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사계절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142 추천 수 0 2014.11.04 08:12:5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073번째 쪽지!

 

□ 인생 사계절

 

저에게도 봄은 있었습니다. 힘이 철철 넘쳐 신문 배달하여 번 돈으로 매주 3600장씩 전도지를 찍어 벽산백화점 앞에서 일주일에 두 번씩 노방전도를 하였습니다. 선교단체를 만들어 일을 꾸미고 행사를 하고 그렇게 열심히 하면 기독교가 조금이라도 변할 줄 알았습니다. 희망의 꿈을 꾸고 사랑하고 노래하며 실로 저의 봄은 눈물겹고 아름다웠습니다.
저에게도 여름은 있었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치고 받고 싸우고 오해하고 화해하면서 이 세상에서의 희망을 접고 저는 달팽이처럼 내면으로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무지의 구름을 뚫고 올라가 깊은 묵상 속에서 주님과 하나가 되고 그러면서 세상은 없어졌습니다. 실로 저의 여름은 지루하고 따분하고 눈에 보이는 것 없는 지난한 시기였습니다.
저에게 지금은 가을입니다. 가을이되 이제 막 시작된 초가을입니다. 오늘까지 인도하신 주님의 은혜에 그저 감사의 눈물이 방울방울 떨어집니다. 나의 생각은 좀 더 깊어지고, 나의 눈은 다른 사람도 돌아볼 수 있게 되었고, 나의 입은 침묵할 줄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동안에는 내 키만큼 책을 써야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냥 꿈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가을에 가만히 생각해보니 어느새 내 안에는 열매로 맺힌 글 주머니들이 대충 생각해도 내 키만큼은 거뜬히 쓸 만큼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책 한 권씩 만들어내기가 무척 힘들었는데 이제는 글만 있으면 책을 펴낼 수 있는 환경이 되었고, 저는 이제부터 내 안에 열린 열매들 중에 맛있게 잘 익은 열매들부터 하나씩 따서 책을 만들 것입니다.
저에게 곧 겨울이 올 것입니다. 그러나 그 겨울은 절망의 계절이 아니라 다음 세상을 준비하는 아름다운 마무리의 계절이 될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거둔 열매들을 욕심 없이 다 내놓고 조용히 기도하면서 아버지 집으로 돌아가게 될 것입니다. ⓞ최용우

 

♥2014.11.4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유종의미

2014.11.04 16:07:04

매일 햇볕같은 이야기로 위로와 쉼을 얻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8 2015년 그런데 왜 최용우 2015-01-10 521
5117 2015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최용우 2015-01-08 616
5116 2015년 근본주의(원리주의) 최용우 2015-01-07 482
5115 2015년 경건주의(복음주의) 최용우 2015-01-06 659
5114 2015년 한 작은 사건 최용우 2015-01-05 645
5113 2015년 나는 티끌이로소이다 [1] 최용우 2015-01-03 823
5112 2015년 가장 큰 사람 [1] 최용우 2015-01-02 1283
5111 2015년 통(通) file [1] 최용우 2015-01-01 710
5110 2014년 큰소리로 믿음의 고백하기 최용우 2014-12-31 623
5109 2014년 지붕위의 산책 최용우 2014-12-30 571
5108 2014년 내 간은 오늘 무사할까? [2] 최용우 2014-12-29 587
5107 2014년 3국지 ⑤ 최용우 2014-12-27 508
5106 2014년 3국지 ④ 최용우 2014-12-26 543
5105 2014년 3국지 ③ 최용우 2014-12-25 621
5104 2014년 3국지 ② [1] 최용우 2014-12-24 549
5103 2014년 3국지 ① [1] 최용우 2014-12-23 585
5102 2014년 건강의 첫 번째 비결 최용우 2014-12-22 690
5101 2014년 나의 작은 숲속에서 최용우 2014-12-20 628
5100 2014년 자유를 주는 기독교 [1] 최용우 2014-12-19 808
5099 2014년 열린 마음으로 최용우 2014-12-18 635
5098 2014년 감정코칭 최용우 2014-12-17 802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00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1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29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5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38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4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2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788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897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1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452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40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50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