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는 긍휼을 행한다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6 추천 수 0 2020.03.11 08:34:44
.........

hb6604.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604번째 쪽지!


□하나님 나라는 긍휼을 행한다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마5:7)  야고보는 이렇게 말합니다. “긍휼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에게는 긍휼이 없는 심판이 있으니라. 긍휼은 심판을 이기고 자랑하느니”(약2:13). 하나님께서는 ‘행동하는’ 긍휼을 기뻐하십니다. 긍휼은 ‘실천적이고 행동적’ 단어입니다.
‘자비, 긍휼, 친절’로 번역된 단어는 헤세드(chesedh)입니다. 성경에 150번 이상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 중에 하나님께서 인간들을 불쌍하게 여기시고 은혜를 베풀 때는 ‘자비’를 씁니다. 인간들이 인간들을 불쌍히 여기고 손을 내밀 때는 ‘긍휼’이라는 단어를 씁니다.
자비는 하나님의 성품의 특성이고 하나님이 사람들에게 일하시는 동기입니다. 긍휼은 사람들의 성품이고 사람들이 사람들에게 긍휼을 실천할 때, 하나님은 그 실천한 사람에게 자비를 베푸십니다. 그래서 긍휼히 여기는 사람이 긍휼히 여김을 받습니다.
교회가 긍휼이 없으면 교인들에게 교리, 율법, 봉사, 헌신만 강조합니다. 교인에게 긍휼이 없으면 어떻게 이웃을 불쌍히 여기며 사랑해야 하는지를 모르고 자기들끼리만 사랑하게 됩니다. 긍휼을 잃어버린 기독교인은 폭력적이고 파괴적인 정치단체가 되어버립니다. 긍휼을 잃어버린 교회는 예수님을 잃어버린 교회입니다.
강도를 만나 죽어가는 사람을 본 제사장, 레위인도 분명히 그가 불쌍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마리아 사람만 그를 도와줍니다. <세상 나라>는 불쌍히 여기는 ‘마음만’ 가지고도 대단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는 손을 펴서 행동으로, 물질로 몸으로 돕는 나라입니다. 긍휼의 중심은 내가 아니고 타자입니다. 하나님의 마음 중심에는 죄인들인 우리가 있듯이. ⓒ최용우


♥2020.3.11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임경수

2020.03.12 06:48:59

아멘입니다

하늘2

2020.03.12 08:31:14

아멘
헤세드 아싸

은광교회

2020.03.17 21:04:04

긍휼 강조해도 지나치지않는 사랑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심의 사랑 중 최고봉이라고 봅니다. 감사해요!

송전교회 김병우목사

2020.03.17 21:05:05

샬롬!늘 평안과
귀한사역속에 주님의은총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41 2016년 넓다 [5] 최용우 2020-04-27 111
6640 2016년 작다 [6] 최용우 2020-04-25 204
6639 2016년 크다 [2] 최용우 2020-04-24 152
6638 2016년 현재 진행형 최용우 2020-04-23 177
6637 2016년 산으로 갑니다 최용우 2020-04-22 184
6636 2016년 독이 든 성배(聖杯) [2] 최용우 2020-04-21 425
6635 2016년 침묵의 날 [4] 최용우 2020-04-20 144
6634 2016년 보물이 있는 곳 [2] 최용우 2020-04-18 254
6633 2016년 똥막대기 [1] 최용우 2020-04-17 222
6632 2016년 가만히 보면 예쁘다 [1] 최용우 2020-04-16 241
6631 2016년 말의 능력 [1] 최용우 2020-04-15 325
6630 2016년 왜 나만 힘든가? 최용우 2020-04-13 270
6629 2016년 발 검사 최용우 2020-04-11 158
6628 2016년 혀 검사 최용우 2020-04-10 113
6627 2016년 마음 검사 최용우 2020-04-09 153
6626 2016년 눈 검사 최용우 2020-04-08 112
6625 2016년 귀 검사 최용우 2020-04-07 113
6624 2016년 영적 건강검진 최용우 2020-04-06 249
6623 2016년 바보가 되겠네 최용우 2020-04-04 189
6622 2016년 나도 내가 이럴 줄 몰랐네 최용우 2020-04-03 226
6621 2016년 잠시 쉬어갑시다 [4] 최용우 2020-04-02 213
6620 2016년 성전에서 나가라 [1] 최용우 2020-04-01 217
6619 2016년 제자의 정체성 [1] 최용우 2020-03-31 182
6618 2016년 제자입니까? 최용우 2020-03-30 144
6617 2016년 반응하는 사람이 제자다 최용우 2020-03-28 200
6616 2016년 왜곡된 제자도 [3] 최용우 2020-03-26 156
6615 2016년 제자도 최용우 2020-03-25 166
6614 2016년 원래 찬송은 챈트 [3] 최용우 2020-03-23 187
6613 2016년 다양한 제자들 최용우 2020-03-21 170
6612 2016년 제자들을 뽑으심 최용우 2020-03-20 143
6611 2016년 열두제자? 최용우 2020-03-19 145
6610 2016년 니케아신경 [3] 최용우 2020-03-18 232
6609 2016년 제자들과 사도신경 [4] 최용우 2020-03-17 167
6608 2016년 예수님과 제자들 [2] 최용우 2020-03-16 160
6607 2016년 하나님 나라는 박해받는다 최용우 2020-03-14 20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