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에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409 추천 수 0 2013.06.19 08:45: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676번째 쪽지!

 

□ 비오는 날에

 

어젯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온 대지를 적시고도 그칠 줄 모르고 줄기차게 내립니다. 내린비가 모여 고랑에 물길이 생겼습니다.
회사에 출근한 아내로부터 카톡 문자가 띵동 하고 왔습니다.
"화분 좀 밖으로 끄집어내놓으세요."
우리집 처마밑에 있는 나리, 선인장, 매발톱, 카네이션... 화분을 보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는데도 처마에 가려 잎사귀 끝부분에 이슬이 맺힌 듯 살짝 적셨을 뿐 비와는 아무 상관이 없었습니다. 처마밑에 있으면 아무리 비가 많이 내려도, 아무리 빗소리가 시원해도 비에 젖지 않습니다. 아무리 비가 많이 와서 온 세상을 다 적시고 풍덩 빠뜨린다 해도 처마밑에 있는 화분에게는 여전히 목마름이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밖으로 나가 화분을 딱 한볌씩 처마 밑에서 마당으로 잡아당겨 줬습니다. 그제서야 푸석푸석했던 화분에 비가 스며들기 시작하면서  화분이 촉촉해지고 잎사귀에 빗물이 닿아 화색이 도는 것이었습니다. 화분의 꽃이 비의 은총을 입느냐 마느냐는 어른 손으로 딱 한뼘 거리였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온 세상을 다 덮고 적신다 해도 내가 무엇인가의 처마밑에 놓여 있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공허한 메아리일 뿐, 나는 그 사랑을 한 모금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나를 보호해주고 나를 지켜준다는 그 처마가 사실은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비오는 날에 화분을 보며 깨닫습니다.  ⓞ최용우

 

♥2013.6.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인터체인지

2013.06.20 11:10:02

매일 보내주시는 따뜻한 마음의 이야기 잘 읽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

윤성준

2013.06.20 20:40:46

화분의 목마름이 채워질 수 있군요
한 뼘 사이에...^^

갓피플칼럼

2013.06.24 23:20:51

항상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파란노을

2013.07.05 19:13:01

나를 위한 그 무엇이 때론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네요.
내 안에 ...나를 위한 그늘막이 있어서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는 게 없는지 살펴 보아야 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06 2014년 행복한 가정 십계명 [1] 최용우 2014-04-04 1937
4905 2014년 무엇을 해줄까? 최용우 2014-04-03 1388
4904 2014년 저는 글을 잘 못써요 최용우 2014-04-02 1010
4903 2014년 축복합니다 최용우 2014-04-01 1454
4902 2014년 기독교 [1] 최용우 2014-03-31 952
4901 2014년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 최용우 2014-03-30 1247
4900 2014년 반쪽짜리 복음 [1] 최용우 2014-03-29 1339
4899 2014년 한 젊은 목사님과의 만남 [6] 최용우 2014-03-28 1573
4898 2014년 준비하는 사람 십계명 최용우 2014-03-27 1079
4897 2014년 재능과 목회 최용우 2014-03-26 1013
4896 2014년 무이아렘 뎀레까우께 [1] 최용우 2014-03-24 1424
4895 2014년 대지(大地) 최용우 2014-03-22 1081
4894 2014년 바위가 날아올지도 모르지만 최용우 2014-03-21 1051
4893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4 -선택하라! [1] 최용우 2014-03-20 1810
4892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3 -길게 보라! [1] 최용우 2014-03-19 1562
4891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2 -속지 말라! [1] 최용우 2014-03-18 1505
4890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꺼라! [1] 최용우 2014-03-17 1850
4889 2014년 빨간 조끼 [1] 최용우 2014-03-15 1379
4888 2014년 대통령님, 사랑이를 살려주세요 최용우 2014-03-14 1044
4887 2014년 프로이드도 몰랐던 사실 [2] 최용우 2014-03-13 1427
4886 2014년 가 봤어요? 국립공원 21곳 최용우 2014-03-12 1390
4885 2014년 약속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꼭 지켜야 합니다. [1] 최용우 2014-03-11 1453
4884 2014년 다윗이 골리앗을 이긴 이유 최용우 2014-03-10 1982
4883 2014년 밖으로 나갑시다 최용우 2014-03-08 1227
4882 2014년 로렌스 형제와 용우 형제 최용우 2014-03-07 1709
4881 2014년 성공의 비결 최용우 2014-03-06 1912
4880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③ 최용우 2014-03-05 1376
4879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② 최용우 2014-03-04 1020
4878 2014년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① 최용우 2014-03-03 1237
4877 2014년 쿠션 언어 최용우 2014-03-01 1973
4876 2014년 사랑에 중독되어 있다 최용우 2014-02-28 1741
4875 2014년 사랑 말고 해볼 만한 다른 일이 없다 [1] 최용우 2014-02-27 1197
4874 2014년 사랑으로 못 고칠 병 없다 최용우 2014-02-26 1278
4873 2014년 무서운 기도 [3] 최용우 2014-02-25 1525
4872 2014년 코끼리를 잡는 방법 최용우 2014-02-24 170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