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풍지 우는 소리

2009년 최용우............... 조회 수 4018 추천 수 0 2009.10.13 02:06:06
.........
2009021445446953.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617번째 쪽지!

  □ 문풍지 우는 소리

부우우우우우우우. 부우우우우우우웅
바드드드드드드드 바드르르르르르르
추운 겨울 문풍지 우는 소리 아세요?
옛날 빗살문이나 띠살문에 너풀너풀 붙어있던 창호지 문풍지가 부드드드덕! 부덕부덕 부우우우웅 방귀소리를 내었지요.
서른 여섯 꽃다운 나이에 과부가 된 우리 어머니 추운 겨울 긴긴밤 문풍지 소리에 맞추어 눈물로 신세한탄. 그 소리를 이불 속에서 숨죽이고 들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결혼을 해서 속초 설악산으로 신혼여행을 갔는데요. 첫날밤 묵었던 모텔인지 호텔인지 밤새도록 부는 바람에 창문이 덜커덩거리는데 신기하게도 그 소리가 영낙없는 문풍지 소리였습니다.
그 문풍지 소리를 듣는데 갑자기 어머니의 얼굴이 떠오르고 울컥 울음이 올라와 그냥 휴게실 구석에 앉아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이제 막 결혼한 새색시는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지금 저게 좋아서 우는거여? 첫날밤이 겁나서 우는거여? 아니면 첫사랑을 못 잊어서 우는거여, 머시여 지금..."
요즘 시중에서 파는 스폰지로 만든 문풍지는 벙어리입니다. 창틈이나 현관문 사이에 꼭 끼어서 끽소리도 못 내더군요.
사람의 기분 따라 슬프거나, 신나거나, 자발거리거나, 청승맞았던 그 옛날 문풍지 우는 소리... 그 추억의 소리를 아시나요? ⓒ최용우

♥2009.10.13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4'

무명씨

2009.10.17 13:30:23

오늘 지금 나의 말과 행동이 나비의 날개짓이 되어 언제 어느 곳의 폭풍으로 변할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사랑하는 사이가 되면 그곳이 천국이겠죠? 마음이 급해집니다. 예수님이 천국이 가까웠으니 회개하라고 소리치며 다니신 그 맘을 이제야 좀 알것같습니다. 사랑하므로

김형중

2009.10.17 13:31:35

옛말에 " 바늘구멍으로 황소바람들어온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입성가지가 변변치 못했던 시절에는 바늘구멍같이 작은 구멍으로 들어오는 바람에 얼마나 한기를 느꼈던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문풍지우는 소리가 정말 정겹기도 합니다

차경미

2009.10.17 13:32:05

문풍지 소리가 들리니 벌써 겨울이 성큼 저 만치서 서 있는 듯 합니다 참으로 매섭고 추운 겨울에는 오직 따듯함이 제일 좋죠 그 따뜻함과 온유함과 사랑이 넘치는 곳은 교회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님이 계시니 얼마나 따뜻하고 정겨운지 몰라요 추운 겨울에는 교회에 더 자주가서 주님과 마주하면 한결 따뜻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평안하세요

남순화

2009.10.23 11:40:02

식구많아 한방에서 온 가족이 다 자야했던 어린시절 문 바로 옆에서 잠을 청할라치면 틈새바람소리가 얼마나 심했던지 ...문풍지를 어린나이게 공책을 뜯어 막아놨던 생각이 납니다 온가족이 몸을 부대끼며 동생다리에 다리올려가며 자던 그 어린 시절이 그립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2 2010년 글을 다 쓴 다음에는 최용우 2010-07-10 1907
3831 2010년 개과천선(改過遷善) 최용우 2010-07-09 2085
3830 2010년 아침의 시작 최용우 2010-07-08 2114
3829 2010년 최대의 이단 [1] 최용우 2010-07-07 2162
3828 2010년 가장 두려운 형벌 [2] 최용우 2010-07-06 2081
3827 2010년 좋은 친구들 최용우 2010-07-05 2293
3826 2010년 그럴 수도 있겠네 최용우 2010-07-03 1911
3825 2010년 어느 치킨집에서 [2] 최용우 2010-07-02 2182
3824 2010년 니고데모와 삭개오 최용우 2010-07-01 2701
3823 2010년 즐거운 하루 [2] 최용우 2010-06-30 2015
3822 2010년 아.. 너무나 기쁘다 최용우 2010-06-28 1891
3821 2010년 가만히 있는 훈련 최용우 2010-06-19 2250
3820 2010년 돈은 어디에서 오는가? [4] 최용우 2010-06-19 2288
3819 2010년 까무러치지 맙시다 [2] 최용우 2010-06-19 1917
3818 2010년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 최용우 2010-06-19 2465
3817 2010년 로고스와 싸륵스 최용우 2010-06-19 2239
3816 2010년 영적 각성이란? [1] 최용우 2010-06-19 2548
3815 2010년 어느 날 갑자기 피는 꽃은 없습니다 [1] 최용우 2010-06-19 2458
3814 2010년 위로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10-06-18 2311
3813 2010년 총 맞은 것처럼 최용우 2010-06-17 2171
3812 2010년 춘향전과 방자전 [3] 최용우 2010-06-16 3019
3811 2010년 무엇을 바라보는가 최용우 2010-06-15 2144
3810 2010년 웃음에 대한 웃기는 이야기 12 [2] 최용우 2010-06-14 2907
3809 2010년 고귀이 고귀이 고고 [2] 최용우 2010-06-12 2118
3808 2010년 니가 뭔데 우 최용우 2010-06-11 2112
3807 2010년 그래도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0-06-10 2121
3806 2010년 김c 같은 사람 최용우 2010-06-09 2377
3805 2010년 범수네 꽃가게 최용우 2010-06-08 2322
3804 2010년 내가 내가 내가 내가...... 최용우 2010-06-07 2325
3803 2010년 우리가 원하는 사람은 최용우 2010-06-05 2215
3802 2010년 착하게 살자 최용우 2010-06-04 2197
3801 2010년 세 가지 유혹 [1] 최용우 2010-06-03 2817
3800 2010년 다수결이 옳은 것만은 아니다 최용우 2010-06-01 2318
3799 2010년 전국 팔도 최용우 2010-05-31 2670
3798 2010년 무소유의 자유 최용우 2010-05-29 221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