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에잇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829 추천 수 0 2012.01.14 10:05:2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266번째 쪽지!

 

□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에잇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열렬하게 기도할 때 얻을 수 있는 유익이 있습니다. 그래서 영적으로 침체되어 있다고 생각 될 때 가끔 대전에 있는 큰 교회로 철야기도를 갑니다. 기도회가 끝나면 각자 더 기도하다가 자유롭게 돌아갑니다. 언젠가 기도를 끝내고 가려는 순간 제 앞에 가던 분이 유리문을 밀고 나가다가 문 사이에 손가락이 끼었습니다.
그분은 아픈지 얼굴을 찡그리며 "아이, 이게 뭐야. 기도 많이 하고 가다가...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에잇" 뒤따라가던 분이 "괜찮아요 권사님?" 하는 것을 보니 권사님이시군요.
권사님이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하는 소리는 그분이 무심결에 한 말이라 저만 들었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아! 문 틈에 손가락이 끼이는 순간 '본심'이 드러나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제 손가락도 문틈에 끼일까 봐 조심조심 문을 밀고 나왔습니다.^^
그런데 문틈에 손가락이 끼인 것과, 하나님이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지 도무지 모르겠군요. 하나님이 계시다면 열심히 기도하고 나왔으니 손가락 하나도 안 다치게 보호해 주셔야 할 의무가 하나님께 있다는 뜻인가요?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하나님이 계셔도 그럴 수 있지요. 하나님이 계셔도 자신이 부주의하면 손가락이 아니라 목이 문틈에 끼일 수도 있고, 다리몽댕이가 부러질 수도 있지요. 하나님이 우리에게 어떤 결정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자유의지(自由意志)'를 주신 것은 우리를 로봇처럼 대하지 않고 우리를 최대한 인격적으로 대하시겠다는 뜻이니까요. ⓒ최용우

 

♥2012.1.14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3'

해피송

2012.01.17 09:34:52

귀한 글 감사히 담아갑니다 .
주안에서 형통한 복이 임하실 줄 믿습니다.^^*

나는벌

2012.01.17 09:38:11

감사함으로 받으면 버릴 것이 없다는 말씀이 생각나네요.손가락이 부러지지 않았으니 감사가 아닐까요?

강봉옥

2012.01.17 17:54:32

푸 웃,내 자신을 보는거 같아 씁쓸하네요.
교회 안에서만 그리스도인이고 문 밖에 나오면 세상 사람보다 더 못할때가 많으니...
목사님 감사합니다. 글을 읽고 뒤돌아볼수 있게 해 주셔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3 2012년 성경말씀의 입맛이 돌아오려면 [2] 최용우 2012-03-15 2459
4312 2012년 해리 포터를 보라! [1] 최용우 2012-03-14 1534
4311 2012년 생명은 살(生)라는 명령(命)입니다 최용우 2012-03-13 1523
4310 2012년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면 최용우 2012-03-12 1911
4309 2012년 말씀으로 만든 하늘빵이 정말 맛있어요 최용우 2012-03-09 1872
4308 2012년 영적으로 어리면 최용우 2012-03-08 1765
4307 2012년 신령한 예배시간이 되려면 최용우 2012-03-07 2077
4306 2012년 채찍 창 면류관 최용우 2012-03-06 1741
4305 2012년 줄탁동시(?啄同時) 최용우 2012-03-05 1732
4304 2012년 영이 열리면 하나님의 말씀이 [2] 최용우 2012-03-03 8165
4303 2012년 예수님을 버리지 않을 사람은? 최용우 2012-03-02 1697
4302 2012년 큰일났다 큰일났어 [4] 최용우 2012-02-29 1821
4301 2012년 고요함과 시끄러움 최용우 2012-02-28 1683
4300 2012년 나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7 2381
4299 2012년 관계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5 1961
4298 2012년 마음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4 1968
4297 2012년 삶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1] 최용우 2012-02-23 2261
4296 2012년 고민해결 어렵지 않아요 최용우 2012-02-22 1620
4295 2012년 사오정이 말귀를 못 알아듣는 이유 최용우 2012-02-21 2187
4294 2012년 핸드폰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최용우 2012-02-20 2072
4293 2012년 방언 최용우 2012-02-18 1703
4292 2012년 기찻길 옆 오막살이 팍팍 [1] 최용우 2012-02-16 2212
4291 2012년 나는 어떤 사람인가? [1] 최용우 2012-02-15 2126
4290 2012년 누구를 만날까? [1] 최용우 2012-02-14 1853
4289 2012년 낫 갈기 [1] 최용우 2012-02-13 2795
4288 2012년 한 마디 기도 최용우 2012-02-11 1923
4287 2012년 조용히 앉아 있는 기쁨(坐) file [2] 최용우 2012-02-10 1797
4286 2012년 아내의 꿈은 디아코네오 최용우 2012-02-09 1830
4285 2012년 햇빛이면 돼 최용우 2012-02-08 1970
4284 2012년 잡초를 없애는 방법 [1] 최용우 2012-02-07 2612
4283 2012년 날씨는 춥지 않습니다 [2] 최용우 2012-02-06 1469
4282 2012년 전파와 영파 [3] 최용우 2012-02-04 3307
4281 2012년 지독하게 철학하자 최용우 2012-02-03 1398
4280 2012년 열려있는 교회 [2] 최용우 2012-02-02 1743
4279 2012년 대충 그리스도인 [4] 최용우 2012-02-01 597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