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에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409 추천 수 0 2013.06.19 08:45: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676번째 쪽지!

 

□ 비오는 날에

 

어젯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온 대지를 적시고도 그칠 줄 모르고 줄기차게 내립니다. 내린비가 모여 고랑에 물길이 생겼습니다.
회사에 출근한 아내로부터 카톡 문자가 띵동 하고 왔습니다.
"화분 좀 밖으로 끄집어내놓으세요."
우리집 처마밑에 있는 나리, 선인장, 매발톱, 카네이션... 화분을 보니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는데도 처마에 가려 잎사귀 끝부분에 이슬이 맺힌 듯 살짝 적셨을 뿐 비와는 아무 상관이 없었습니다. 처마밑에 있으면 아무리 비가 많이 내려도, 아무리 빗소리가 시원해도 비에 젖지 않습니다. 아무리 비가 많이 와서 온 세상을 다 적시고 풍덩 빠뜨린다 해도 처마밑에 있는 화분에게는 여전히 목마름이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밖으로 나가 화분을 딱 한볌씩 처마 밑에서 마당으로 잡아당겨 줬습니다. 그제서야 푸석푸석했던 화분에 비가 스며들기 시작하면서  화분이 촉촉해지고 잎사귀에 빗물이 닿아 화색이 도는 것이었습니다. 화분의 꽃이 비의 은총을 입느냐 마느냐는 어른 손으로 딱 한뼘 거리였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온 세상을 다 덮고 적신다 해도 내가 무엇인가의 처마밑에 놓여 있다면 하나님의 사랑은 공허한 메아리일 뿐, 나는 그 사랑을 한 모금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나를 보호해주고 나를 지켜준다는 그 처마가 사실은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비오는 날에 화분을 보며 깨닫습니다.  ⓞ최용우

 

♥2013.6.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인터체인지

2013.06.20 11:10:02

매일 보내주시는 따뜻한 마음의 이야기 잘 읽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

윤성준

2013.06.20 20:40:46

화분의 목마름이 채워질 수 있군요
한 뼘 사이에...^^

갓피플칼럼

2013.06.24 23:20:51

항상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파란노을

2013.07.05 19:13:01

나를 위한 그 무엇이 때론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을 수 있다는 사실이 새롭네요.
내 안에 ...나를 위한 그늘막이 있어서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는 게 없는지 살펴 보아야 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931 2008년 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3] 최용우 2008-07-02 1996
4930 2006년 주님을 만지기 [1] 최용우 2006-10-25 1996
4929 2006년 이까짓 것들 [2] 최용우 2006-04-24 1996
4928 2006년 하나님의 보호 [2] 최용우 2006-03-21 1996
4927 2005년 억지로 하지는 마세요 [1] 최용우 2005-11-26 1996
4926 2005년 예수님의 영성훈련 [3] 최용우 2005-05-11 1996
4925 2004년 말 바꾸기 [3] 최용우 2004-10-07 1996
4924 2004년 경호원이 필요 없는 사람 최용우 2004-07-14 1996
4923 햇볕같은이야기2 글을 잘 쓰는 비결 최용우 2002-04-05 1996
4922 2008년 내가 생각하는 교회는 최용우 2008-10-06 1995
4921 2007년 재미있는 결과 최용우 2007-02-05 1995
4920 2005년 반죽 한 덩이 [3] 최용우 2005-05-03 1995
4919 햇볕같은이야기2 오늘은 특별한 날입니다. 최용우 2002-03-20 1995
4918 2008년 참으로 신기한 인간의 눈 [1] 최용우 2008-03-06 1994
4917 2005년 똥 치우기 [1] 최용우 2005-06-26 1994
4916 햇볕같은이야기2 예언2 [5] 최용우 2003-12-20 1994
4915 2011년 현재는 선물로 주어진 것 최용우 2011-07-15 1993
4914 2009년 카리스마를 회복하려면 최용우 2009-12-11 1993
4913 2009년 따뜻해지기 [4] 최용우 2009-08-14 1993
4912 2005년 없으면 줄 수 없다 [2] 최용우 2005-05-23 1993
4911 햇볕같은이야기2 9는 내가 아닙니다 최용우 2003-01-23 1993
4910 2008년 응답과 축복 [2] 최용우 2008-07-28 1992
4909 2005년 제 삶을 맡기나이다 최용우 2005-12-09 1992
4908 햇볕같은이야기2 관계3 최용우 2003-06-19 1992
4907 2013년 집에 가서 웃는 사람 최용우 2013-09-02 1991
4906 2010년 하나님을 만나려면 최용우 2010-12-04 1991
4905 2007년 더 힘든 일 최용우 2007-03-12 1991
4904 2006년 어루만짐 [2] 최용우 2006-12-21 1991
4903 2006년 살다보니 최용우 2006-05-10 1991
4902 2005년 갈급함과 풍성함 최용우 2005-09-12 1991
4901 햇볕같은이야기2 홍명보가 웃었다. 최용우 2002-10-18 1991
4900 2011년 대그빡 안 깨지려면 최용우 2011-02-11 1990
4899 2009년 들쑥날쑥 [1] 최용우 2009-10-09 1990
4898 2008년 주님이 오지 않으시겠답니다. [3] 최용우 2008-06-12 1990
4897 2006년 햇살 한 숟가락 [2] 최용우 2006-04-19 199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