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가지 일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321 추천 수 0 2014.09.26 09:04:0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043번째 쪽지!

 

□ 두 가지 일

 

"너희 가운데 누가 종이 있는데, 그 종이 밭을 갈거나 양을 치고 나서 들어왔다고 해보자. 너희라면 그의 겉옷을 받아주고 식탁을 차려주며 그에게 '앉아서 먹어라' 하겠느냐? 오히려 '저녁을 준비하여라, 옷을 갈아입고 내가 커피를 다 마실 때까지 식탁에서 시중을 들어라. 그런 다음에 부엌에 가서 저녁을 먹어라' 하지 않겠느냐? 종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특별히 감사를 받더냐? 너희도 마찬가지다. 너희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끝내고 나서 '일을 마쳤습니다. 명령하신 대로 우리가 했습니다.' 하고 말하여라" (메시지성경 누가복음17:7-10)
종은 두 가지 일을 합니다. 주인의 명령을 따라 바깥에서 밭을 갈거나 양을 치는 바깥일을 하고, 집 안에서 주인의 시중을 드는 집안일을 합니다. 바깥일은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일이고, 안일은 주님 자신을 섬기는 일입니다.
오늘날 바깥일은 '목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목회는 요령과 재능만 있으면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습니다. 바깥 사역은 커다란 교회당을 건축한다든지 수많은 사람들을 전도하여 그 교회당을 가득 채운다든지 해외에 선교사를 파송한다든지 하는 눈에 보이는 구체적이고 외형적인 열매가 있어서 어쩌면 쉬운 일입니다.
그러나 안일은 주님을 모시고 직접 그분의 음성을 들으며 직접 섬기는 일이기 때문에 자기부인과 겸손이 필요합니다. 자신의 일이나 기분보다는 주인의 기분을 매우 민감하게 살펴야 하고 우선해야 합니다.
저는 목회자가 아니고 수도자입니다. 저의 사명선언문의 첫 부분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나의 가장 크고 첫째되는 일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일입니다. 나의 관심은 '일'자체에 있지 않고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습니다."
바깥일과 안일을 다 하는 능력있는 종들도 있지만, 대개는 바깥일을 하거나 안일을 합니다. 저는 안일을 하는 사역자입니다.  ⓞ최용우

 

♥2014.9.26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나무

2014.09.26 09:47:16

천주교는 이 두가지 일을 철저하게 분리해서 하는데
기독교에는 그런 개념조차 잡혀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기독교 신앙은 관계의 깊이 보다는
지식이 많은 사람이 믿음좋은 사람으로 인정되는듯 합니다.

이경숙

2014.09.29 23:54:39

목회자와 수도자의 일이 다름을 이틀 동안 접합니다.
주님과의 교제를 일순위로 삼는 자기가 되기를 서원랍니디.

들549

2014.11.07 13:24:37

두가지 일이 다 필요하고 중요하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97 2014년 아리랑 찬송 [1] 최용우 2014-12-16 1024
5096 2014년 본질과 현상 최용우 2014-12-15 576
5095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합도(合道) [1] 최용우 2014-12-13 732
5094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전도(傳道) [1] 최용우 2014-12-12 697
5093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 수도(修道) 최용우 2014-12-11 540
5092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구도(求道) 최용우 2014-12-10 1251
5091 2014년 길을 가는 사람들 -무도(無道) 최용우 2014-12-09 709
5090 2014년 하나님의 선하심 최용우 2014-12-08 812
5089 2014년 유대인들은 왜? 최용우 2014-12-05 907
5088 2014년 성경과 성서 최용우 2014-12-04 868
5087 2014년 유스트레스와 디스트레스 최용우 2014-11-21 1521
5086 2014년 눈 하나 깜짝 않고 [1] 최용우 2014-11-20 953
5085 2014년 연약한 것을 [1] 최용우 2014-11-19 761
5084 2014년 햇살 눈살 최용우 2014-11-18 694
5083 2014년 뒤끝작렬! 최용우 2014-11-17 874
5082 2014년 주님을 만나는 삼단계 [1] 최용우 2014-11-14 1289
5081 2014년 따라쟁이 한국교회 [4] 최용우 2014-11-13 1172
5080 2014년 나단의 외침 [1] 최용우 2014-11-12 847
5079 2014년 영적 메마름 최용우 2014-11-11 1075
5078 2014년 시험과 시련 극복하기 최용우 2014-11-10 1322
5077 2014년 깨끗한 마음 [1] 최용우 2014-11-08 1086
5076 2014년 나 살고 너 살자 [1] 최용우 2014-11-07 1122
5075 2014년 활짝열린교회 [3] 최용우 2014-11-06 1061
5074 2014년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최용우 2014-11-05 793
5073 2014년 인생 사계절 [1] 최용우 2014-11-04 1159
5072 2014년 두 가지 시험 [1] 최용우 2014-11-03 1282
5071 2014년 최고의 복 [1] 최용우 2014-11-01 1244
5070 2014년 생명의 성령의 법 최용우 2014-10-31 1024
5069 2014년 죄악의 뿌리가 되는 칠종죄 최용우 2014-10-29 1562
5068 2014년 예수만 믿으면 그냥 땡인가? 최용우 2014-10-28 1131
5067 2014년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1] 최용우 2014-10-27 1446
5066 2014년 진짜복음은 [1] 최용우 2014-10-25 1280
5065 2014년 행복한 기도시간 [1] 최용우 2014-10-24 1212
5064 2014년 알맹이와 껍데기 최용우 2014-10-23 1008
5063 2014년 수도사와 사과나무 최용우 2014-10-22 119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