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도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1655 추천 수 1 2011.08.09 08:35:3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144번째 쪽지!

 

□ 효도

 

1.가장 큰 효도는 부모님의 말씀을 잘 듣는 것입니다. 비록 논리적으로 맞지 않기도 하고 억지스러운 말도 많지만, 나보다 더 살아온 날들의 연륜에서 나온 말이기에 자녀들은 부모님의 말씀을 무조건 귀담아 들어야 합니다. 세월이 지나면 그 듣기 싫었던 잔소리들이 모두 경험에서 나온 보석같은 명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2.십계명 중에 인간들을 향한 첫번째 계명은 '네 부모를 공경하라'입니다. 효행은 백행의 근본이라고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근본인 부모를 공경 '하는 사람은' 살인하지 않으며, 간음하지 않으며, 도둑질하지 않으며, 거짓말하지 않으며, 욕심내지 않습니다. 반대로 부모를 공경하지 않는 것은 근본이 무너진 것이므로 하라는 것은 안하고 하지 말라는 것들을 모두 하게 됩니다.
3.우리가 부모에게 받은 사랑을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나 될까요? 부모는 자식을 위해 거의 모든 것을 다 내어줍니다. 하늘보다도 더 크고 높은 부모의 은혜를 나몰라라 하는 것은 사람의 도리가 아닙니다. 그래서 저는 오래 전부터 수입의 십분의 일에 해당하는 액수를 <효도 십일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어머님이 계시는 고향에 내려가는 경비로 사용하거나 어머님 식사대접을 하는데 사용하거나 용돈을 드리기도 합니다. ⓒ최용우

 

♥2011.8.9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3'

최용우

2011.08.09 08:37:32

요즘 [최용우 원고지 한장 칼럼] 이라는 글을 쓰고 있는 중인데 오늘은 그중에 효도에 관련된 글 세편을 골라봤습니다. 다음주부터 햇볕같은이야기도 휴가를 가는데, 저는 온 식구들 데리고 바닥가 가는 대신에 어머님 계시는 고향에 내려갑니다.

류경옥

2011.08.10 23:35:53

빙고! 엊그제 추도 예배시에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네게 준 땅에서 네 생명이 길리라" 출 20:12 말씀을 전했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염^^

차경미

2011.08.10 23:37:34

살아계실 적에 잘 해드리는 것이 분명 효도인데, 낮은 마음과 갈망이 부족하면 주님과 아름다운 교제를 못하듯이 부모님에게도 똑같은 경우일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46 2012년 일할 사람과 교제할 사람 [1] 최용우 2012-04-24 936
4345 2012년 삶의 비밀스런 법칙 최용우 2012-04-23 1780
4344 2012년 차라리 타락하라 [5] 최용우 2012-04-21 1872
4343 2012년 예수님의 얼굴을 그리는 화가 [4] 최용우 2012-04-20 2201
4342 2012년 악을 선이라 부르고, 선을 악이라 부르는 사람들 최용우 2012-04-19 1967
4341 2012년 행복한 나라 [2] 최용우 2012-04-18 1471
4340 2012년 이 모든 것을 감사합니다. 최용우 2012-04-17 1949
4339 2012년 변화 최용우 2012-04-16 1650
4338 2012년 꽃을 보는 기쁨(花) 최용우 2012-04-14 1724
4337 2012년 가장 작고 가벼운 짐 최용우 2012-04-13 2081
4336 2012년 경덕이네 자두 최용우 2012-04-12 1058
4335 2012년 솔개처럼 최용우 2012-04-11 1528
4334 2012년 믿음의 계산 최용우 2012-04-10 1793
4333 2012년 천국을 보고 온 사람들 [1] 최용우 2012-04-09 2508
4332 2012년 하나님을 사랑하라 [1] 최용우 2012-04-07 2291
4331 2012년 하나님을 느끼는 방법 최용우 2012-04-06 1855
4330 2012년 맥도날드를 배달하는 나라 최용우 2012-04-05 1895
4329 2012년 훨씬 가까이에 있다 최용우 2012-04-04 1503
4328 2012년 하나님의 말씀 어디 갔어? 최용우 2012-04-03 1478
4327 2012년 구원은 하나님의 일 [1] 최용우 2012-04-02 1601
4326 2012년 영성적 삶을 살기 위한 3단계 방법 [1] 최용우 2012-03-30 2007
4325 2012년 해뜰 날 최용우 2012-03-29 1760
4324 2012년 맑은 눈 밝은 눈 [1] 최용우 2012-03-28 1598
4323 2012년 작지만 큰 소원 최용우 2012-03-27 1561
4322 2012년 예수님의 방문기 최용우 2012-03-26 1408
4321 2012년 말씀이 깨달아지는 순간까지 최용우 2012-03-24 1673
4320 2012년 체포할 이유를 찾을 수 없는 사람들 최용우 2012-03-23 1472
4319 2012년 세 가지 만남 [3] 최용우 2012-03-22 2361
4318 2012년 책 읽는 기쁨(讀) 최용우 2012-03-21 1032
4317 2012년 율법과 율법주의와 복음 최용우 2012-03-20 2826
4316 2012년 세상을 바꾸는 시간 [1] 최용우 2012-03-19 1764
4315 2012년 성추행으로 감옥에 간 전도사 최용우 2012-03-17 2148
4314 2012년 치유의 기도 최용우 2012-03-16 1902
4313 2012년 성경말씀의 입맛이 돌아오려면 [2] 최용우 2012-03-15 2461
4312 2012년 해리 포터를 보라! [1] 최용우 2012-03-14 153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