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나를 바라보는 것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2098 추천 수 0 2011.08.08 10:26:4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143번째 쪽지!

 

□ 하나님이 나를 바라보는 것

 

매일성경으로 묵상(큐티, 경건의 시간)을 오랫동안 하던 분이 '묵상만 잘 하면 되지 관상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 하고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 관상이 필요 없는 것이 아니라 묵상과 관상의 차이를 잘 모르는 것이지요.
묵상은 -하나님이 성경을 통하여 내 방법 속으로 들어오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오직 나를 위하여 하나님의 뜻을 묻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바르게 분별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성경을 통해 자신의 뜻을 제한적으로 (또는 억지로)보여주실 뿐입니다. 묵상에는 그래서 꼭 '적용'이라는 인간의 행위가 따릅니다.
관상은 -하나님을 통해서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나를 비우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가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찾으려면 하나님 앞에 가야합니다. 그 분 안에 들어가야 비로소 하나님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관상의 첫 단계는 나 자신을 완전히 비우고 마음을 정화시키는 단계입니다. 묵상처럼 성경을 읽고 분석하여 성경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나님을 뜻을 찾는 것이 아니라, 그냥 처음부터 몽땅 비워버리고 빈 그릇 하나를 하나님 발 앞에 놓아 드리는 것입니다. 관상은 하나님 안에 '머무름'의 기도이기 때문에 인간의 어떤 행위를 강조하지는 않습니다.
요나가 처음에 배 밑바닥에 숨어서 잠을 잔 이유는 니느웨로 가기 싫은 자기의 생각에 하나님의 뜻을 끼워 맞추어서 하나님이 니느웨로 보내지 않았다고 믿고 싶어서입니다. 그것은 묵상입니다.
요나가 물고기에게 삼키워져 깜깜한 어둠 속에서 사흘을 지낸 이유는 요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하나님이 요나를 하나님의 뜻대로 옮기는 과정입니다. 그것이 관상입니다.
묵상이나 관상 모두 영적 성숙을 향해 꼭 필요한 도구입니다. 자신의 영적 상태에 맞추어서 적당하게 선택하면 됩니다.  ⓒ최용우

 

♥2011.8.8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2'

문경원

2011.08.09 09:27:16

정말 감사합니다!!!

차경미

2011.08.10 23:35:18

묵상, 관상 다 좋은 것입니다. 제일 좋은 것은 하나님의 뜻을 잘 아는 것이 최고 좋은 것입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3 2011년 예수를 제대로 믿으면 [3] 최용우 2011-09-20 1697
4172 2011년 히틀러 빨갱이 경쟁력 최용우 2011-09-19 1528
4171 2011년 맑고 밝은 눈 최용우 2011-09-17 1581
4170 2011년 대학이 인생의 목표는 아니다 최용우 2011-09-16 1616
4169 2011년 큰 오해 [2] 최용우 2011-09-15 1638
4168 2011년 평화의 기도 최용우 2011-09-14 1703
4167 2011년 한국교회의 실상 [1] 최용우 2011-09-09 1620
4166 2011년 왜 부자들은 골프를 칠까? file [1] 최용우 2011-09-09 2092
4165 2011년 동굴종교 [1] 최용우 2011-09-08 1540
4164 2011년 사랑은 부정(否定)이다 [3] 최용우 2011-09-07 1419
4163 2011년 십자가는 부정(否定)이다. [1] 최용우 2011-09-06 1600
4162 2011년 기독교는 부정의 종교이다 최용우 2011-09-05 1345
4161 2011년 복의 근원이 되는 사람 [1] 최용우 2011-09-03 1844
4160 2011년 그토록 바라던 성공은 최용우 2011-09-02 1589
4159 2011년 가장 중요한 것만 붙들라 최용우 2011-09-01 3272
4158 2011년 하나님도 집을 좋아합니다 [2] 최용우 2011-08-31 1517
4157 2011년 기독교는 긍정의 종교가 아닙니다. [12] 최용우 2011-08-29 2143
4156 2011년 공부 최용우 2011-08-27 1273
4155 2011년 작은 사랑과 큰사랑 최용우 2011-08-26 1707
4154 2011년 가장 나쁜 것 최용우 2011-08-25 1607
4153 2011년 가장 좋은 것 최용우 2011-08-24 1287
4152 2011년 불신과 의심 최용우 2011-08-23 1735
4151 2011년 김홍도, 한석봉보다도 더 유명한 일본화가 file [1] 최용우 2011-08-22 2712
4150 2011년 예수님과 베드로가 [1] 최용우 2011-08-20 1655
4149 2011년 허수아비냐 허수어미냐? [1] 최용우 2011-08-19 2144
4148 2011년 회초리 [5] 최용우 2011-08-13 3065
4147 2011년 이야기가 사라진 교회 [10] 최용우 2011-08-12 2323
4146 2011년 남성과 여성의 차이 최용우 2011-08-11 2098
4145 2011년 그리스도인은 잘 참는 사람 최용우 2011-08-10 1774
4144 2011년 효도 [3] 최용우 2011-08-09 1648
» 2011년 하나님이 나를 바라보는 것 [2] 최용우 2011-08-08 2098
4142 2011년 저절로 최용우 2011-08-06 1553
4141 2011년 빈 무덤 [1] 최용우 2011-08-05 2044
4140 2011년 만약에 어떤 목사님이 [2] 최용우 2011-08-04 1897
4139 2011년 구원의 3단계 [2] 최용우 2011-08-03 254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