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바꾸니 스트레스가 확 사라져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1555 추천 수 0 2011.06.27 10:12:4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107번째 쪽지!

 

□ 생각을 바꾸니 스트레스가 확 사라져

 

예배를 드리기 위해 교회에 갈 때 시내로 가는 방법이 있고, 외곽고속도로를 타는 방법이 있습니다. 시내를 통과하는 길은 가깝고 시간도 훨씬 절약이 됩니다. 그러나 고속도로를 타면 통행료를 내야하고 거리도 5km정도 더 걸리고 그렇다고 더 빨리가는 것도 아닙니다.
주일 아침마다 고민을 합니다. 여러모로 보아 시내로 가면 훨씬 좋은데, 문제는 도로가 정체되어 시도 때도 없이 차가 막힌다는 것입니다. 11시에 드리는 예배시간을 맞추기가 간당간당하거나 지각하기 일쑤입니다.
한동안 주일 아침마다 고민이었습니다. 도로 위에서 아주 신경이 날카로워 진 상태에서 급하게 교회에 도착하면 예배를 잘 드릴 수가 없을 때도 있었습니다. 이게 은근히 스트레스더라구요. 그래서 가만히 생각해 보았지요.
그래, 내가 괜히 마음고생 할 필요가 없지. 갈 때는 교통정체가 없는 고속도로를 이용하고, 집에 올 때는 느긋한 마음으로 시내로 오자.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환경이 변한 것은 아닌데, 마음을 바꾸니 갑자기 스트레스가 확 사라졌습니다 음하하.^^
'기름 값이 비싸다고 불평하는 것은 자동차를 가진 덕분이고, 교통체증에 화가 나는 것은 직장이 있는 덕분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세상은 자기가 어떤 눈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 보인다는 뜻입니다.
해를 등지면 그림자가 보이지만 해를 바라보면 그림자는 보이지 않습니다. 그림자가 지 스스로 앞뒤로 왔다리갔다리 하지는 않잖아요^^. ⓒ최용우

 

♥2011.6.27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0 2011년 만약에 어떤 목사님이 [2] 최용우 2011-08-04 1897
4139 2011년 구원의 3단계 [2] 최용우 2011-08-03 2544
4138 2011년 하나님의 뜻대로 [2] 최용우 2011-08-02 1884
4137 2011년 500만명이나 남을 것이다. [1] 최용우 2011-08-01 1416
4136 2011년 저는 수 만권의 책을 써야 해요 file [4] 최용우 2011-07-30 1523
4135 2011년 바쁘기 때문에 [1] 최용우 2011-07-29 1715
4134 2011년 세상에서 세번째로 큰 나무 [2] 최용우 2011-07-28 5009
4133 2011년 시험을 기쁘게 받아라! [1] 최용우 2011-07-27 1641
4132 2011년 세 가지 유머 [1] 최용우 2011-07-26 2090
4131 2011년 바로 그 자리 [1] 최용우 2011-07-25 1468
4130 2011년 사탄이 무서워하지 않는 교인 [2] 최용우 2011-07-23 2271
4129 2011년 세상이 이해하지 못하는 진리 [1] 최용우 2011-07-22 1690
4128 2011년 버섯따기 최용우 2011-07-21 1478
4127 2011년 사람은 세 가지를 먹고산다 [1] 최용우 2011-07-20 1998
4126 2011년 만만디와 8282 [5] 최용우 2011-07-19 1681
4125 2011년 달란트를 땅속에 묻어두는 게 어때서? [9] 최용우 2011-07-18 2391
4124 2011년 황금과 돈 [2] 최용우 2011-07-16 1665
4123 2011년 현재는 선물로 주어진 것 최용우 2011-07-15 1990
4122 2011년 하나님의 나라는 어디에 있는가? [2] 최용우 2011-07-14 1908
4121 2011년 머리는 축복의 '문' [1] 최용우 2011-07-13 1747
4120 2011년 믿음 응답 [4] 최용우 2011-07-12 1576
4119 2011년 설교시간이 졸린 이유 [2] 최용우 2011-07-11 2353
4118 2011년 애벌레 세 마리 [3] 최용우 2011-07-09 1954
4117 2011년 찬물 끼얹기 최용우 2011-07-08 1551
4116 2011년 뭘 해야될지도 모르는 기독교 [2] 최용우 2011-07-07 1629
4115 2011년 이 세상에서 가장 고상한 지식 최용우 2011-07-06 1735
4114 2011년 상품(上品) 친절 최용우 2011-07-05 7132
4113 2011년 진짜 기독교 [1] 최용우 2011-07-04 5135
4112 2011년 빛으로 더 가까이 [2] 최용우 2011-07-02 1633
4111 2011년 그것은 지금 필요한가? 최용우 2011-07-01 1399
4110 2011년 사랑하여라 이 세상에 오직 그것만 있는 것처럼 최용우 2011-06-30 1667
4109 2011년 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다. [1] 최용우 2011-06-29 2043
4108 2011년 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 아니다 [5] 최용우 2011-06-28 1861
» 2011년 생각을 바꾸니 스트레스가 확 사라져 최용우 2011-06-27 1555
4106 2011년 거룩하시고 자비하신 최용우 2011-06-25 166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