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일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790 추천 수 0 2012.01.13 09:40:1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265번째 쪽지!

 

□ 하나님의 일

 

'하나님의 일'이라고 하면 우리는 신학공부를 하고 목사가 되어 교회를 개척하고 목회를 하는 것이나, 선교사가 된다거나, 기독교와 관련된 어떤 일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맞습니다. 그런 일들은 분명 '하나님의 일'입니다. 먹고살기 위한 직업으로 그런 일을 하지 않고 '사명'으로 한다면 분명 '하나님의 일'이 맞습니다.
'하나님의 일'이 무엇인지 성경은 이렇게 알려줍니다. "우리가 어떻게 하여야 하나님의 일을 하오리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하나님이 보내신 자를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이니라"(요6:28-29)
'하나님의 일'이란 하나님이 보내신 '예수님을 믿는 것'이랍니다. 그런데 말로만 백날 "예수님을 믿습니다!" 아주 똥 빠지도록 엉덩이에 힘을 주고 얼굴을 찌그려 뜨려가며 "미쓔움니다!!!"하고 말하는 것을 '예수님을 잘 믿는다'고 할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고백은 예수님을 마음 중심에 모신다는 뜻이고, 예수님이 내 삶의 중심이 되면 나는 필연적으로 거룩하고 깨끗한 삶을 살려고 몸부림을 칠 수밖에 없습니다. 나의 생활태도는 거룩함을 추구하고, 내 마음은 깨끗함을 사모하게 됩니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일입니다.
아무리 목사가 되고 장로, 권사가 되어서 엄청난 교회당을 짓고 죽은자를 살리는 능력을 행한다 해도 마음에 탐욕이 가득하고 삶은 거짓과 속임수로 충만하다면 그 사람들에게 종교는 '사업'일 뿐입니다.
아무리 무명의 신자라 해도 그 마음에 깨끗함을 사모하고, 거룩한 삶을 살기 위해 몸부림을 친다면, 그 사람은 하나님이 인정하는 엄청난 큰 일꾼입니다. 마음이 깨끗한 사람은 하나님을 볼 것입니다. ⓒ최용우

 

♥2012.1.13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1'

양강희

2012.01.16 12:25:04

아하! ~~~ 이게 답이었군요.
생활태도는 거룩함을 추구하고,내마음은 깨끗함을 추구하기위해 몸부림치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86 2012년 정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박자 최용우 2012-10-22 2840
4485 2012년 시끄럽다 마귀야! [3] 최용우 2012-10-20 1853
4484 2012년 우리함께 [3] 최용우 2012-10-19 1722
4483 2012년 좋은 의사가 되려면 최용우 2012-10-18 2691
4482 2012년 예수님과 어린양 최용우 2012-10-17 2264
4481 2012년 귀한 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 최용우 2012-10-16 1415
4480 2012년 의심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 최용우 2012-10-15 1405
4479 2012년 명품 신앙 최용우 2012-10-12 2220
4478 2012년 목자와 목사 [5] 최용우 2012-10-11 1909
4477 2012년 천재 플라톤의 주장 최용우 2012-10-10 2078
4476 2012년 머리를 맑게 하는 방법 [1] 최용우 2012-10-09 1996
4475 2012년 무엇이 일용할 양식인가? 최용우 2012-10-08 3656
4474 2012년 들쑥날쑥 최용우 2012-10-06 1405
4473 2012년 장엄과 거룩 최용우 2012-10-05 1427
4472 2012년 괴롭고도 즐거운 일! 최용우 2012-10-04 1419
4471 2012년 잘 자겠습니다 [1] 최용우 2012-10-02 1601
4470 2012년 다시 보고 싶지 않은 얼굴 최용우 2012-09-28 1858
4469 2012년 거짓말도 쉽지 않다 최용우 2012-09-28 1390
4468 2012년 외치고 싶습니다 [4] 최용우 2012-09-27 1481
4467 2012년 죽으면 못 하는 것들 최용우 2012-09-26 1750
4466 2012년 때와 기회 [1] 최용우 2012-09-25 1840
4465 2012년 부자와 가난한 자 최용우 2012-09-24 2140
4464 2012년 성공은 장난이 아니다 [3] 최용우 2012-09-22 1775
4463 2012년 달고 쓴 말씀 [1] 최용우 2012-09-21 1855
4462 2012년 바로 보는 기술 [2] 최용우 2012-09-20 1836
4461 2012년 평화롭게 살려면 최용우 2012-09-19 1525
4460 2012년 머리를 쫙! 쪼개어 최용우 2012-09-18 1373
4459 2012년 죽었다가 살아난 목사님 [3] 최용우 2012-09-17 2347
4458 2012년 안개는 사라지고 [1] 최용우 2012-09-15 1469
4457 2012년 잘되는교회 안되는교회 [5] 최용우 2012-09-14 2480
4456 2012년 두려움과 믿음 최용우 2012-09-13 2206
4455 2012년 너 지금 힘들어 [2] 최용우 2012-09-12 1629
4454 2012년 오늘 우리에게 쓸 돈을 주시고 [2] 최용우 2012-09-10 1692
4453 2012년 기독교는 불편한 종교 [4] 최용우 2012-09-08 2061
4452 2012년 지식과 믿음 [2] 최용우 2012-09-07 89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