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목사님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735 추천 수 0 2014.04.15 08:17: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913번째 쪽지!

 

□ 우리동네 목사님

 

읍내에서 그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철공소 앞에서 자전거를 세우고 그는 양철 홈통을 반듯하게 펴는 대장장이의 망치질을 조용히 보고 있었다. 자전거 짐틀 위에는 두껍고 딱딱해 보이는 성경책만한 송판들이 실려 있었다.
교인들은 교회당 꽃밭을 마구 밟고 다녔다, 일주일 전에 목사님은 폐렴으로 둘째 아이를 잃었다, 장마통에 교인들은 반으로 줄었다, 더구나 그는 큰 소리로 기도하거나 손뼉을 치며 찬송하는 법도 없어 교인들은 주일마다 쑤근거렸다, 학생회 소년들과 목사관 뒷터에 푸성귀를 심다가 저녁 예배에 늦은 적도 있었다.
성경이 아니라 생활에 밑줄을 그어야 한다는 그의 말은 집사들 사이에서 맹렬한 분노를 자아냈다, 폐렴으로 아이를 잃자 마을 전체가 은밀히 눈빛을 주고받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다음 주에 그는 우리 마을을 떠나야 한다. 어두운 천막교회 천정에 늘어진 작은 전구처럼 하늘에는 어느덧 하나둘 맑은 별들이 켜지고 대장장이도 주섬주섬 공구를 챙겨들었다.
한 참 동안 무엇인가 생각하던 목사님은 그제서야 동네를 향해 천천히 페달을 밟았다, 저녁 공기 속에서 그의 친숙한 얼굴은 어딘지 조금 쓸쓸해 보였다  -기형도 詩<우리동네 목사님> 전문

 

유럽여행을 가면 괴테나 셰익스피어의 무덤에서 사진을 찍고, 미국 남부의 작은 도시 멤피스는 엘비스 프레슬리를 팔아서 먹고 삽니다.
우리나라에도 천주교인들은 김수환 추기경의 무덤을 성지순례하고, 노무현 대통령의 봉하마을은 해마다 수백만명이, 최진실의 무덤에는 지금도 평일에는 하루에 50명 주말에는 100명씩 그를 찾아오는 팬들이 있다고 합니다. 오늘 '우리동네 목사님'을 쓴 기형도 시인은 28세에 요절을 했는데, 문학 지망생들에게는 그의 무덤이 성지이지요. ⓞ최용우

 

♥2014.4.15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용우

2014.04.15 08:20:19

우리동네 어떤 목사님 이야기를 쓰려고 시작한 글이 이상하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그 목사님 이야기는 세월이 흐른 다음에 써야 할 것 같아서 글의 마무리가
기형도 시인의 이야기로 빠지고 말았습니다.
항상 의도한 대로 글이 써지는 것만은 아닙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43 2014년 만리향 [1] 최용우 2014-05-21 1201
4942 2014년 세상을 보라 최용우 2014-05-20 1180
4941 2014년 의식구조 바꾸기 최용우 2014-05-19 1092
4940 2014년 리얼리티 기독교 [1] 최용우 2014-05-16 1122
4939 2014년 실용주의 기독교 [1] 최용우 2014-05-15 1236
4938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⑥ 최용우 2014-05-14 980
4937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⑤ 최용우 2014-05-13 1079
4936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④ 최용우 2014-05-12 847
4935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③ 최용우 2014-05-10 1000
4934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② 최용우 2014-05-09 1081
4933 2014년 성령께서 도우신다① 최용우 2014-05-08 1410
4932 2014년 개판(gaepan.kr) 최용우 2014-05-07 988
4931 2014년 단순하게 있는 그대로 최용우 2014-05-06 1493
4930 2014년 보물과 지팡이 [1] 최용우 2014-05-05 1340
4929 2014년 인생 최대의 행복 최용우 2014-05-03 1655
4928 2014년 예수만 바라보자 [2] 최용우 2014-05-02 1887
4927 2014년 믿음의 성장 [1] 최용우 2014-05-01 1463
4926 2014년 4차원의 믿음 [2] 최용우 2014-04-30 1430
4925 2014년 3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9 1529
4924 2014년 2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8 1180
4923 2014년 1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6 1446
4922 2014년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 [1] 최용우 2014-04-25 1040
4921 2014년 치열한 세상 최용우 2014-04-24 1514
4920 2014년 예수 제대로 믿기 최용우 2014-04-23 1360
4919 2014년 영원한 희망 [1] 최용우 2014-04-22 1308
4918 2014년 세 가지 사랑 최용우 2014-04-21 2012
4917 2014년 목사님의 주례사 [2] 최용우 2014-04-19 3123
4916 2014년 이 세상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최용우 2014-04-18 2027
4915 2014년 기독교란? [3] 최용우 2014-04-17 1578
4914 2014년 기독교가 기독교다워 지려면 최용우 2014-04-16 1160
» 2014년 우리동네 목사님 [1] 최용우 2014-04-15 1735
4912 2014년 그냥 보면 안다 최용우 2014-04-13 1215
4911 2014년 하나님이 주신 꿈 최용우 2014-04-11 1790
4910 2014년 살이 찌는 이유 최용우 2014-04-10 1822
4909 2014년 이제 그만, 이 정도면 됐다 최용우 2014-04-09 155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