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가 날아올지도 모르지만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051 추천 수 0 2014.03.21 05:41:3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894번째 쪽지!

 

□ 바위가 날아올지도 모르지만

 

만약 내가 이 글을 끝까지 쓴다면 분노한 대~한민국 국민들로부터 엄청난 돌이 아니라... 바위가 날아오거나 총알이 날아올지도 모르지만...
트리플 악셀, 루프 점프, 러츠., 스파이럴, 스텝 시퀀스, 살코, 스핀.... 이런 피겨스케이팅 전문 용어가 요즘 우리 귀에 익숙하게 들립니다. 하도 텔레비전에서 반복하여 보여주고 설명해 주기도 해서 '대충' 그게 뭔지도 아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자면 야구의 커브, 슬라이드나 축구의 업사이드처럼 피겨 용어의 뜻을 우리가 명확하게 이해하는 것은 아닙니다. 피겨는 열 몇 가지 기술을 3분 정도의 짧은 시간 안에 모두 해야 하는데, 그 기술은 어려운 수학공식 같아서 일반인들은 봐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전문가가 아닌 이상 잘했는지 못했는지 일반인들은 평가하지 못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김연아 선수에게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녀의 표정을 보면 엄청 잘한 것처럼 보인다는 것입니다. 그녀의 탁월한 표정연기는 음악과 분위기에 따라 변화무쌍합니다. 그녀는 실수를 해 놓고도 그 표정은 최고의 기술을 해 냈을 때의 표정을 짓습니다. 그러니 피겨 기술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김연아가 엄청 잘하고 있다고 여기게 되지요.
소치올림픽에서 소트니코바 선수가 금메달을, 김연아 선수가 은메달을 땄습니다. 온 국민들이 김연아 선수가 당연히 금메달을 딸 것이라는 기대감과 열망을 담아 열심히 응원했는데, 이름도 들어보지도 못한 선수가 개최국의 프리미엄까지 등에 업고 금을 따 버리니 흥분할 만도 하지요.
그러나 진짜 피겨 전문가가 신문에 기고했는데, 김연아 선수가 기술을 하나 정도만 더 추가했어도 금메달을 땄을거라 합니다. 소트니코바 선수보다 작은 기술 한 개 정도의 점수가 모자랐다는 것이지요. 아마도 무리하다가 주저 앉은 일본의 아사다 마오를 보고 김연아 선수는 경기를 안전하고 무난하게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최용우

 

♥2014.3.21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25 2014년 3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9 1532
4924 2014년 2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8 1185
4923 2014년 1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6 1451
4922 2014년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 [1] 최용우 2014-04-25 1041
4921 2014년 치열한 세상 최용우 2014-04-24 1515
4920 2014년 예수 제대로 믿기 최용우 2014-04-23 1361
4919 2014년 영원한 희망 [1] 최용우 2014-04-22 1311
4918 2014년 세 가지 사랑 최용우 2014-04-21 2019
4917 2014년 목사님의 주례사 [2] 최용우 2014-04-19 3143
4916 2014년 이 세상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최용우 2014-04-18 2028
4915 2014년 기독교란? [3] 최용우 2014-04-17 1584
4914 2014년 기독교가 기독교다워 지려면 최용우 2014-04-16 1161
4913 2014년 우리동네 목사님 [1] 최용우 2014-04-15 1736
4912 2014년 그냥 보면 안다 최용우 2014-04-13 1216
4911 2014년 하나님이 주신 꿈 최용우 2014-04-11 1810
4910 2014년 살이 찌는 이유 최용우 2014-04-10 1835
4909 2014년 이제 그만, 이 정도면 됐다 최용우 2014-04-09 1554
4908 2014년 노인과 바다 [1] 최용우 2014-04-08 1535
4907 2014년 교회 불경기 [1] 최용우 2014-04-07 1818
4906 2014년 행복한 가정 십계명 [1] 최용우 2014-04-04 1937
4905 2014년 무엇을 해줄까? 최용우 2014-04-03 1388
4904 2014년 저는 글을 잘 못써요 최용우 2014-04-02 1010
4903 2014년 축복합니다 최용우 2014-04-01 1454
4902 2014년 기독교 [1] 최용우 2014-03-31 952
4901 2014년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 최용우 2014-03-30 1247
4900 2014년 반쪽짜리 복음 [1] 최용우 2014-03-29 1339
4899 2014년 한 젊은 목사님과의 만남 [6] 최용우 2014-03-28 1574
4898 2014년 준비하는 사람 십계명 최용우 2014-03-27 1079
4897 2014년 재능과 목회 최용우 2014-03-26 1013
4896 2014년 무이아렘 뎀레까우께 [1] 최용우 2014-03-24 1428
4895 2014년 대지(大地) 최용우 2014-03-22 1082
» 2014년 바위가 날아올지도 모르지만 최용우 2014-03-21 1051
4893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4 -선택하라! [1] 최용우 2014-03-20 1811
4892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3 -길게 보라! [1] 최용우 2014-03-19 1562
4891 2014년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2 -속지 말라! [1] 최용우 2014-03-18 150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