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 마귀야!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864 추천 수 0 2012.10.20 07:42:22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485번째 쪽지!

 

□ 시끄럽다 마귀야!

 

가끔 저에게 전화로 상담을 하시는 형제님이 계신데, 저는 상담 전문가가 아니라고 말씀을 드렸는데도 일방적으로 자신의 말을 막 쏟아놓고 하소연을 합니다. 그러면 저는 처음에는 잘 들어주고 위로해주다가 그래도 소용이 없으면 "시끄럽다! 마귀야 당장 떠나가라!" 하고 소리를 칩니다.
물론 입으로 소리를 치는 것이 아니라 마음속으로 소리를 칩니다.^^ 그러면 신기하게도 그분은 자신의 신세한탄을 그치고 마치 급하게 해야될 일이 생각난 것처럼 "잠깐만요 전도사님 조금 있다가 다시 전화할께요." 그러면 저는 또 "다시 전화 하지마!"하고 외칩니다. (물론 마음속으로)
그 형제님을 향해 외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랬다가는 멱살잡히게요. 그 형제의 마음속에서 역사하는 악한 영에게 소리치는 것입니다. 그 형제는 사람이 착하고 좋은데 심령이 매우 연약합니다. 그래서 생각이 많습니다. 생각이 많은 사람에게는 악한 마귀가 기회만 있으면 속삭입니다.
죄를 지적하고 약점을 지적하고 낙심을 집어넣고 절망을 심으며 온갖 쓸데없는 이야기들을 합니다. 그런데 심령이 약한 사람들은 그런 마귀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듣고 고스란히 받아들여 그걸 또 굳게 믿고 묵상을 한 다음에 울고 불고 푸념을 하고 낙심을 하고 괴로워하는 적용까지 한단 말입니다. 마치 하나님이 돌아가신 것처럼 낙심하며 절망합니다. 세상에 그것처럼 어리석은 일이 없습니다.
도대체 마귀의 음성을 왜 그렇게 진지하게 들어줍니까? 마귀가 말을 걸오기만 해도 사정없이 쏘아붙이십시오! "시끄럽다! 마귀야. 나는 네 말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을 안다. 들을 필요도 없다. 당장 꺼져!" ⓞ최용우

 

♥2012.10.20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3'

ㅠㅠ

2012.10.20 13:40:42

저랑 똑같아요... ㅠㅠ 마귀한텐 욕해도 되요?? 그리고 매일매일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최용우

2012.10.21 09:12:08

마귀는 인격이 아니며 우리의 파괴자입니다.마귀는 마치 병균바이러스같은 것입니다. 병균에게 예의를 갖추는 사람은없지요? 아주 때려 죽여야 합니다.

늘감사

2012.10.31 00:24:35

공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57 2013년 개똥금지 [1] 최용우 2013-01-18 2027
4556 2013년 찬양의 능력 [1] 최용우 2013-01-17 2637
4555 2013년 내가 성경을 읽는 방법 [1] 최용우 2013-01-16 2277
4554 2013년 나도 안고 가세요 [2] 최용우 2013-01-15 1667
4553 2013년 무엇을 먹었습니까? [3] 최용우 2013-01-14 2191
4552 2013년 실천의 종교 [1] 최용우 2013-01-12 1942
4551 2013년 오만 것을 다 먹었다 [1] 최용우 2013-01-11 1768
4550 2013년 예수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은 [1] 최용우 2013-01-10 1941
4549 2013년 예수님이 지나가십니다 [3] 최용우 2013-01-09 1748
4548 2013년 올해는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2] 최용우 2013-01-08 2169
4547 2013년 기도를 했는데 [1] 최용우 2013-01-07 1763
4546 2013년 여관과 사랑방 최용우 2013-01-05 3743
4545 2013년 가득 차고 넘치는 [1] 최용우 2013-01-04 1873
4544 2013년 전도는 작가에게 [2] 최용우 2013-01-03 1551
4543 2013년 오늘 하루 file [2] 최용우 2013-01-01 2795
4542 2012년 왜 오르느냐고? 묻기 전에 [1] 최용우 2012-12-31 1537
4541 2012년 성령님과 동행하는 삶 [1] 최용우 2012-12-29 2468
4540 2012년 새해에는 버리고 싶은 태도 [2] 최용우 2012-12-28 2066
4539 2012년 아름다운 기도 [1] 최용우 2012-12-27 2181
4538 2012년 네 가지 비밀 [1] 최용우 2012-12-26 1704
4537 2012년 포대기 [1] 최용우 2012-12-25 1968
4536 2012년 주시옵고 주시고 주옵시고 최용우 2012-12-24 2284
4535 2012년 성도와 신자와 교인 [3] 최용우 2012-12-22 2190
4534 2012년 주 예수여, 오소서 최용우 2012-12-21 1673
4533 2012년 비밀한 기쁨 한가지 최용우 2012-12-20 1887
4532 2012년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최용우 2012-12-19 8613
4531 2012년 쉽게 살자 최용우 2012-12-18 1862
4530 2012년 날아가는 기러기를 보며 최용우 2012-12-17 2063
4529 2012년 숫자세상에서 [1] 최용우 2012-12-14 2113
4528 2012년 기독교 신앙의 핵심 [2] 최용우 2012-12-13 2101
4527 2012년 어떤 감을 먹을까? [2] 최용우 2012-12-12 1508
4526 2012년 그것은 기적이 아니다 [1] 최용우 2012-12-11 1405
4525 2012년 참된 그리스도인은 예수님만 믿습니다 최용우 2012-12-10 1548
4524 2012년 교회 건축 [3] 최용우 2012-12-08 1676
4523 2012년 누가 훌륭한 지도자인가? [1] 최용우 2012-12-07 174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