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글을 잘 못써요

2014년 최용우............... 조회 수 1013 추천 수 0 2014.04.02 08:09:4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904번째 쪽지!

 

□ 저는 글을 잘 못써요

 

나는 때때로 글이 안 써질 때는 "내가 글에 참 궁한 사람이로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나는 왜 대학을 국문학과나 문예창작과에 가지 않았을까? 조금이라도 더 배웠다면 더 좋은 문장과 단어를 사용하여 내가 생각하고있는 바를 좀더 화려하고 멋진 글로 묘사할 수 있을텐데....
그렇게 혼자 생각하다가 이내 다시 생각합니다. 만약 내가 '작가'였다면 글을 예쁘게 꾸미는데만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하나님의 의도(sincerity)를 제대로 표현할 수 있었을까? 문장이 화려하면 진리가 은폐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기가막힌 문장으로 광고를 한다고 해서 그 제품이 가장 좋은 제품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질이 떨어지는 제품일수록 더욱 그럴듯하고 현란한 광고를 해서 좋은 제품인 것처럼 속여야 합니다.
나는 문장이 화려하고 깊지 못하기 때문에 오히려 하나님이 나를 강권하실 때면 그냥 주어지는 대로 직설적이고 직접적으로 글을 써 버립니다.어느 때는 써 놓은 글을 아내가 읽어보고 기겁을 하기도 합니다. 글을 동글동글하게 써서 어디에도 걸림이 없게 하라고 지적해줍니다.
성경을 읽다보면 성경을 쓴 저자들은 작가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글이 매우 투박하고 직설적입니다. 있는 그대로 받아써야 하기 때문에 '작가적 상상력'은 오히려 성경을 쓰기에 적합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나는 따로 어디에서 글을 배워본 적도 없고 그 흔한 등단을 한적도 없습니다. 딸들이 아빠 직업란에 편하게 '작가'라고 쓰기는 하는데 제가 작가는 아닙니다. 딱히 쓸 말이 없어서 그냥 '작가'라고 쓰는 것을 묵인합니다. 요즘에는 프리랜서(freelance)라는 말이 폼나 보여서 프리랜서라고 쓸까 생각중입니다. ⓞ최용우

 

♥2014.4.2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31 2014년 단순하게 있는 그대로 최용우 2014-05-06 1495
4930 2014년 보물과 지팡이 [1] 최용우 2014-05-05 1341
4929 2014년 인생 최대의 행복 최용우 2014-05-03 1659
4928 2014년 예수만 바라보자 [2] 최용우 2014-05-02 1897
4927 2014년 믿음의 성장 [1] 최용우 2014-05-01 1466
4926 2014년 4차원의 믿음 [2] 최용우 2014-04-30 1436
4925 2014년 3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9 1532
4924 2014년 2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8 1185
4923 2014년 1차원의 믿음 [1] 최용우 2014-04-26 1451
4922 2014년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 [1] 최용우 2014-04-25 1041
4921 2014년 치열한 세상 최용우 2014-04-24 1515
4920 2014년 예수 제대로 믿기 최용우 2014-04-23 1361
4919 2014년 영원한 희망 [1] 최용우 2014-04-22 1311
4918 2014년 세 가지 사랑 최용우 2014-04-21 2019
4917 2014년 목사님의 주례사 [2] 최용우 2014-04-19 3143
4916 2014년 이 세상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최용우 2014-04-18 2028
4915 2014년 기독교란? [3] 최용우 2014-04-17 1584
4914 2014년 기독교가 기독교다워 지려면 최용우 2014-04-16 1161
4913 2014년 우리동네 목사님 [1] 최용우 2014-04-15 1736
4912 2014년 그냥 보면 안다 최용우 2014-04-13 1216
4911 2014년 하나님이 주신 꿈 최용우 2014-04-11 1814
4910 2014년 살이 찌는 이유 최용우 2014-04-10 1835
4909 2014년 이제 그만, 이 정도면 됐다 최용우 2014-04-09 1554
4908 2014년 노인과 바다 [1] 최용우 2014-04-08 1535
4907 2014년 교회 불경기 [1] 최용우 2014-04-07 1818
4906 2014년 행복한 가정 십계명 [1] 최용우 2014-04-04 1937
4905 2014년 무엇을 해줄까? 최용우 2014-04-03 1389
» 2014년 저는 글을 잘 못써요 최용우 2014-04-02 1013
4903 2014년 축복합니다 최용우 2014-04-01 1455
4902 2014년 기독교 [1] 최용우 2014-03-31 952
4901 2014년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 최용우 2014-03-30 1247
4900 2014년 반쪽짜리 복음 [1] 최용우 2014-03-29 1339
4899 2014년 한 젊은 목사님과의 만남 [6] 최용우 2014-03-28 1574
4898 2014년 준비하는 사람 십계명 최용우 2014-03-27 1079
4897 2014년 재능과 목회 최용우 2014-03-26 101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