2015-12-15 520
5383 2015년 하나님의 뜻은 무엇인가? [1] 최용우 2015-12-14 602
5382 2015년 나라를 떠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5-12-12 427
5381 2015년 중국의 담 최용우 2015-12-11 396
5380 2015년 마음속 깊은 곳 file [2] 최용우 2015-12-10 535
5379 2015년 바다 속 깊은 곳 [1] 최용우 2015-12-09 750
5378 2015년 옷을 홀딱 벗겨보면 최용우 2015-12-08 485
5377 2015년 우리의 신앙 최용우 2015-12-07 455
5376 2015년 주도적 인생법 최용우 2015-12-05 406
5375 2015년 하나님을 비추는 삶 최용우 2015-12-04 503
5374 2015년 오묘한 복 [1] 최용우 2015-12-03 419
5373 2015년 행복한 하루 최용우 2015-12-02 384
5372 2015년 숨어있는 하늘 최용우 2015-12-01 314
5371 2015년 땅에 있는 하늘 최용우 2015-11-30 431
5370 2015년 마음속의 하늘 최용우 2015-11-28 457
5369 2015년 겔럭시 하늘 [1] 최용우 2015-11-27 330
5368 2015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방법 최용우 2015-11-26 447
5367 2015년 능력의 거룩한 통로 최용우 2015-11-25 383
5366 2015년 들었다 놨다 [1] 최용우 2015-11-24 592
5365 2015년 효주 삼촌네 만두집 최용우 2015-11-23 412
5364 2015년 사람이라면 일을 해라 최용우 2015-11-21 331
5363 2015년 내가 보고 싶을 때 최용우 2015-11-20 593
5362 2015년 자기 몫 [2] 최용우 2015-11-19 428
5361 2015년 내가 만약 대통이라면 [2] 최용우 2015-11-18 322
5360 2015년 예수=나눔 [2] 최용우 2015-11-17 391
5359 2015년 예수님의 방법 [2] 최용우 2015-11-16 486
5358 2015년 축자영감설 [2] 최용우 2015-11-14 561
5357 2015년 용감하게 성경읽기 [10] 최용우 2015-11-13 646
5356 2015년 슬며시 왔다가 슬며시 가는 행운 [1] 최용우 2015-11-11 40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