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의 복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19 추천 수 0 2019.12.02 07:25:49
.........

hb6524.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24번째 쪽지!


□심판의 복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히12:6) 심판하심으로 자신의 사랑을 나타내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선민 이스라엘 백성들을 포로가 되어 바벨론으로 끌려가게 하신 것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버린 것이 아니라 그들을 사랑하셨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은 자신들이 살아가면서 중요하게 여겼던 모든 외적인 것들을 다 두고 가야 했습니다. 집도 땅도 성전도 왕(王)도 도시도 지위도 명성도 직업도 학벌도 다 두고 가야 했습니다. 그들은 이사를 간 것이 아니고 포로로 끌려간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지고 간 것은 자신의 등에 짊어질 정도의 짐과 그동안 몸에 익은 종교적 관습, 기억, 습관이나 율법 정도뿐이었습니다. 정말 거추장스러운 것들은 다 버리고 이제 진짜 본질적인 것만 남은 것입니다. 그 결과 유대인들은 인도에서 구스까지(에8:9) 흩어져 살면서도 오직 하나님만 섬기는 ‘야훼신앙’의 특징을 민족적 특징으로 정착시켰습니다. 그들은 오늘날 까지도 세계 어디에서 살든 자신들만의 독특한 생활방식과 종교형식을 유지시키고 있습니다.
또한 이때로부터 이스라엘 민족에게는 언젠가 자신들을 구해 줄 ‘메시아가 올 것이라는 대망신앙’이 생겼습니다. 우리도 다시 오실(재림) 메시아를 기다리는 대망신앙을 가지고 살지만 우리는 그들에 비해 그 기다림의 강도가 훨씬 약하고 미미합니다.
이 땅에 거대한 집을 짓고 부와 명성과 물질을 소유한 건물주들은 예수님이 오시는 것도 반갑지 않고 천국에 가는 것도 탐탁치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진정한 복이 아닙니다. 우리에게는 주님이 부르시면 언제든 어디든 갈 수 있도록 등에 질 정도의 책 몇 권과 주야로 말씀을 묵상하고 새벽기도 하는 습관만 있어도 충분합니다. ⓒ최용우

 
♥2019.12.1.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최용우

2019.12.03 07:07:04

이스라엘 백성들이 바벨론의 포로로 끌려간 심판 사건을 일주일동안 묵상합니다. 수천년전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오늘 우리의 이야기 입니다.가슴을 치면서 읽어야 될 글입니다.

들꽃611

2020.01.07 22:00:51

6524-65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70 2016년 예수와 세례요한 최용우 2020-01-30 121
6569 2016년 예수의 신성 최용우 2020-01-29 118
6568 2016년 예수의 인성 [1] 최용우 2020-01-28 127
6567 2016년 예수와 미래 [1] 최용우 2020-01-24 176
6566 2016년 예수 경험 최용우 2020-01-23 175
6565 2016년 예수와 경륜(經綸) [2] 최용우 2020-01-22 145
6564 2016년 예수와 믿음 [2] 최용우 2020-01-21 167
6563 2016년 예수와 회개 최용우 2020-01-20 158
6562 2016년 예수와 유대인들 최용우 2020-01-18 249
6561 2016년 예수와 법칙 [1] 최용우 2020-01-17 170
6560 2016년 예수는 왜 그때 거기에 최용우 2020-01-16 170
6559 2016년 예수와 역사 [1] 최용우 2020-01-15 144
6558 2016년 예수와 기독교 [1] 최용우 2020-01-14 151
6557 2016년 예수 그리스도 최용우 2020-01-13 135
6556 2016년 기독교와 우리나라 [2] 최용우 2020-01-11 327
6555 2016년 기독교와 근본주의 최용우 2020-01-10 160
6554 2016년 기독교와 프로테스탄트 최용우 2020-01-09 149
6553 2016년 기독교와 카톨릭 최용우 2020-01-08 188
6552 2016년 기독교와 유대교 [3] 최용우 2020-01-07 201
6551 2016년 기독교 나무 [1] 최용우 2020-01-06 164
6550 2016년 예수님과 식사하기 [3] 최용우 2020-01-03 237
6549 2016년 예수님과 함께걷기 [2] 최용우 2020-01-02 257
6548 2016년 예수님과 동행하기 [2] 최용우 2020-01-01 279
6547 2016년 잘 왔다 [2] 최용우 2019-12-30 169
6546 2016년 할머니와 영감 [1] 최용우 2019-12-28 184
6545 2016년 이미 가지고 있음 [1] 최용우 2019-12-27 170
6544 2016년 꼭 알려주고 싶은 것 [4] 최용우 2019-12-26 223
6543 2016년 가장 큰 행복 [1] 최용우 2019-12-24 249
6542 2016년 나는 행복했다 [2] 최용우 2019-12-23 151
6541 2016년 온유 겸손 최용우 2019-12-21 184
6540 2016년 빈둥빈둥 [2] 최용우 2019-12-20 142
6539 2016년 가나안신앙 [7] 최용우 2019-12-19 192
6538 2016년 광야신앙 [1] 최용우 2019-12-18 166
6537 2016년 애굽신앙 [1] 최용우 2019-12-17 144
6536 2016년 신앙의 3단계 [2] 최용우 2019-12-16 24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