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꼭 지켜야 합니다.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453 추천 수 0 2014.03.11 09:28:2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885번째 쪽지!

 

□ 약속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꼭 지켜야 합니다.

 

어떤 마을에 장기를 잘 두는 양반 하나가 살았는데 얼마나 장기를 잘 두는지 지금까지 한번도 져본적이 없다나 뭐라나? "지는 게 뭐여?" 그런데 듣자 하니 뒷산 절간에 사는 스님 하나가 제법 장기를 잘 둔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천상천하유아독존이라! 하늘 아래 1등이 둘이 있을 수 없지 않은가! 슬그머니 오기가 발동한 이 양반이 뒷산 절간으로 가 마당을 얼쩡거리다가 스님을 만나 한판 붙자고 결투 신청을 했습니다.
"좋소. 장기라면 나도 한 장기하는데, 그냥 하면 재미가 없으니 내기를 합시다. 지는 사람의 배꼽을 딱 한냥짜리 엽전만큼 도려내는 것로 합시다." 어쭈! 요것 봐라! 양반은 설마 자기가 질까 싶어서 그러자 하고 장기를 두었는데 그만 단판에 스님에게 발렸습니다. 
그런데 스님이 진짜로 칼을 가지고 나와서 빨리 배꼽을 내놓으라고 하는게 아닌가. 아이고 이걸 어째! "스님, 지금 장난이 지나치시오. 이깟 장기 한판으로 참말로 배꼽을 도려낼 참이오?" 스님은 "약속은 약속이니 지켜야 할 것 아니오? 지키지도 않을 거면 약속은 왜 한단 말이오?"
결국 둘이 다투다가 고을 원님에게로 갔습니다. 원님은 난처해졌습니다. 양반편을 들면 약속을 어기는 것이고 그렇게 되면 고을의 백성들도 앞으로 약속을 우습게 여길 것 같고, 그렇다고 스님편을 들면 산 사람의 배꼽을 도려내야 하니 이거 골치 대갈통 헤드 전두엽이 바르르르르...
그때 원님의 똑똑한 아들이 옆에서 말했습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약속은 꼭 지켜야 합니다. 스님은 약속대로 하시오." 스님이 고것 봐라 하며 칼을 높이 들자 다시 말했습니다. "그런데 약속한 대로 정확하게 한냥짜리 엽전만큼만 도려내야 합니다. 만약 눈꼽만큼이라도 더 도려낸다면 스님의 배꼽에서 그만큼 떼어낼 것이오."
스님이 무슨 '생활의 달인'도 아니고 어떻게 딱 엽전 한냥 만큼만 도려낼 수 있겠어? 잘못하다간 자기 배꼽에도 칼이 들어올 것 같더란 말이지. 아무리 생각해도 자기에게 이로울 것이 없는 것 같아 그냥 없던 일로 하자고 해서 일이 훈훈하게 급 마무리되었다는 얘기올시다.
웬 뜬금 없는 약속?? 어떤 분이 힐링캠프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나와서 약속(공약)을 꼭 지키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도무지 약속을 안 지키는 것 같아 약속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꼭 지키시라고 쓴 글입니다. ⓞ최용우

 

♥2014.3.11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sbs 힐링캠프 화면 캡쳐

 무슨약속? -이렇게 약속했었습니다.

http://blog.naver.com/al_avalanche/20173845262


댓글 '1'

Zae k Kim

2014.03.12 10:38:44

많이 뒤느젔으나 좋은글들 알게되었어 감사할뿐입니다. 앞으로 건강 하셔서 좋은 글 많이 많이 실어 주시기를 소망합니다.
감사 합니다. 할렐루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6 2015년 근본주의(원리주의) 최용우 2015-01-07 485
5115 2015년 경건주의(복음주의) 최용우 2015-01-06 662
5114 2015년 한 작은 사건 최용우 2015-01-05 649
5113 2015년 나는 티끌이로소이다 [1] 최용우 2015-01-03 829
5112 2015년 가장 큰 사람 [1] 최용우 2015-01-02 1286
5111 2015년 통(通) file [1] 최용우 2015-01-01 711
5110 2014년 큰소리로 믿음의 고백하기 최용우 2014-12-31 623
5109 2014년 지붕위의 산책 최용우 2014-12-30 573
5108 2014년 내 간은 오늘 무사할까? [2] 최용우 2014-12-29 587
5107 2014년 3국지 ⑤ 최용우 2014-12-27 510
5106 2014년 3국지 ④ 최용우 2014-12-26 544
5105 2014년 3국지 ③ 최용우 2014-12-25 623
5104 2014년 3국지 ② [1] 최용우 2014-12-24 549
5103 2014년 3국지 ① [1] 최용우 2014-12-23 586
5102 2014년 건강의 첫 번째 비결 최용우 2014-12-22 698
5101 2014년 나의 작은 숲속에서 최용우 2014-12-20 628
5100 2014년 자유를 주는 기독교 [1] 최용우 2014-12-19 814
5099 2014년 열린 마음으로 최용우 2014-12-18 641
5098 2014년 감정코칭 최용우 2014-12-17 806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19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2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29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5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38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4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4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790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900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1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512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45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54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4
5083 2014년 뒤끝작렬! 최용우 2014-11-17 872
5082 2014년 주님을 만나는 삼단계 [1] 최용우 2014-11-14 128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