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안 되는 사랑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318 추천 수 0 2019.04.10 06:59:17
.........

hb6340.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40번째 쪽지!


□말도 안 되는 사랑


한번은 아무개 교회에 금요철야 인도를 부탁받아 갔었습니다. 설교 내용은 ‘인간은 인격이 있지만 동물은 인격이라는 것이 없다. 그런데 개나 고양이를 마치 인격이 있는 것처럼 아들, 딸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한참 설교를 하는데 앞에 앉은 한 여자 성도님 얼굴이 점점 굳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앗차’ 하고 제가 실수 한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직감적으로 저 성도님이 바로 그런 사람이구나. 그래서 얼른 말을 바꾸어 개나 고양이를 사랑하면 그렇게 부를 수 있고 그 마음이 얼마나 고우냐... 는 등 좋은 말을 막 같다 붙였더니 그제서야 얼굴이 펴지는 것이었습니다. 아주 오래전에 설교하다 말고 설사가 나서 기도시켜 놓고 화장실로 뛰어갔던 사건보다 더 진땀이 났습니다.
개나 고양이를 아들, 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만큼 개와 친밀한 관계라는 표시겠지요? 어떤 분은 자식들 때문에 하도 속을 썩다보니 자기 자식들에게 “개놈의 새끼들”이라고 욕을 하더라구요. 그럼 본인이 낳았으니 본인이 ‘개놈’이라는 것인지 이거 원... 어떻게 된 건지...
그런데 놀랍게도 하나님께서도 이와 비슷한 말씀을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모습과 형상대로 사람을 만들자.”(창1:26) 하나님께서 자신의 모습대로 사람을 만들고 그 사람에게 복을 주어 이 세상을 다스리도록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너무 너무 사랑하셔서 사람의 아버지, 사람의 어머니로 불리겠다고 하신 말도 안 되는 사건입니다. 그래서 사람이 감히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비유를 하자면 개를 너무 사랑하여 개들에게 ‘개 아빠’ ‘개 엄마’라고 불리는 것도 감수하겠다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최용우


♥2019.4.10.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51 2016년 기독교 나무 [1] 최용우 2020-01-06 156
6550 2016년 예수님과 식사하기 [3] 최용우 2020-01-03 229
6549 2016년 예수님과 함께걷기 [2] 최용우 2020-01-02 251
6548 2016년 예수님과 동행하기 [2] 최용우 2020-01-01 273
6547 2016년 잘 왔다 [2] 최용우 2019-12-30 166
6546 2016년 할머니와 영감 [1] 최용우 2019-12-28 184
6545 2016년 이미 가지고 있음 [1] 최용우 2019-12-27 168
6544 2016년 꼭 알려주고 싶은 것 [4] 최용우 2019-12-26 218
6543 2016년 가장 큰 행복 [1] 최용우 2019-12-24 241
6542 2016년 나는 행복했다 [2] 최용우 2019-12-23 148
6541 2016년 온유 겸손 최용우 2019-12-21 182
6540 2016년 빈둥빈둥 [2] 최용우 2019-12-20 141
6539 2016년 가나안신앙 [7] 최용우 2019-12-19 189
6538 2016년 광야신앙 [1] 최용우 2019-12-18 160
6537 2016년 애굽신앙 [1] 최용우 2019-12-17 140
6536 2016년 신앙의 3단계 [2] 최용우 2019-12-16 231
6535 2016년 회복과 개혁 [1] 최용우 2019-12-14 142
6534 2016년 회복과 세상 최용우 2019-12-13 113
6533 2016년 회복과 성결 최용우 2019-12-12 99
6532 2016년 회복과 예수 그리스도 최용우 2019-12-11 129
6531 2016년 회복과 메시아 최용우 2019-12-10 107
6530 2016년 회복과 소망 최용우 2019-12-09 108
6529 2016년 어둠과 심판 최용우 2019-12-07 135
6528 2016년 심판과 승리 최용우 2019-12-06 107
6527 2016년 심판과 사랑 최용우 2019-12-05 97
6526 2016년 심판과 섭리 최용우 2019-12-04 128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110
6524 2016년 심판의 복 [2] 최용우 2019-12-02 119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139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111
6521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7] 최용우 2019-11-26 209
6520 2016년 거위의 날개 [3] 최용우 2019-11-25 208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248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338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20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