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과 돼지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781 추천 수 0 2013.12.19 06:22:0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821번째 쪽지!

 

□ 양과 돼지

 

동물원에 갔습니다. 초식동물관에 양이 있었습니다. "와... 양이다" 막 뛰어가서 우리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는 양의 머리를 쓰다듬었습니다. 그리고 10초 후에 저는 으윽! 코를 막고 쓰러졌습니다. 어릴 적에 염소를 키워봐서 염소와 비슷한 동물인 양이 친숙할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그 노린내가 염소에게서 나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이 고약했습니다. 양에게서 나는 냄새는 10초를 못 견디게 했습니다.
성경의 배경에 관한 책을 읽다 재미있는 사실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우리나라 문화권에서 '양'(羊)은 순하고 사람의 말을 잘 듣고 순종적이고 부드러우며 친근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기독교 성화에 예수님이 어린양을 안고 있는 그림 때문인지 양에 대해서 매우 호의적입니다.
그런데 성경의 배경이 되는 중동지방에서 양의 이미지는 우리와 정 반대랍니다. 예수님이 양에 대한 비유를 말씀하실 당시에도 양은 동물 중에 가장 천한 동물이었습니다. 양은 생각이 모자르고, 어리석으며, 고집이 세서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일 줄 모르고 매우 지저분한 동물입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돼지'와 같은 이미지입니다.
중동지방에서 사용되는 가장 상스러운 욕은 "양 같은 놈" 인데 이는 중동지방 사람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천박하고 치욕적인 욕입니다. 우리로 말하면 "이 돼지 같은 놈" 같은 욕이라고 할 수 있죠.
성경에 나오는 '양'을 '돼지'로 바꿔서 읽어보면 실제와 가장 유사한 느낌이 됩니다. "우리는 다 돼지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사53:6) "차라리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돼지에게로 가라"(마10:6)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어린 돼지를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눅10:3) "나는 선한 목자라 선한 목자는 돼지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요10:11)    우리는 결코 푸른 풀밭 맑은 시냇물가를 뛰어다니는 양과 같이 고상한(?) 사람들이 아닙니다. 우리는 다 돼지 같은 놈들입니다. ⓞ최용우

 

♥2013.12.19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하늘영광

2013.12.19 12:28:33

너무 웃겨요 돼지를 위하여 목숨을 버린다니 이제야 실감이 나며 주님의 사랑을 손으로 만지는 느낌입니다

최용우

2013.12.20 06:18:10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너무나 형편없으면서도 뻔뻔한 사람들이지요 ㅎ

돼지 인도자

2013.12.19 16:43:08

자료활용에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최용우

2013.12.20 06:18:36

잘 활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께 영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80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③ 최용우 2014-03-05 1371
4879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② 최용우 2014-03-04 1017
4878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① 최용우 2014-03-03 1231
4877 2014년 쿠션 언어 최용우 2014-03-01 1959
4876 2014년 사랑에 중독되어 있다 최용우 2014-02-28 1738
4875 2014년 사랑 말고 해볼 만한 다른 일이 없다 [1] 최용우 2014-02-27 1194
4874 2014년 사랑으로 못 고칠 병 없다 최용우 2014-02-26 1265
4873 2014년 무서운 기도 [3] 최용우 2014-02-25 1522
4872 2014년 코끼리를 잡는 방법 최용우 2014-02-24 1706
4871 2014년 나도 금메달을 딸 수 있다 최용우 2014-02-23 1084
4870 2014년 이름 부르기 최용우 2014-02-22 1256
4869 2014년 꽃이 되게 하는 이름 [1] 최용우 2014-02-20 1337
4868 2014년 시대의 언어로 복음을 최용우 2014-02-19 1034
4867 2014년 확실히 응답받는 기도의 비결 최용우 2014-02-17 2703
4866 2014년 부지중에 지은 죄 최용우 2014-02-16 1717
4865 2014년 예수님의 거절 [1] 최용우 2014-02-14 1333
4864 2014년 이용도 목사의 외침! [1] 최용우 2014-02-13 1674
4863 2014년 향아설위(向我設位) [1] 최용우 2014-02-12 1728
4862 2014년 진짜 믿음 최용우 2014-02-11 1510
4861 2014년 진짜 기쁨 최용우 2014-02-10 1518
4860 2014년 진짜 신앙 최용우 2014-02-08 3635
4859 2014년 진짜 사랑 [2] 최용우 2014-02-07 2261
4858 2014년 위대하고 초라하고 [1] 최용우 2014-02-06 1199
4857 2014년 종이 값이 아까운 책 최용우 2014-02-05 1481
4856 2014년 덩달이 믿음 최용우 2014-02-04 1247
4855 2014년 진짜면 된다 최용우 2014-02-03 1739
4854 2014년 소통과 불통 [1] 최용우 2014-01-29 1859
4853 2014년 왜 책을 읽어야 하나? 최용우 2014-01-28 1386
4852 2014년 마케팅에 물든 기독교 [1] 최용우 2014-01-27 1611
4851 2014년 싸움 [2] 최용우 2014-01-25 1366
4850 2014년 별에서 온 그대 최용우 2014-01-24 3743
4849 2014년 이스라엘을 보라 최용우 2014-01-23 1358
4848 2014년 실패와 성공 최용우 2014-01-22 1465
4847 2014년 기독교인은 정직하게 살아야 합니다 [3] 최용우 2014-01-21 1451
4846 2014년 꽃이 필 때 최용우 2014-01-20 138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