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사랑을 합시다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1683 추천 수 0 2011.03.22 09:03:2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030번째 쪽지!

 

□ 어서 사랑을 합시다

 

내 사랑하는 이에게, 그녀와 함께 있고 싶은 간절한 맘으로 나는 사랑의 노래를 들려주고 있었다. 그때 그녀가 내 노래를 중단시키고 이렇게 말했지. "지금 그런 노래를 부르다니, 시간낭비 아닌가요? 난 지금 그대 곁에 있어요. 사랑 타령은 이제 그만 하고 어서 사랑을 합시다."
-루미의 詩 <사랑타령>중에서
교회가 잃어버린 영적 보물이 있습니다. 그것은 '영성'입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영성'이라는 단어를 쓰기만 해도 도끼눈으로 쳐다보던 교회가 지금은 '영성'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야 뭔가 그럴 듯 해보이는지 그냥 무턱대고 여기저기 '영성'이라는 단어를 남발하고 있습니다.
'영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은 없어졌지만, 이제 반대로 '영성'의 의미는 심각하게 왜곡되어 '영성'을 '영성'이라는 단어로는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교회가 잃어버린 영적 보물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과의 깊은 사랑-영성'입니다. 지금 교회는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다르게 세상에 너무 깊이 달라붙어 있습니다. '영성'은 세상 '육성'과 단절하고 바람부는 갈릴리 바닷가의 예수에게로 달려가 그분과 사랑을 나누어야 하는 것인데, 지금 교회는 완전히 세상과 아주 결혼을 해 버렸습니다.
교회가 세상과 이별하고 예수님께 나아가기에는 아무리 '영성 영성'해도 이미 늦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사랑송(love song)을 부르고 있을 때가 아니고, 사랑을 나누어야 할 때인디.... ⓒ최용우

 

♥2011.3.22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1'

지나는이

2011.03.22 12:56:52

사랑송을 부르는 자체는 나쁜게 아니죠. 다만 그 사랑송이 그저 지 만족하자고 부르니까 문제인거랍니다.. 오히려 지만족을 위해서 하는거라면 사랑송이 아니라 사랑을 나눈다해도(허구한날 나눈다해도) 하나님과는 아무 상관없는 짓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41 2011년 손이 있어 감사합니다 [1] 최용우 2011-12-14 1601
4240 2011년 정말 다 해 주었습니까? 최용우 2011-12-13 1316
4239 2011년 무지개원리 최용우 2011-12-12 1646
4238 2011년 꿈을 꾸려면 잠을 자야 합니다 최용우 2011-12-09 1512
4237 2011년 만병의 원인은 근심 걱정 최용우 2011-12-08 2253
4236 2011년 세상을 이끄는 3대 論 최용우 2011-12-07 1613
4235 2011년 지구와 인구 최용우 2011-12-06 1495
4234 2011년 물이 증발하여 구름이 되고 최용우 2011-12-05 1714
4233 2011년 청함받은자와 택함받은 자 최용우 2011-12-03 2462
4232 2011년 생가복원 최용우 2011-12-02 6614
4231 2011년 신앙의 성장 4단계 최용우 2011-12-01 2703
4230 2011년 비에 젖지 않기 최용우 2011-11-30 1491
4229 2011년 평평(平平)해야 합니다 최용우 2011-11-29 1438
4228 2011년 밥과 반찬 최용우 2011-11-28 1446
4227 2011년 예수, 예수님 [4] 최용우 2011-11-26 2419
4226 2011년 시온의 대로가 열릴 지어다! 최용우 2011-11-25 2602
4225 2011년 할렐루야 주님을 찬양합니다 [2] 최용우 2011-11-24 2009
4224 2011년 어떠한 경우에도 원망하지 마세요 [1] 최용우 2011-11-23 1628
4223 2011년 시끌 복잡 요란 흥분 집착 [1] 최용우 2011-11-22 1440
4222 2011년 예수님 말도 안 되는 소리 하덜 마세요? [1] 최용우 2011-11-21 1736
4221 2011년 다른 사람에게 선물을 주는 방법 [1] 최용우 2011-11-19 2055
4220 2011년 수도(修道)가 무엇인가? 최용우 2011-11-17 1561
4219 2011년 한국 기독교회의 방향전환 [2] 최용우 2011-11-16 1597
4218 2011년 가진 것이 없어도 [2] 최용우 2011-11-15 1711
4217 2011년 이제 알았냐? [2] 최용우 2011-11-14 1451
4216 2011년 거대한 아빠 최용우 2011-11-11 1402
4215 2011년 하나님을 사랑하는 네 가지 방법 최용우 2011-11-10 2553
4214 2011년 행복이란 무엇인가? [1] 최용우 2011-11-09 3295
4213 2011년 스티븐 잡스와 하나님 최용우 2011-11-08 2576
4212 2011년 천국을 만드는 법 최용우 2011-11-07 1554
4211 2011년 사랑의 의무만 최용우 2011-11-05 1506
4210 2011년 천재와 둔재 최용우 2011-11-04 2093
4209 2011년 남녀평등 녀남평등 최용우 2011-11-03 1420
4208 2011년 스스로 존재하는 신 최용우 2011-11-02 1600
4207 2011년 결국은 내 문제 [1] 최용우 2011-11-01 195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