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예수님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2418 추천 수 0 2011.11.26 08:44:1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227번째 쪽지!

 

□ 예수, 예수님

 

일반적으로 '예수'라는 단어 안에 모든 존칭이 다 들어있다고 생각하고 '님'자를 붙이지 않고 그냥 '예수'라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럴지라도 '예수' 보다는 '예수님', '주여' 보다는 '주님'으로 고쳐부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찬송을 부를 때도 '예수' '예수여'로 되어 있는 부분을 볼펜으로 '예수님'으로 고쳐서 부릅니다. 다른 사람은 뭐라고 부르든 저 혼자만이라도 그렇게 하고 싶어서 오래 전부터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불교의 중을 부를 때 우리는 '승(僧)'이라고 하지 않고 '승님, 스님'이라고 합니다. 목사님들도 '김목사, 이목사' 하면 되게 화를 내며 기분나빠 합니다. 하물며 예수님을 부르는데 '예수'라고 하는 것은 큰 결례라고 생각합니다.
워십 열린예배를 인도 하는 리더들도 '예수여!' 라고 하지말고 '예수님이시어, 주님이시어!' 하고 존칭을 써야 합니다. 젊은 사람이 '예수! 예수! 예수!' 하는 말을 들으면 되게 건방져 보이고 은혜가 뚝 뚝 떨어집니다.
기도할 때도 주여삼창 한다며 '주여! 주여! 주여!' 그렇게 하지말고(멀리서 들으면 마치 '죽여! 죽여! 죽여!처럼 들립니다.) 예수니임 ~ 예수니임 ~ 예수니임 ~ 이렇게 불러도 충분합니다. ⓒ최용우

 

♥2011.11.26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4'

herb

2011.11.27 12:14:19

예수-님 우리왕이여-이곳에 오셔서
보좌로 주여 임하사 찬양을 받아 주소서♬♩♪
이렇게 불러보니깐 차암 조은데요-^^

김세형

2011.11.29 10:32:13

최용우님 참으로 귀한 지적을 해 주셨습니다. 저 역시 같은 생각으로 늘 고민하였던 명칭 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예배를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분이시기에 최상의 존칭으로 불러야 할 분이십니다. 너무 친함과 친구되심을 강조하여 그 예의 마져 상실된 명칭은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서로 고쳐나가야 할
신앙인의 자세 입니다. 종종 이렇게 우리가 놓치기 쉬운 것들을 생각해 내어 지적하시는 최용우님께 고마음을 표합니다

이재구

2011.11.29 21:47:14

저역시 예수는 예수님으로 고쳐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주여3창은 다니엘서9장19절을 따서 하는것이고 많은 성경속 인물들이 주여를 사용하였으니 주여는 괜찮지 않을까요 못난 제생각입니다.

낮은자

2014.12.04 18:51:14

장로님들 대표기도 할 때는 '우리 목사님에게 성령충만하게 하옵소서' 하는데
왜? 주님을 부를 때는 '예수의 능력을 사용하라''예수로 일하시게 하라''예수가 일하는 현장이 되게 하라'하면서
왜? 하나님께 드리는 대표기도할 때 목사님이라고 하는가? 왜 이런 문제를 지적해 주지도 않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78 2012년 예수님을 만나는 방법 최용우 2012-01-31 2454
4277 2012년 기도의 기본기 [3] 최용우 2012-01-30 1550
4276 2012년 좋은 친구 [1] 최용우 2012-01-28 1731
4275 2012년 튀어봤자 벼룩! 최용우 2012-01-27 1575
4274 2012년 드디어 생활한복을 [3] 최용우 2012-01-26 1712
4273 2012년 버릇과 습관과 선택 [1] 최용우 2012-01-25 1891
4272 2012년 바다를 보라 [2] 최용우 2012-01-21 1502
4271 2012년 책쟁이의 책방 [2] 최용우 2012-01-20 1489
4270 2012년 하고 싶은 일을 하세요 [1] 최용우 2012-01-19 2844
4269 2012년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나 주실 때 최용우 2012-01-18 1650
4268 2012년 행복을 부르는 사람이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2-01-17 1541
4267 2012년 이미 행복하라 지금 최용우 2012-01-16 830
4266 2012년 하나님이 계시면 이럴 수 있어? 에잇 [3] 최용우 2012-01-14 1829
4265 2012년 하나님의 일 [1] 최용우 2012-01-13 1789
4264 2012년 우물가의 여인 최용우 2012-01-12 2245
4263 2012년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신 이후에 최용우 2012-01-10 1892
4262 2012년 사람에 대해 [1] 최용우 2012-01-10 1481
4261 2012년 하나님의 뜻인가 내 뜻인가? 최용우 2012-01-09 2170
4260 2012년 바쁜 사람들은 게으른 사람들 최용우 2012-01-07 1672
4259 2012년 나부터 잘해야지 최용우 2012-01-06 2003
4258 2012년 우리 집 우리교회 [1] 최용우 2012-01-05 1873
4257 2012년 믿기 어려운 복음 최용우 2012-01-04 1657
4256 2012년 버스 안에서 [1] 최용우 2012-01-03 1454
4255 2012년 괜찮아 괜찮아! file 최용우 2012-01-01 2452
4254 2011년 전기가 아까운 사람 file [2] 최용우 2011-12-31 1637
4253 2011년 성령의 9가지 열매 최용우 2011-12-30 26931
4252 2011년 영적 장애 최용우 2011-12-29 2130
4251 2011년 믿음은 구하는 것이 아니다 [2] 최용우 2011-12-27 1868
4250 2011년 좋아 잘하고 있어 [1] 최용우 2011-12-26 1386
4249 2011년 공부를 왜 해야돼? [1] 최용우 2011-12-24 1679
4248 2011년 나 자신을 위해서 [2] 최용우 2011-12-23 1439
4247 2011년 역설! 최용우 2011-12-22 1422
4246 2011년 몸 안의 진공청소기 최용우 2011-12-21 1474
4245 2011년 힘빼! 그래야 살아 [2] 최용우 2011-12-20 1755
4244 2011년 장점에 집중하라 [1] 최용우 2011-12-19 178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