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다.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2049 추천 수 0 2011.06.29 08:35:3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109번째 쪽지!

 

□ 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다.

 

은사 중심의 신앙을 강조하는 분들은 범사에 잘되고 형통하는 신앙을 주로 가르칩니다. 범사에 잘 되고 형통하려면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삶의 자세가 꼭 필요하지요. 제자훈련 중심의 신앙을 강조하는 분들은 십자가와 자기부인의 신앙을 주로 가르칩니다. 자기를 부인하려면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아 회개하고 반성하는 자세가 꼭 필요합니다.
이 두 가지 신앙은 서로 모순되고 서로 대립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어제 <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 아니다>라고 쓴 글을 보고 많은 분들이 다양한 의견을 말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신앙은 '적극적인 사고방식'이다>라는 글을 씁니다. 뭐야? 도대체 어느 쪽이라는 겨???)
이스라엘 백성들이 에굽에서 탈출하여 광야에서 40년을 떠돌아다니다가 드디어 가나안땅에 들어가 정착을 합니다. 이것은 우리 신앙의 영적 여정을 보여주는 모형입니다. 즉, 광야신앙을 지나야 가나안 신앙을 갖게 됩니다. 우리의 신앙이 광야에 있을 때, 우리에게는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사고방식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과 보호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안 그러면 광야에서 다 죽습니다. 충분한 사랑을 받고 밝고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하나님의 풍성함을 누려 보는 경험과 기초를 쌓아야 더 높은 신앙의 단계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but, 밧뜨, 그러나 광야는 지나가야 하는 곳이지 정착하는 곳은 아닙니다. 잘 생각해 보세요. 우리 신앙의 종착지는 어디였습니까? 에굽에서 나올 때 우리의 목적지는 광야가 아니라 가나안이었습니다. 광야는 빨리 버려야 하는 곳이지 마음을 두고 사랑할 곳은 아닙니다. 광야를 사랑했던 사람들은 모두 광야에서 죽었습니다. 배만 채우고 성 같은 건물만 세우는 번영신학과 번영신앙은 결국에 모두 망하고 죽습니다.
눈에 보이는 풍성함으로는 채울 수 없는 영적 갈급함과 기갈이 올 때, 옳커니! 바로 그때가 육신적인 광야를 버리고 내면적이고 영적인 가나안으로 들어갈 때입니다.  '영적 전투'를 통해서 여리고성을 무너뜨려야 하는 '고난의 신학' '가난의 영성'이 시작되는 순간입니다. 신앙의 본질은 물질축복을 받고 부유해지고 편안해지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내면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그분과의 관계 속에서 영적 성숙을 이루어 영화되고 성화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순간입니다. 끝  (경고-요즘 글이 길어지고 늘어지는 경향이 있다. 좀 더 압축과 집중력이 필요) ⓒ최용우

 

♥2011.6.2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1'

monica yu

2011.06.30 11:27:30

요즘 정말 너무나 아멘입니다! 감사가 넘칩니다! 할렐루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1 2012년 생명은 살(生)라는 명령(命)입니다 최용우 2012-03-13 1525
4310 2012년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면 최용우 2012-03-12 1915
4309 2012년 말씀으로 만든 하늘빵이 정말 맛있어요 최용우 2012-03-09 1876
4308 2012년 영적으로 어리면 최용우 2012-03-08 1767
4307 2012년 신령한 예배시간이 되려면 최용우 2012-03-07 2079
4306 2012년 채찍 창 면류관 최용우 2012-03-06 1743
4305 2012년 줄탁동시(?啄同時) 최용우 2012-03-05 1732
4304 2012년 영이 열리면 하나님의 말씀이 [2] 최용우 2012-03-03 8168
4303 2012년 예수님을 버리지 않을 사람은? 최용우 2012-03-02 1702
4302 2012년 큰일났다 큰일났어 [4] 최용우 2012-02-29 1822
4301 2012년 고요함과 시끄러움 최용우 2012-02-28 1684
4300 2012년 나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7 2384
4299 2012년 관계를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5 1964
4298 2012년 마음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최용우 2012-02-24 1971
4297 2012년 삶을 변화시키는 좋은글 [1] 최용우 2012-02-23 2267
4296 2012년 고민해결 어렵지 않아요 최용우 2012-02-22 1620
4295 2012년 사오정이 말귀를 못 알아듣는 이유 최용우 2012-02-21 2190
4294 2012년 핸드폰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최용우 2012-02-20 2074
4293 2012년 방언 최용우 2012-02-18 1703
4292 2012년 기찻길 옆 오막살이 팍팍 [1] 최용우 2012-02-16 2217
4291 2012년 나는 어떤 사람인가? [1] 최용우 2012-02-15 2128
4290 2012년 누구를 만날까? [1] 최용우 2012-02-14 1853
4289 2012년 낫 갈기 [1] 최용우 2012-02-13 2795
4288 2012년 한 마디 기도 최용우 2012-02-11 1926
4287 2012년 조용히 앉아 있는 기쁨(坐) file [2] 최용우 2012-02-10 1799
4286 2012년 아내의 꿈은 디아코네오 최용우 2012-02-09 1835
4285 2012년 햇빛이면 돼 최용우 2012-02-08 1979
4284 2012년 잡초를 없애는 방법 [1] 최용우 2012-02-07 2613
4283 2012년 날씨는 춥지 않습니다 [2] 최용우 2012-02-06 1477
4282 2012년 전파와 영파 [3] 최용우 2012-02-04 3308
4281 2012년 지독하게 철학하자 최용우 2012-02-03 1398
4280 2012년 열려있는 교회 [2] 최용우 2012-02-02 1745
4279 2012년 대충 그리스도인 [4] 최용우 2012-02-01 5981
4278 2012년 예수님을 만나는 방법 최용우 2012-01-31 2458
4277 2012년 기도의 기본기 [3] 최용우 2012-01-30 15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