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미덕들

2010년 최용우............... 조회 수 2204 추천 수 0 2010.02.13 11:25:5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716번째 쪽지!

□ 사소한 미덕들

아시시의 성자 성 프란치스코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십자가 발 밑에 돋아있는 사소한 미덕들을 우리는 매우 소중히 여겨야 합니다."
한 제자가 물었습니다. "스승님이 말씀하시는 사소한 미덕이라는 것은 무엇입니까?"
성 프란시스코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겸손함, 온유함, 인내심, 인자함, 정중함, 명랑함, 친절함, 동정심, 소박함, 성실함, 무례를 용서하는 마음, 따뜻한 마음,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는 마음 같은 사소한 미덕들은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피는 제비꽃처럼 피어있습니다. 그러한 미덕들은 그늘진 곳을 좋아하고 이슬을 먹고삽니다.  그러나 그런 미덕들은 제비꽃처럼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그 달콤한 향기는 사방으로 퍼져나갑니다."
한 방을 좋아하고, 과시하기를 좋아하고, 큰 것을 지향하는 높은 마음은 주님의 마음이 아닙니다. 온통 큰 것이 되려고만 하는 세상에서, 작은 제비꽃처럼 그늘을 좋아하고 새벽이슬을 먹으라는 말이 참 우습지요? 하지만 그게 그리스도인의 살길입니다. ⓒ최용우

♥2010.2.13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4 2010년 예수님보다 더 좋은 것 [2] 최용우 2010-05-25 2326
3793 2010년 아버지 [1] 최용우 2010-05-24 2089
3792 2010년 기쁨과 쾌락 [1] 최용우 2010-05-22 2468
3791 2010년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1] 최용우 2010-05-20 2305
3790 2010년 하나님의 최고의 선물 [1] 최용우 2010-05-19 2488
3789 2010년 깨끗한 집과 더러운 집 [1] 최용우 2010-05-18 3567
3788 2010년 아빠 공부중 최용우 2010-05-17 2114
3787 2010년 오! 젊음의 열정 최용우 2010-05-15 2304
3786 2010년 콤플렉스, 천재! 최용우 2010-05-14 2438
3785 2010년 기독교의 미래 최용우 2010-05-13 2455
3784 2010년 사자같이 담대한 믿음 [3] 최용우 2010-05-12 2364
3783 2010년 이마에 뭐가 찍혀 있습니까? 최용우 2010-05-11 2083
3782 2010년 당신이 그토록 크신 사랑인 줄 [1] 최용우 2010-05-10 2238
3781 2010년 개구리 소리 최용우 2010-05-08 2827
3780 2010년 마두금을 울려라 file 최용우 2010-05-07 1450
3779 2010년 원을 지우는 사람 최용우 2010-05-06 2063
3778 2010년 허황된 꿈 그만 꾸그라 최용우 2010-05-04 1981
3777 2010년 진짜 기네스북 [3] 최용우 2010-05-03 2185
3776 2010년 지금 이 순간 [2] 최용우 2010-05-01 2304
3775 2010년 성경은 믿어야 하는 책 최용우 2010-04-30 2190
3774 2010년 개나 소나 물고 다니는 성령 [3] 최용우 2010-04-28 2326
3773 2010년 아름답고 행복한 삶 file [2] 최용우 2010-04-27 2379
3772 2010년 늑대가 내 자녀들에게 뭘 했나? [2] 최용우 2010-04-26 2260
3771 2010년 말을 많이 하는 것은 최용우 2010-04-24 2277
3770 2010년 의인과 악인 [2] 최용우 2010-04-23 2493
3769 2010년 고생과 고난 최용우 2010-04-22 2391
3768 2010년 주님과 성경암송하며 만나세요 최용우 2010-04-20 2337
3767 2010년 성경을 어떻게 봅니까? [3] 최용우 2010-04-19 2168
3766 2010년 꽃 따기 최용우 2010-04-17 2202
3765 2010년 내 아들 아까워서 어떠켜... 최용우 2010-04-16 1999
3764 2010년 택시운전하는 목사님 최용우 2010-04-15 2398
3763 2010년 사장님 사장님 우리 사장님 최용우 2010-04-14 1941
3762 2010년 산은 높다 최용우 2010-04-13 1938
3761 2010년 바다는 넓고 최용우 2010-04-12 2070
3760 2010년 칭찬합니다 칭찬합시다. 최용우 2010-04-10 195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