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차려주는 밥 먹고 싶다

2012년 최용우............... 조회 수 1740 추천 수 0 2012.11.03 07:10:0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4497번째 쪽지!

 

□ 나도 차려주는 밥 먹고 싶다

 

하루종일 직장에서 힘들게 일하고 퇴근한 아내가 쉬지도 못하고 저녁식사를 준비하면서 "나도 누가 차려주는 밥 먹고 싶다" 하고 말합니다. 얼마나 힘들면 저런 말을 할까 싶어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언젠가 들었던 '강 집사님 이야기' 가 생각납니다. 강순임 집사님은 일곱남매의 맏이에게 시집을 갔습니다. 신혼 재미는 고사하고 나이 어린 시동생, 시누이 뒷치닥거리에 허리 펼 날이 없었습니다.
세월이 약이라고 십여년이 지나니 시동생, 시누이가 하나둘 결혼을 하여 나가고 이번에는 자식들이 다섯입니다. 또다시 십여년을 자식들을 위해 손발이 다닳도록 고생하면서 등골이 빠졌습니다. 그리하여 어느 날 자신의 신세가 하도 기가 막혀 "아이고, 나도 남이 해주는 밥 좀 먹어 보자!"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두 팔에 힘이 쪽 빠지면서 팔이 접혀지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마치 남의 팔처럼 덜렁거렸습니다.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보고 온갖 좋다는 약들을 다 지어먹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강집사님은 소원대로 남이 해주는 밥을 받아먹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남이 해주는 밥 받아먹으며 1년을 살다가 예수를 믿게 되었습니다. "아이고 하나님, 예수님, 용서해 주이소. 남의 밥 받아먹는 것은 그런대로 괜찮은데 남의 손 빌려서 화장실 일 보아야 하는 것은 정말 못할 짓이외다. 앞으로 내 손으로 평생 밥해 먹고 살터이니 이 팔 좀 고쳐 주이소. 앞으로 절대로 허튼 소리 안 하겠습니다."
눈물로 기도하기를 한 달이 지난 어느 날 잠을 자는데 답답하여 눈을 떠보니 손이 배 위에 올려져 있더랍니다. 손에 힘이 돌아온 것이지요.
그러니까 말 한대로 되는 수가 있으니 정말 말조심해야 됩니다. "여보! 내가 열심히 밥하는 거 배워서 밥 차려줄테니 차라리 '나도 남편이 차려주는 밥 먹고 싶다' 그렇게 말혀~ "  ⓞ최용우

 

♥2012.11.3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글에 공감하시면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댓글 '2'

김기현

2012.11.05 09:54:15

참 의미심장한 글이네요. 서로 알아주고 배려해주면 되겠지요.감사합니다

최용우

2012.11.05 09:55:34

흐흐... 제가 저녁을 차려줄 줄을 모르니 가끔 사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57 2013년 개똥금지 [1] 최용우 2013-01-18 2027
4556 2013년 찬양의 능력 [1] 최용우 2013-01-17 2637
4555 2013년 내가 성경을 읽는 방법 [1] 최용우 2013-01-16 2277
4554 2013년 나도 안고 가세요 [2] 최용우 2013-01-15 1667
4553 2013년 무엇을 먹었습니까? [3] 최용우 2013-01-14 2191
4552 2013년 실천의 종교 [1] 최용우 2013-01-12 1942
4551 2013년 오만 것을 다 먹었다 [1] 최용우 2013-01-11 1768
4550 2013년 예수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은 [1] 최용우 2013-01-10 1941
4549 2013년 예수님이 지나가십니다 [3] 최용우 2013-01-09 1748
4548 2013년 올해는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2] 최용우 2013-01-08 2169
4547 2013년 기도를 했는데 [1] 최용우 2013-01-07 1763
4546 2013년 여관과 사랑방 최용우 2013-01-05 3743
4545 2013년 가득 차고 넘치는 [1] 최용우 2013-01-04 1873
4544 2013년 전도는 작가에게 [2] 최용우 2013-01-03 1551
4543 2013년 오늘 하루 file [2] 최용우 2013-01-01 2795
4542 2012년 왜 오르느냐고? 묻기 전에 [1] 최용우 2012-12-31 1537
4541 2012년 성령님과 동행하는 삶 [1] 최용우 2012-12-29 2468
4540 2012년 새해에는 버리고 싶은 태도 [2] 최용우 2012-12-28 2066
4539 2012년 아름다운 기도 [1] 최용우 2012-12-27 2181
4538 2012년 네 가지 비밀 [1] 최용우 2012-12-26 1704
4537 2012년 포대기 [1] 최용우 2012-12-25 1968
4536 2012년 주시옵고 주시고 주옵시고 최용우 2012-12-24 2284
4535 2012년 성도와 신자와 교인 [3] 최용우 2012-12-22 2190
4534 2012년 주 예수여, 오소서 최용우 2012-12-21 1673
4533 2012년 비밀한 기쁨 한가지 최용우 2012-12-20 1887
4532 2012년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최용우 2012-12-19 8613
4531 2012년 쉽게 살자 최용우 2012-12-18 1862
4530 2012년 날아가는 기러기를 보며 최용우 2012-12-17 2063
4529 2012년 숫자세상에서 [1] 최용우 2012-12-14 2113
4528 2012년 기독교 신앙의 핵심 [2] 최용우 2012-12-13 2101
4527 2012년 어떤 감을 먹을까? [2] 최용우 2012-12-12 1508
4526 2012년 그것은 기적이 아니다 [1] 최용우 2012-12-11 1405
4525 2012년 참된 그리스도인은 예수님만 믿습니다 최용우 2012-12-10 1548
4524 2012년 교회 건축 [3] 최용우 2012-12-08 1676
4523 2012년 누가 훌륭한 지도자인가? [1] 최용우 2012-12-07 174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