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안고 가세요

2013년 최용우............... 조회 수 1660 추천 수 0 2013.01.15 09:55:5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554번째 쪽지!

 

□ 나를 안고 가세요

 

청년 때 다니던 교회에서 4박5일 동안 심령부흥대성회를 했습니다. 오신 강사 목사님의 코가 어찌나 큰지 교회 할머니 권사님 "아이고매 목사님 코가 참 텀턱스럽게 크네."하면서 감탄하는 소리를 듣고 그 소리가 귀에 꽂혀 저는 부흥회 시작하는 날부터 끝나는 날까지 계속 목사님 코만 보고 코에 대한 온갖 상상의 나래를 펴며 '코 묵상'을 했습니다. 그 묵상이 얼마나 강렬했던지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목사님의 성함이나 다른것은 아무것도 생각이 안 나는데 코만 생각납니다.^^
당시의 부흥회는 밤늦도록 계속되다가 새벽기도를 위해서 밤에는 거의 예배당 이곳저곳에 자리를 잡고 잤습니다. 일부 열심당들은 강대상 앞쪽에서 밤새도록 기도를 했습니다. 저도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고 비몽사몽,자는 것도 아니고 안자는 것도 아니고, 기도하는 것도 아니고 안 하는 것도 아닌 몽롱한 상태로 밤을 샜습니다.
그런데 거의 잠결에 아까 그 권사님이 "나를 안고 가소서. 예수 서방님, 나도 안고 가소서. 안고 가소서. 내 서방님은 나를 안아주지 않았는데, 예수 서방님 안아 주신다니 나 좀 안아주소서. 나 좀 안고 가소서..." 하는 기도 소리가 마치 환영처럼 들렸습니다. 저는 멍 한 상태에서 '아이고 우리 권사님, 노망 나셨네. 예수님이 어떻게 쭈그렁 할망구 권사님을 안고 간당가요. 꿈깨소. 저기 있는 이쁜 김자매라면 모를까...'
이스라엘 백성들이 사나운 아모리 족속과 아낙 자손들이 사는 지역을 지나가게 되었을 때 너무 무서워 오줌을 질금거리며서 덜덜 떨고 있으니 모세가 말합니다. "여호와 하나님께서 너희의 행로 중에 너희를 안으셨도다."(신1:31)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다 안고 안전하게 위험지역을 건너가시겠다는 말입니다. 아마도 권사님은 저녁 설교를 들으시고 그렇게 기도하셨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 나도 좀 안고 가소서" ⓞ최용우

 

♥2013.1.15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눌러 주세요  


댓글 '2'

ㅎㅎㅎ

2013.01.15 16:02:29

ㅎㅎㅎ 재미있어요. 어쩜 글을 이렇게 감칠만나게 쓰시는지...

강봉옥

2013.01.21 20:56:31

참 감동입니다.
주님 저도 안고 가주세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66 2013년 마리아와 마르다 자매 최용우 2013-10-11 8305
4765 2013년 시미종창(始微終昌) 최용우 2013-10-10 1787
4764 2013년 나눔의 기적 최용우 2013-10-09 1613
4763 2013년 경쟁의 기적 최용우 2013-10-08 1141
4762 2013년 몸과 머리와 심장 3 최용우 2013-10-07 1487
4761 2013년 몸과 머리와 심장 2 최용우 2013-10-05 1766
4760 2013년 몸과 머리와 심장 1 최용우 2013-10-04 1855
4759 2013년 빵 다섯 개와 고등어 두 마리 최용우 2013-10-02 1859
4758 2013년 저를 당신의 도구로 써주소서 최용우 2013-09-30 1710
4757 2013년 뭘 그렇게 끙끙대느냐? [1] 최용우 2013-09-28 1350
4756 2013년 믿음의 법칙 최용우 2013-09-27 2188
4755 2013년 쓰레기 한 봉지 최용우 2013-09-26 1562
4754 2013년 개구리 울음소리 최용우 2013-09-25 2510
4753 2013년 헌신이 좋은거야 최용우 2013-09-24 1488
4752 2013년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최용우 2013-09-23 1408
4751 2013년 보기 전에는 본 것이 아니다 최용우 2013-09-22 1489
4750 2013년 개혁과 종교개혁 최용우 2013-09-20 1256
4749 2013년 파이팅! 최용우 2013-09-18 1368
4748 2013년 강물은 흘러간다 최용우 2013-09-17 1544
4747 2013년 만약에 예수님이 최용우 2013-09-16 1413
4746 2013년 외골수 인생 [2] 최용우 2013-09-14 1947
4745 2013년 길을 여시는 하나님 [2] 최용우 2013-09-13 2276
4744 2013년 먼저 인간이 되어라 최용우 2013-09-12 2135
4743 2013년 하나님을 보려면 최용우 2013-09-11 1624
4742 2013년 영혼의 나이 [2] 최용우 2013-09-10 2201
4741 2013년 보물찾기 최용우 2013-09-09 1287
4740 2013년 밥만 먹지말고 마음도 먹자 [1] 최용우 2013-09-07 2028
4739 2013년 인간은 관계적 존재 최용우 2013-09-06 2066
4738 2013년 군중 속의 고독 최용우 2013-09-05 2920
4737 2013년 들꽃 한송이 최용우 2013-09-04 1691
4736 2013년 모르겠습니다 최용우 2013-09-03 1238
4735 2013년 집에 가서 웃는 사람 최용우 2013-09-02 1991
4734 2013년 행복하라 지금 행복하라 [4] 최용우 2013-08-31 2298
4733 2013년 공부 좋아하는 한국 사람 최용우 2013-08-30 2326
4732 2013년 간판 이야기 최용우 2013-08-28 299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