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릅니다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117 추천 수 0 2014.09.24 11:31:0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041번째 쪽지!

 

□ 모릅니다

 

길을 잃었을 때는 지나가는 남자들에게 길을 물어보지 말고 지나가는 여자들에게 물어보세요. 왜냐하면 남자들은 "모르겠는데요."라고 대답하면 자존심이 상하기 때문에 절대로 '모른다'는 대답을 하지 않습니다. 잘 몰라도 마치 아는 것처럼 "저쪽으로 쭉 가세요." 쭉 가다보면 엉뚱한 곳이 나옵니다. 그러나 여자들은 모르면 모른다고 하고 알면 아는 대로 가르쳐 주니 여자 말을 들으면 거의 목적지를 정확하게 도착합니다.
길을 잃었을 때 남자들은 절대로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길을 묻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누군가에게 길을 묻는다는 것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목적지를 바로 눈앞에 두고도 땀을 뻘뻘 흘리며 기어코 자기 힘으로 찾는다고 쌩고생을 하는 무지한 동물들이 남자들입니다.
반면에 여자들은 바로 눈앞에 있는 목적지가 분명하고, 확실하고, 정확하고, 틀림없는데도 지나가는 사람 붙잡고 확인합니다. "거기 저 집이 우리집 맞지요?" 모르는 것을 '모릅니다' 하고 대답하는 것은 부끄럽거나 창피한 일이 아닙니다. 그런데 어째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대답하는 사람들 찾아보기가 쉽지 않은 세상이 되었습니다.
어릴 적부터 선생님이 "알았어요?" 하고 물으면 교실이 떠나갈 정도로 "네"하고 합창을 하던 버릇 같습니다. 대답은 "네"라고 해놓고 시험을 보면 다 틀리니 사실은 "네"가 아니고 "모릅니다."라고 대답했어야 합니다.
저는 한국교회 교인들이 말 따로 행동 따로여서 사회의 지탄을 받고있는 이유 중에 한가지가 '할렐루야? 아멘'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목사님들이 설교에 동의하느냐? 알아들었느냐? 하는 뜻으로 무심코 '할렐루야?' 하면 교인들은 자기도 모르게 '아멘'으로 대답합니다. (할렐루야 아멘은 절대로 그런 용도로 쓰면 안 되는 말입니다.)
아멘이라고 대답은 했으면서도 사실은 '아멘'으로 살지는 않습니다. 아멘은 그냥 습관이고 조건 반사적 반응일 뿐입니다. ⓞ최용우

 

♥2014.9.24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주님의 종

2014.10.01 17:18:37

대화을 나눠보고 싶군요 010 2124 4660 전화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24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6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32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7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40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5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9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812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907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8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521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53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61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4
5083 2014년 뒤끝작렬! 최용우 2014-11-17 874
5082 2014년 주님을 만나는 삼단계 [1] 최용우 2014-11-14 1289
5081 2014년 따라쟁이 한국교회 [4] 최용우 2014-11-13 1172
5080 2014년 나단의 외침 [1] 최용우 2014-11-12 847
5079 2014년 영적 메마름 최용우 2014-11-11 1075
5078 2014년 시험과 시련 극복하기 최용우 2014-11-10 1322
5077 2014년 깨끗한 마음 [1] 최용우 2014-11-08 1086
5076 2014년 나 살고 너 살자 [1] 최용우 2014-11-07 1122
5075 2014년 활짝열린교회 [3] 최용우 2014-11-06 1061
5074 2014년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최용우 2014-11-05 793
5073 2014년 인생 사계절 [1] 최용우 2014-11-04 1159
5072 2014년 두 가지 시험 [1] 최용우 2014-11-03 1282
5071 2014년 최고의 복 [1] 최용우 2014-11-01 1244
5070 2014년 생명의 성령의 법 최용우 2014-10-31 1024
5069 2014년 죄악의 뿌리가 되는 칠종죄 최용우 2014-10-29 1562
5068 2014년 예수만 믿으면 그냥 땡인가? 최용우 2014-10-28 1131
5067 2014년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1] 최용우 2014-10-27 1446
5066 2014년 진짜복음은 [1] 최용우 2014-10-25 1280
5065 2014년 행복한 기도시간 [1] 최용우 2014-10-24 1212
5064 2014년 알맹이와 껍데기 최용우 2014-10-23 1008
5063 2014년 수도사와 사과나무 최용우 2014-10-22 119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