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가지 결심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602 추천 수 0 2013.06.26 09:25:3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682번째 쪽지!

 

□ 세가지 결심

 

오래 전에 교회개척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한 적이 있었습니다. 지금도 교회는 수 없이 널려있는데, 거기에 교회 숫자를 또 하나 늘리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그럼 교회를 개척한다면 어떤 교회를 개척해야 하는가?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사회를 변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사회에 피해를 주고 있는 이유는 기독교인으로서 해야하는 3대 의무를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교회가 사람 숫자 늘리는 일에만 몰두하다보니 정말 중요한 3대 의무를 교인들에게 가르치는 것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며, 교회가 절대로 양보해서는 안될 3대 무기를 너무 쉽게 세상에 내어주고 세상의 포로가 되어 끌려다니고 있다.'
이렇게 진단한 저는 기독교인의 3대 의무인 '기도, 말씀, 실천'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삶 가운데 실행에 옮기며 살게 할까를 고민하다가 다음과 같은 서약서를 만들었습니다.
나는 들꽃피는교회 교인으로서
'세가지 결심'을 매일 성실하게 실천할 것을 서약합니다.
1.나는 하루에 3번(아침, 점심, 저녁) 하나님께 기도 드리겠습니다.
2.나는 매일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고 묵상하겠습니다.
3.나는 하루에 한 가지 예수님이 원하시는 선한 일을 행하겠습니다.
 아래 서명을 해서 도장까지 찍은 다음 큼지막한 액자에 넣어서 텔레비전 위쪽에 떡 붙여놓게 할 참이었습니다. 그리고 끊임없이 이 3대 의무를 강조하면서 수시로 확인하고 격려하고 질책하면서 아주 들들 볶으려고 했습니다. 서약을 지키지 못하겠다면 "그냥 다른 교회로 가시오"
 물론 1년만에 교회개척을 하겠다는 계획은 물건너갔지요. 아마 제 성격상 무슨 일을 낼 것 같으니까 하나님이 교회개척을 막으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이 계획에 대한 미련은 남아있습니다. ⓞ최용우

 

♥2013.6.26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3'

최용우

2013.06.26 09:26:24

벌써 13년전 이야기네요.
그때부터 저는 세가지 결심을 다른 사람이 아닌 제 자신에게 적용시키면서 살고 있습니다.

윤성준

2013.06.26 21:13:28

그야말로 간결하고~ 꼭 필요한 기본 과목들이군요...^^ 회개하고 가슴판에 잘 붙여놓겠습니다

박종학

2013.07.12 22:39:24

할렐루야!
어쩌먄 그렇게 창의 적이고 영감이 넘치는 글들을 올리시나요?
매일 보내 주시는 글을 보고 마음의 양식 삼고 신선한 은혜를 받네요.
감사드리며 계속 성령의 기름부으심이 함께 하시길 바라며,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40 2013년 밥만 먹지말고 마음도 먹자 [1] 최용우 2013-09-07 2026
4739 2013년 인간은 관계적 존재 최용우 2013-09-06 2063
4738 2013년 군중 속의 고독 최용우 2013-09-05 2912
4737 2013년 들꽃 한송이 최용우 2013-09-04 1690
4736 2013년 모르겠습니다 최용우 2013-09-03 1236
4735 2013년 집에 가서 웃는 사람 최용우 2013-09-02 1990
4734 2013년 행복하라 지금 행복하라 [4] 최용우 2013-08-31 2293
4733 2013년 공부 좋아하는 한국 사람 최용우 2013-08-30 2326
4732 2013년 간판 이야기 최용우 2013-08-28 2990
4731 2013년 강남기독교 최용우 2013-08-26 1721
4730 2013년 대인관계 3대 원칙 최용우 2013-08-24 5632
4729 2013년 자매들에게 주는 교훈 최용우 2013-08-23 1462
4728 2013년 누구를 뽑을까? [1] 최용우 2013-08-22 1552
4727 2013년 삐뚤게 살자 [3] 최용우 2013-08-21 1863
4726 2013년 바르게 살자 [2] 최용우 2013-08-19 1837
4725 2013년 이제 철 좀 들어야겠습니다. 최용우 2013-08-17 1625
4724 2013년 비움과 채움 최용우 2013-08-16 2018
4723 2013년 되게 하는 것과 되는 것 [1] 최용우 2013-08-15 1797
4722 2013년 참으로 신비한 일 최용우 2013-08-14 1746
4721 2013년 2050년에 나는 최용우 2013-08-13 1559
4720 2013년 겸손한 사람은 3 최용우 2013-08-12 1823
4719 2013년 겸손한 사람은 2 최용우 2013-08-10 1848
4718 2013년 겸손한 사람은 1 최용우 2013-08-09 1898
4717 2013년 겸손의 열매 최용우 2013-08-08 1924
4716 2013년 내 속에 있는 것들아 최용우 2013-08-07 1757
4715 2013년 바다 산 들판 강 하늘 [2] 최용우 2013-08-06 1615
4714 2013년 사람들아 정신차리자 [1] 최용우 2013-08-05 1712
4713 2013년 코브라의 독과 같은 죄 [1] 최용우 2013-08-03 1846
4712 2013년 열등감 최용우 2013-08-02 1446
4711 2013년 꽃이 진 자리에 [1] 최용우 2013-08-01 1710
4710 2013년 하나님의 산소같은 사랑 최용우 2013-07-31 1836
4709 2013년 하나님의 감미로운 사랑 최용우 2013-07-30 1428
4708 2013년 하나님의 경이로운 사랑 최용우 2013-07-29 1417
4707 2013년 하나님의 최고의 사랑 [1] 최용우 2013-07-27 1858
4706 2013년 하나님의 아찔한 사랑 [1] 최용우 2013-07-26 17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