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사랑을 합시다

2011년 최용우............... 조회 수 1682 추천 수 0 2011.03.22 09:03:2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030번째 쪽지!

 

□ 어서 사랑을 합시다

 

내 사랑하는 이에게, 그녀와 함께 있고 싶은 간절한 맘으로 나는 사랑의 노래를 들려주고 있었다. 그때 그녀가 내 노래를 중단시키고 이렇게 말했지. "지금 그런 노래를 부르다니, 시간낭비 아닌가요? 난 지금 그대 곁에 있어요. 사랑 타령은 이제 그만 하고 어서 사랑을 합시다."
-루미의 詩 <사랑타령>중에서
교회가 잃어버린 영적 보물이 있습니다. 그것은 '영성'입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영성'이라는 단어를 쓰기만 해도 도끼눈으로 쳐다보던 교회가 지금은 '영성'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야 뭔가 그럴 듯 해보이는지 그냥 무턱대고 여기저기 '영성'이라는 단어를 남발하고 있습니다.
'영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부담감은 없어졌지만, 이제 반대로 '영성'의 의미는 심각하게 왜곡되어 '영성'을 '영성'이라는 단어로는 정확하게 전달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교회가 잃어버린 영적 보물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과의 깊은 사랑-영성'입니다. 지금 교회는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다르게 세상에 너무 깊이 달라붙어 있습니다. '영성'은 세상 '육성'과 단절하고 바람부는 갈릴리 바닷가의 예수에게로 달려가 그분과 사랑을 나누어야 하는 것인데, 지금 교회는 완전히 세상과 아주 결혼을 해 버렸습니다.
교회가 세상과 이별하고 예수님께 나아가기에는 아무리 '영성 영성'해도 이미 늦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사랑송(love song)을 부르고 있을 때가 아니고, 사랑을 나누어야 할 때인디.... ⓒ최용우

 

♥2011.3.22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1'

지나는이

2011.03.22 12:56:52

사랑송을 부르는 자체는 나쁜게 아니죠. 다만 그 사랑송이 그저 지 만족하자고 부르니까 문제인거랍니다.. 오히려 지만족을 위해서 하는거라면 사랑송이 아니라 사랑을 나눈다해도(허구한날 나눈다해도) 하나님과는 아무 상관없는 짓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68 2011년 삶을 여유롭게 하는 침묵과 무심 [2] 최용우 2011-05-09 731
4067 2011년 세상을 밝고 환하게 최용우 2011-05-07 1875
4066 2011년 나를 부르는 소리 [1] 최용우 2011-05-06 1722
4065 2011년 신발을 잃어버렸다 [2] 최용우 2011-05-04 2678
4064 2011년 왕이 우리를 지켜줄까요? [1] 최용우 2011-05-03 1720
4063 2011년 우리엄마 곰보빵 [1] 최용우 2011-05-02 1812
4062 2011년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하자! [3] 최용우 2011-04-29 2183
4061 2011년 빼도박도 못하는 날 [1] 최용우 2011-04-28 1758
4060 2011년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 최용우 2011-04-27 1595
4059 2011년 아름다운 조화 [2] 최용우 2011-04-25 1702
4058 2011년 10년만에 처음 핀 꽃 최용우 2011-04-23 1958
4057 2011년 부자되는 이야기 최용우 2011-04-22 2019
4056 2011년 신앙과 미신 최용우 2011-04-21 1987
4055 2011년 노란 고무공 file 최용우 2011-04-20 1671
4054 2011년 아이들은 어떻게 알까? 최용우 2011-04-19 1546
4053 2011년 골고다 언덕의 십자가 [1] 최용우 2011-04-18 2963
4052 2011년 성경은 그냥 읽으시면 됩니다 [3] 최용우 2011-04-16 1947
4051 2011년 기독교와 정치 [3] 최용우 2011-04-15 1698
4050 2011년 사명 소명 꿈 비전 부르심 최용우 2011-04-14 2435
4049 2011년 마음의 꽃밭 최용우 2011-04-13 1582
4048 2011년 차라리 죽여라 죽여 [2] 최용우 2011-04-12 2049
4047 2011년 한가로운 산책시간 file 최용우 2011-04-11 2281
4046 2011년 빨간 열매의 물과 스마트폰 최용우 2011-04-09 1808
4045 2011년 개를 밟지 마세요 최용우 2011-04-08 1673
4044 2011년 돼지는 축구를 좋아합니다 [1] 최용우 2011-04-07 1759
4043 2011년 찍던지 말던지 [2] 최용우 2011-04-06 1797
4042 2011년 짜장면 배달도 감지덕지 [5] 최용우 2011-04-05 2128
4041 2011년 너무 어려운 이야기 최용우 2011-04-04 1561
4040 2011년 눈이라고 다 같은 눈이 아니다 최용우 2011-04-02 8680
4039 2011년 나의 존재 의식 수준은? 최용우 2011-04-01 2009
4038 2011년 보물찾기 최용우 2011-03-31 1908
4037 2011년 지식과 명철과 지혜 최용우 2011-03-30 2010
4036 2011년 양을 세지 말고 감사를 세어라 [1] 최용우 2011-03-29 2174
4035 2011년 우리는 지금 잘 살고 있는가? [2] 최용우 2011-03-28 1809
4034 2011년 우리시대의 역설 1 [2] 최용우 2011-03-26 180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