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쑥날쑥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405 추천 수 0 2012.10.06 06:47:3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474번째 쪽지!

 

□ 들쑥날쑥

 

쑥 들어갔다가 쑥 나왔다가 하는 모습을 '들쑥날쑥'이라고 합니다. 들쑥날쑥은 '들숨 날숨'에서 파생된 단어입니다. 들숨은 숨을 들이키는 것이고 날숨은 숨을 내뱉는 것입니다.
과학자들은 들숨일 때 공기중의 산소를 내 몸 안에 들어오게 하는 것이고 날숨일 때 내 안에 탄소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것이라 합니다. 그러나 들숨 날숨은 산소의 이동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숨'의 이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숨은 '생명'입니다. 그러니까 들숨일 때 '생명'이 몸에 들어오고 날숨일 때 '생명'이 몸에서 빠져나가는 것입니다. 그 생명이 몸에서 빠져나갔다가 다시 들어오지 않으면 '죽었다'고 합니다.
가만히 숨을 들이켜 보고 가만히 숨을 내쉬어 보세요. 그리고 도대체 무엇이 들고나는지 느껴보세요. 예민한 사람은 숨의 농도를 느낍니다. 후.... 하고 한숨을 내쉴 때 어둡고 무거운 것이 나가고, 하하하하 웃을 때는 맑고 투명한 것이 나간다는 것을...
'기도는 호흡이다.'는 말을 들어보셨을 거에요. 숨쉬는 것처럼 자주 기도하라는 의미라고 설교하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로 기도는 호흡입니다. 들숨을 통해서 성령님을 내 몸 안에 들어오게 하실 수 있고, 날숨을 통해서 내 안에 있는 더러운 마귀들을 내쫓을 수 있습니다.
숨을 들이마시면서 숨 가운데 하나님의 영이 내 안으로 들어온다고 생각하세요. 그러면 정말로 거룩하신 하나님이 내 안에 충만해집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통성으로 기도할 때 그 공간에 가득한 하나님의 영을 마시는 것입니다. 그러면 가슴이 뜨거워지지요. 개인기도도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모여 함께 기도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반대로 숨을 내쉬면서는 병들고 찌들은 나의 생각과 욕심덩어리를 다 빼버리고 그 자리에 맑고 밝은 성령의 기운을 채우는 것입니다. 그것이 호흡으로 하는 기도입니다. ⓞ최용우

 

♥2012.10.6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05 2012년 예수님을 만나야 합니다(막5:30) [2] 최용우 2012-11-13 2207
4504 2012년 우리가 남이다 최용우 2012-11-12 1476
4503 2012년 에고.....ego 최용우 2012-11-10 1380
4502 2012년 내가 누구냐구요? 글쎄올시다 최용우 2012-11-09 1581
4501 2012년 예수 믿고 행복한 사람들 최용우 2012-11-08 1763
4500 2012년 거울하나 붙였을 뿐인데 최용우 2012-11-07 1471
4499 2012년 밥상의 위기 최용우 2012-11-06 1548
4498 2012년 내가 증인입니다 [4] 최용우 2012-11-05 1788
4497 2012년 나도 차려주는 밥 먹고 싶다 [2] 최용우 2012-11-03 1723
4496 2012년 나의 직업은 '전도자'입니다 [1] 최용우 2012-11-02 1581
4495 2012년 아직도 쓴물을 마시고 있는가? 최용우 2012-11-01 1385
4494 2012년 한번 해보는 것과 실제는 다르다 [1] 최용우 2012-10-31 1544
4493 2012년 우리 교회의 가치는? 최용우 2012-10-30 1578
4492 2012년 더 큰 사랑 최용우 2012-10-29 1433
4491 2012년 차든지 더웁든지 최용우 2012-10-26 1623
4490 2012년 나의 장점 100가지 [4] 최용우 2012-10-26 14680
4489 2012년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있는 이유 최용우 2012-10-25 1737
4488 2012년 성경읽기를 방해하는 성서공회 [3] 최용우 2012-10-24 2024
4487 2012년 부자가 되려면 최용우 2012-10-23 2240
4486 2012년 정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박자 최용우 2012-10-22 2841
4485 2012년 시끄럽다 마귀야! [3] 최용우 2012-10-20 1854
4484 2012년 우리함께 [3] 최용우 2012-10-19 1723
4483 2012년 좋은 의사가 되려면 최용우 2012-10-18 2691
4482 2012년 예수님과 어린양 최용우 2012-10-17 2265
4481 2012년 귀한 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 최용우 2012-10-16 1416
4480 2012년 의심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 최용우 2012-10-15 1405
4479 2012년 명품 신앙 최용우 2012-10-12 2223
4478 2012년 목자와 목사 [5] 최용우 2012-10-11 1909
4477 2012년 천재 플라톤의 주장 최용우 2012-10-10 2079
4476 2012년 머리를 맑게 하는 방법 [1] 최용우 2012-10-09 1996
4475 2012년 무엇이 일용할 양식인가? 최용우 2012-10-08 3656
» 2012년 들쑥날쑥 최용우 2012-10-06 1405
4473 2012년 장엄과 거룩 최용우 2012-10-05 1427
4472 2012년 괴롭고도 즐거운 일! 최용우 2012-10-04 1419
4471 2012년 잘 자겠습니다 [1] 최용우 2012-10-02 160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