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황된 꿈 그만 꾸그라

2010년 최용우............... 조회 수 1981 추천 수 0 2010.05.04 09:08:0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779번째 쪽지!

 

□ 허황된 꿈 그만 꾸그라

 

어떤 작은 모임에 참석한 한분이 두 아들을 데리고 왔습니다. 아직 나이가 어린 아기들은 모인 사람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습니다. 어떤 분이 작은 곰 인형 하나를 형에게 먼저 주었습니다.
그랬더니 동생이 떼를 쓰며 형의 인형을 빼앗았습니다. 조금만 기다리면 자기에게도 줄 터인데 그새를 못 참고 쯧쯧... 그분은 당황하여 얼른 다른 인형 하나를 가져와 형에게 주었습니다. 동생은 원래 그 인형이 자기 것이라며 그것도 빼앗아 두 개를 쥐고 안 놓는 것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말로 설득을 해도 동생은 들은 척도 안 했습니다. 할 수 없이 그분은 또 다른 인형을 가지고 왔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형의 손에 쥐어주면서 "이 인형이 가장 비싼 것이야" 하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에 인형 세 개가 동생의 손에 있더군요. 참으로 아무도 보는 사람이 없으면 꿀밤이라도 한 대 때려주고 싶은 욕심쟁이 동생입니다. 사람들은 빼앗아간 동생을 뭐라 하는 게 아니라 빼앗긴 형을 보고 "참 순딩이야..." 하며 동정 어린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지나치거나 모자람이 없이 도리에 맞는 것이 '중'이며, 평상적이고 불변적인 것을 '용'이라 하여 그것을 중용(中庸)이라 합니다. 중용은 이 세상에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러 살아가는 삶의 기본 도리입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중용의 도리가 무너지고, 힘 쎄고 능력 있는 놈이 독식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오! 주님. 교회만이라도 중용의 도리가 통하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이내 마음속에 들려오는 한 소리 - 허황된 꿈 그만 꾸그라.   ⓒ최용우

 

♥2010.5.4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23 2010년 즐거운 하루 [2] 최용우 2010-06-30 2014
3822 2010년 아.. 너무나 기쁘다 최용우 2010-06-28 1890
3821 2010년 가만히 있는 훈련 최용우 2010-06-19 2249
3820 2010년 돈은 어디에서 오는가? [4] 최용우 2010-06-19 2283
3819 2010년 까무러치지 맙시다 [2] 최용우 2010-06-19 1916
3818 2010년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 최용우 2010-06-19 2462
3817 2010년 로고스와 싸륵스 최용우 2010-06-19 2237
3816 2010년 영적 각성이란? [1] 최용우 2010-06-19 2547
3815 2010년 어느 날 갑자기 피는 꽃은 없습니다 [1] 최용우 2010-06-19 2457
3814 2010년 위로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10-06-18 2308
3813 2010년 총 맞은 것처럼 최용우 2010-06-17 2170
3812 2010년 춘향전과 방자전 [3] 최용우 2010-06-16 3007
3811 2010년 무엇을 바라보는가 최용우 2010-06-15 2141
3810 2010년 웃음에 대한 웃기는 이야기 12 [2] 최용우 2010-06-14 2905
3809 2010년 고귀이 고귀이 고고 [2] 최용우 2010-06-12 2117
3808 2010년 니가 뭔데 우 최용우 2010-06-11 2111
3807 2010년 그래도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0-06-10 2120
3806 2010년 김c 같은 사람 최용우 2010-06-09 2376
3805 2010년 범수네 꽃가게 최용우 2010-06-08 2321
3804 2010년 내가 내가 내가 내가...... 최용우 2010-06-07 2324
3803 2010년 우리가 원하는 사람은 최용우 2010-06-05 2214
3802 2010년 착하게 살자 최용우 2010-06-04 2196
3801 2010년 세 가지 유혹 [1] 최용우 2010-06-03 2815
3800 2010년 다수결이 옳은 것만은 아니다 최용우 2010-06-01 2316
3799 2010년 전국 팔도 최용우 2010-05-31 2669
3798 2010년 무소유의 자유 최용우 2010-05-29 2213
3797 2010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1] 최용우 2010-05-28 2426
3796 2010년 기도하는 아버지 남편 [1] 최용우 2010-05-27 2633
3795 2010년 색깔 이야기 최용우 2010-05-26 2267
3794 2010년 예수님보다 더 좋은 것 [2] 최용우 2010-05-25 2326
3793 2010년 아버지 [1] 최용우 2010-05-24 2089
3792 2010년 기쁨과 쾌락 [1] 최용우 2010-05-22 2468
3791 2010년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1] 최용우 2010-05-20 2305
3790 2010년 하나님의 최고의 선물 [1] 최용우 2010-05-19 2488
3789 2010년 깨끗한 집과 더러운 집 [1] 최용우 2010-05-18 358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