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에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408 추천 수 0 2013.06.19 08:45: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676번째 쪽지!

 

□ 비오는 날에

 

어젯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온 대지를 적시고도 그칠 줄 모르고 줄기차게 내립니다. 내린비가 모여 고랑에 물길이 생겼습니다.
회사에 출근한 아내로부터 카톡 문자가 띵동 하고 왔습니다.
"화분 좀 밖으로 끄집어내놓으세요."
우리집 처마밑에 있는 나리, 선인장, 매발톱, 카네이션... 화분을 보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는데도 처마에 가려 잎사귀 끝부분에 이슬이 맺힌 듯 살짝 적셨을 뿐 비와는 아무 상관이 없었습니다. 처마밑에 있으면 아무리 비가 많이 내려도, 아무리 빗소리가 시원해도 비에 젖지 않습니다. 아무리 비가 많이 와서 온 세상을 다 적시고 풍덩 빠뜨린다 해도 처마밑에 있는 화분에게는 여전히 목마름이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밖으로 나가 화분을 딱 한볌씩 처마 밑에서 마당으로 잡아당겨 줬습니다. 그제서야 푸석푸석했던 화분에 비가 스며들기 시작하면서  화분이 촉촉해지고 잎사귀에 빗물이 닿아 화색이 도는 것이었습니다. 화분의 꽃이 비의 은총을 입느냐 마느냐는 어른 손으로 딱 한뼘 거리였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온 세상을 다 덮고 적신다 해도 내가 무엇인가의 처마밑에 놓여 있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공허한 메아리일 뿐, 나는 그 사랑을 한 모금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나를 보호해주고 나를 지켜준다는 그 처마가 사실은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비오는 날에 화분을 보며 깨닫습니다.  ⓞ최용우

 

♥2013.6.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인터체인지

2013.06.20 11:10:02

매일 보내주시는 따뜻한 마음의 이야기 잘 읽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

윤성준

2013.06.20 20:40:46

화분의 목마름이 채워질 수 있군요
한 뼘 사이에...^^

갓피플칼럼

2013.06.24 23:20:51

항상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파란노을

2013.07.05 19:13:01

나를 위한 그 무엇이 때론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네요.
내 안에 ...나를 위한 그늘막이 있어서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는 게 없는지 살펴 보아야 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33 2013년 공부 좋아하는 한국 사람 최용우 2013-08-30 2326
4732 2013년 간판 이야기 최용우 2013-08-28 2990
4731 2013년 강남기독교 최용우 2013-08-26 1721
4730 2013년 대인관계 3대 원칙 최용우 2013-08-24 5632
4729 2013년 자매들에게 주는 교훈 최용우 2013-08-23 1462
4728 2013년 누구를 뽑을까? [1] 최용우 2013-08-22 1552
4727 2013년 삐뚤게 살자 [3] 최용우 2013-08-21 1863
4726 2013년 바르게 살자 [2] 최용우 2013-08-19 1837
4725 2013년 이제 철 좀 들어야겠습니다. 최용우 2013-08-17 1625
4724 2013년 비움과 채움 최용우 2013-08-16 2017
4723 2013년 되게 하는 것과 되는 것 [1] 최용우 2013-08-15 1797
4722 2013년 참으로 신비한 일 최용우 2013-08-14 1746
4721 2013년 2050년에 나는 최용우 2013-08-13 1559
4720 2013년 겸손한 사람은 3 최용우 2013-08-12 1823
4719 2013년 겸손한 사람은 2 최용우 2013-08-10 1848
4718 2013년 겸손한 사람은 1 최용우 2013-08-09 1898
4717 2013년 겸손의 열매 최용우 2013-08-08 1923
4716 2013년 내 속에 있는 것들아 최용우 2013-08-07 1757
4715 2013년 바다 산 들판 강 하늘 [2] 최용우 2013-08-06 1614
4714 2013년 사람들아 정신차리자 [1] 최용우 2013-08-05 1712
4713 2013년 코브라의 독과 같은 죄 [1] 최용우 2013-08-03 1846
4712 2013년 열등감 최용우 2013-08-02 1446
4711 2013년 꽃이 진 자리에 [1] 최용우 2013-08-01 1710
4710 2013년 하나님의 산소같은 사랑 최용우 2013-07-31 1836
4709 2013년 하나님의 감미로운 사랑 최용우 2013-07-30 1428
4708 2013년 하나님의 경이로운 사랑 최용우 2013-07-29 1417
4707 2013년 하나님의 최고의 사랑 [1] 최용우 2013-07-27 1858
4706 2013년 하나님의 아찔한 사랑 [1] 최용우 2013-07-26 1712
4705 2013년 네 가지 관점 최용우 2013-07-25 1597
4704 2013년 강요하지도 당하지도 말자 최용우 2013-07-24 1716
4703 2013년 중국을 무시하지 말라 최용우 2013-07-23 1668
4702 2013년 중요한 일과 급한 일 최용우 2013-07-22 2110
4701 2013년 충분히 가능한 일 최용우 2013-07-19 1586
4700 2013년 걱정하지 말어 최용우 2013-07-18 1557
4699 2013년 비교의식 [1] 최용우 2013-07-17 138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