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보라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499 추천 수 0 2012.01.21 09:02:4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273번째 쪽지!

 

□ 바다를 보라

 

최남선이 쓴 우리나라 최초의 자유시 '해(海)에게서 소년에게' 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따린다, 부순다, 무너 바린다. 태산 같은 높은 뫼. 집채 같은 바윗돌이나. 요것이 무어야, 요게 무어야. 나의 큰 힘 아나냐, 모르나냐, 호통까지 하면서 따린다, 부순다, 무너 바린다.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최남선이 1년 후 다시 쓴 '바다를 보라'는 시의 일부분입니다.
가서 보아라! 바다를 가서 보아라!
큰 것을 보고자 하는 자 넓은 것을 보고자 하는 자, 기운찬 것을 보고자 하는 자, 끈기 있는 것을 보고자 하는 자는 가서 시원한 바다를 보아라! 응당 너희들이 평일에 바라던 바 이상을 주리라.  
마음이 넓은 사람이거든 그 넓은 것이 얼마나 넓은가 비교할 양으로, 마음먹고 있어도 옳은지를 판단해 볼 양으로, 이미 큰 일을 한 사람이거든 쌓아놓은 공든 탑을 들고 작고 큼을 다투어볼 양으로, 장차 큰일을 하려고 하는 사람이거든 그 규모와 도량을 어떻게 하여야만 가히 크다고 할른지를 알아볼 양으로... 가서 바다를 보아라! 가서 보아라!
바다를 가서 보아라! 바다! 바다!
그래서 교회 학생들에게 바다를 보여주려고 정동진에 갔습니다. 학생들이 새벽 바다와 일출을 보고 마음에 담을 것이 있다면 좋을 것 같아서요. 수 백명의 사람들이 정동진 백사장에서 이제 막 떠오르려는 해를 긴장하며 기다리고 있는 순간, 아 이런.... 아랫배가 살살 아픈 학생 하나가 친구들 데리고 우르르 똥싸러 가버리네..... 그새 해는 두둥실 떠올라 버리고... ⓒ최용우

 

♥2012.1.21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2'

차경미

2012.01.25 10:56:24

바다, 누구나 좋아하는 바다 그 중에서 겨울바다는 우리의 영혼을 맑고 깊게 넓게 묵상하게 만듭니다. 정말 하나님은 신묘막측하신 좋으신 분이십니다. 12/01/22

정동진

2012.01.25 10:58:32

ㅎㅎㅎㅎㅎㅎ 정동진 해맞이 반전이 정말 웃깁니다.^^ 12/01/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3 2012년 성경말씀의 입맛이 돌아오려면 [2] 최용우 2012-03-15 2459
4312 2012년 해리 포터를 보라! [1] 최용우 2012-03-14 1534
4311 2012년 생명은 살(生)라는 명령(命)입니다 최용우 2012-03-13 1523
4310 2012년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면 최용우 2012-03-12 1910
4309 2012년 말씀으로 만든 하늘빵이 정말 맛있어요 최용우 2012-03-09 1870
4308 2012년 영적으로 어리면 최용우 2012-03-08 1764
4307 2012년 신령한 예배시간이 되려면 최용우 2012-03-07 2077
4306 2012년 채찍 창 면류관 최용우 2012-03-06 1740
4305 2012년 줄탁동시(?啄同時) 최용우 2012-03-05 1732
4304 2012년 영이 열리면 하나님의 말씀이 [2] 최용우 2012-03-03 8165
4303 2012년 예수님을 버리지 않을 사람은? 최용우 2012-03-02 1696
4302 2012년 큰일났다 큰일났어 [4] 최용우 2012-02-29 1821
4301 2012년 고요함과 시끄러움 최용우 2012-02-28 1683
4300 2012년 나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7 2381
4299 2012년 관계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5 1961
4298 2012년 마음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4 1968
4297 2012년 삶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1] 최용우 2012-02-23 2261
4296 2012년 고민해결 어렵지 않아요 최용우 2012-02-22 1620
4295 2012년 사오정이 말귀를 못 알아듣는 이유 최용우 2012-02-21 2186
4294 2012년 핸드폰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최용우 2012-02-20 2071
4293 2012년 방언 최용우 2012-02-18 1703
4292 2012년 기찻길 옆 오막살이 팍팍 [1] 최용우 2012-02-16 2212
4291 2012년 나는 어떤 사람인가? [1] 최용우 2012-02-15 2125
4290 2012년 누구를 만날까? [1] 최용우 2012-02-14 1853
4289 2012년 낫 갈기 [1] 최용우 2012-02-13 2792
4288 2012년 한 마디 기도 최용우 2012-02-11 1923
4287 2012년 조용히 앉아 있는 기쁨(坐) file [2] 최용우 2012-02-10 1797
4286 2012년 아내의 꿈은 디아코네오 최용우 2012-02-09 1823
4285 2012년 햇빛이면 돼 최용우 2012-02-08 1963
4284 2012년 잡초를 없애는 방법 [1] 최용우 2012-02-07 2611
4283 2012년 날씨는 춥지 않습니다 [2] 최용우 2012-02-06 1468
4282 2012년 전파와 영파 [3] 최용우 2012-02-04 3307
4281 2012년 지독하게 철학하자 최용우 2012-02-03 1398
4280 2012년 열려있는 교회 [2] 최용우 2012-02-02 1743
4279 2012년 대충 그리스도인 [4] 최용우 2012-02-01 597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