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글을 잘 못써요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010 추천 수 0 2014.04.02 08:09:4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904번째 쪽지!

 

□ 저는 글을 잘 못써요

 

나는 때때로 글이 안 써질 때는 "내가 글에 참 궁한 사람이로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나는 왜 대학을 국문학과나 문예창작과에 가지 않았을까? 조금이라도 더 배웠다면 더 좋은 문장과 단어를 사용하여 내가 생각하고있는 바를 좀더 화려하고 멋진 글로 묘사할 수 있을텐데....
그렇게 혼자 생각하다가 이내 다시 생각합니다. 만약 내가 '작가'였다면 글을 예쁘게 꾸미는데만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하나님의 의도(sincerity)를 제대로 표현할 수 있었을까? 문장이 화려하면 진리가 은폐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기가막힌 문장으로 광고를 한다고 해서 그 제품이 가장 좋은 제품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질이 떨어지는 제품일수록 더욱 그럴듯하고 현란한 광고를 해서 좋은 제품인 것처럼 속여야 합니다.
나는 문장이 화려하고 깊지 못하기 때문에 오히려 하나님이 나를 강권하실 때면 그냥 주어지는 대로 직설적이고 직접적으로 글을 써 버립니다.어느 때는 써 놓은 글을 아내가 읽어보고 기겁을 하기도 합니다. 글을 동글동글하게 써서 어디에도 걸림이 없게 하라고 지적해줍니다.
성경을 읽다보면 성경을 쓴 저자들은 작가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글이 매우 투박하고 직설적입니다. 있는 그대로 받아써야 하기 때문에 '작가적 상상력'은 오히려 성경을 쓰기에 적합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나는 따로 어디에서 글을 배워본 적도 없고 그 흔한 등단을 한적도 없습니다. 딸들이 아빠 직업란에 편하게 '작가'라고 쓰기는 하는데 제가 작가는 아닙니다. 딱히 쓸 말이 없어서 그냥 '작가'라고 쓰는 것을 묵인합니다. 요즘에는 프리랜서(freelance)라는 말이 폼나 보여서 프리랜서라고 쓸까 생각중입니다. ⓞ최용우

 

♥2014.4.2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0 2014년 큰소리로 믿음의 고백하기 최용우 2014-12-31 623
5109 2014년 지붕위의 산책 최용우 2014-12-30 572
5108 2014년 내 간은 오늘 무사할까? [2] 최용우 2014-12-29 587
5107 2014년 3국지 ⑤ 최용우 2014-12-27 510
5106 2014년 3국지 ④ 최용우 2014-12-26 544
5105 2014년 3국지 ③ 최용우 2014-12-25 623
5104 2014년 3국지 ② [1] 최용우 2014-12-24 549
5103 2014년 3국지 ① [1] 최용우 2014-12-23 586
5102 2014년 건강의 첫 번째 비결 최용우 2014-12-22 697
5101 2014년 나의 작은 숲속에서 최용우 2014-12-20 628
5100 2014년 자유를 주는 기독교 [1] 최용우 2014-12-19 814
5099 2014년 열린 마음으로 최용우 2014-12-18 641
5098 2014년 감정코칭 최용우 2014-12-17 806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19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2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29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5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38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4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4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788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900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1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512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45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54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4
5083 2014년 뒤끝작렬! 최용우 2014-11-17 872
5082 2014년 주님을 만나는 삼단계 [1] 최용우 2014-11-14 1284
5081 2014년 따라쟁이 한국교회 [4] 최용우 2014-11-13 1165
5080 2014년 나단의 외침 [1] 최용우 2014-11-12 839
5079 2014년 영적 메마름 최용우 2014-11-11 1065
5078 2014년 시험과 시련 극복하기 최용우 2014-11-10 1309
5077 2014년 깨끗한 마음 [1] 최용우 2014-11-08 1067
5076 2014년 나 살고 너 살자 [1] 최용우 2014-11-07 111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