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목사님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736 추천 수 0 2014.04.15 08:17: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913번째 쪽지!

 

□ 우리동네 목사님

 

읍내에서 그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철공소 앞에서 자전거를 세우고 그는 양철 홈통을 반듯하게 펴는 대장장이의 망치질을 조용히 보고 있었다. 자전거 짐틀 위에는 두껍고 딱딱해 보이는 성경책만한 송판들이 실려 있었다.
교인들은 교회당 꽃밭을 마구 밟고 다녔다, 일주일 전에 목사님은 폐렴으로 둘째 아이를 잃었다, 장마통에 교인들은 반으로 줄었다, 더구나 그는 큰 소리로 기도하거나 손뼉을 치며 찬송하는 법도 없어 교인들은 주일마다 쑤근거렸다, 학생회 소년들과 목사관 뒷터에 푸성귀를 심다가 저녁 예배에 늦은 적도 있었다.
성경이 아니라 생활에 밑줄을 그어야 한다는 그의 말은 집사들 사이에서 맹렬한 분노를 자아냈다, 폐렴으로 아이를 잃자 마을 전체가 은밀히 눈빛을 주고받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다음 주에 그는 우리 마을을 떠나야 한다. 어두운 천막교회 천정에 늘어진 작은 전구처럼 하늘에는 어느덧 하나둘 맑은 별들이 켜지고 대장장이도 주섬주섬 공구를 챙겨들었다.
한 참 동안 무엇인가 생각하던 목사님은 그제서야 동네를 향해 천천히 페달을 밟았다, 저녁 공기 속에서 그의 친숙한 얼굴은 어딘지 조금 쓸쓸해 보였다  -기형도 詩<우리동네 목사님> 전문

 

유럽여행을 가면 괴테나 셰익스피어의 무덤에서 사진을 찍고, 미국 남부의 작은 도시 멤피스는 엘비스 프레슬리를 팔아서 먹고 삽니다.
우리나라에도 천주교인들은 김수환 추기경의 무덤을 성지순례하고, 노무현 대통령의 봉하마을은 해마다 수백만명이, 최진실의 무덤에는 지금도 평일에는 하루에 50명 주말에는 100명씩 그를 찾아오는 팬들이 있다고 합니다. 오늘 '우리동네 목사님'을 쓴 기형도 시인은 28세에 요절을 했는데, 문학 지망생들에게는 그의 무덤이 성지이지요. ⓞ최용우

 

♥2014.4.15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용우

2014.04.15 08:20:19

우리동네 어떤 목사님 이야기를 쓰려고 시작한 글이 이상하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그 목사님 이야기는 세월이 흐른 다음에 써야 할 것 같아서 글의 마무리가
기형도 시인의 이야기로 빠지고 말았습니다.
항상 의도한 대로 글이 써지는 것만은 아닙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6 2015년 근본주의(원리주의) 최용우 2015-01-07 485
5115 2015년 경건주의(복음주의) 최용우 2015-01-06 662
5114 2015년 한 작은 사건 최용우 2015-01-05 649
5113 2015년 나는 티끌이로소이다 [1] 최용우 2015-01-03 829
5112 2015년 가장 큰 사람 [1] 최용우 2015-01-02 1286
5111 2015년 통(通) file [1] 최용우 2015-01-01 711
5110 2014년 큰소리로 믿음의 고백하기 최용우 2014-12-31 623
5109 2014년 지붕위의 산책 최용우 2014-12-30 573
5108 2014년 내 간은 오늘 무사할까? [2] 최용우 2014-12-29 587
5107 2014년 3국지 ⑤ 최용우 2014-12-27 510
5106 2014년 3국지 ④ 최용우 2014-12-26 544
5105 2014년 3국지 ③ 최용우 2014-12-25 623
5104 2014년 3국지 ② [1] 최용우 2014-12-24 549
5103 2014년 3국지 ① [1] 최용우 2014-12-23 586
5102 2014년 건강의 첫 번째 비결 최용우 2014-12-22 698
5101 2014년 나의 작은 숲속에서 최용우 2014-12-20 628
5100 2014년 자유를 주는 기독교 [1] 최용우 2014-12-19 814
5099 2014년 열린 마음으로 최용우 2014-12-18 641
5098 2014년 감정코칭 최용우 2014-12-17 806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19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2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29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5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38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4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4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790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900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1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512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45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54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4
5083 2014년 뒤끝작렬! 최용우 2014-11-17 872
5082 2014년 주님을 만나는 삼단계 [1] 최용우 2014-11-14 128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