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풍지 우는 소리

2009년 최용우............... 조회 수 3945 추천 수 0 2009.10.13 02:06:06
.........
2009021445446953.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617번째 쪽지!

  □ 문풍지 우는 소리

부우우우우우우우. 부우우우우우우웅
바드드드드드드드 바드르르르르르르
추운 겨울 문풍지 우는 소리 아세요?
옛날 빗살문이나 띠살문에 너풀너풀 붙어있던 창호지 문풍지가 부드드드덕! 부덕부덕 부우우우웅 방귀소리를 내었지요.
서른 여섯 꽃다운 나이에 과부가 된 우리 어머니 추운 겨울 긴긴밤 문풍지 소리에 맞추어 눈물로 신세한탄. 그 소리를 이불 속에서 숨죽이고 들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결혼을 해서 속초 설악산으로 신혼여행을 갔는데요. 첫날밤 묵었던 모텔인지 호텔인지 밤새도록 부는 바람에 창문이 덜커덩거리는데 신기하게도 그 소리가 영낙없는 문풍지 소리였습니다.
그 문풍지 소리를 듣는데 갑자기 어머니의 얼굴이 떠오르고 울컥 울음이 올라와 그냥 휴게실 구석에 앉아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이제 막 결혼한 새색시는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지금 저게 좋아서 우는거여? 첫날밤이 겁나서 우는거여? 아니면 첫사랑을 못 잊어서 우는거여, 머시여 지금..."
요즘 시중에서 파는 스폰지로 만든 문풍지는 벙어리입니다. 창틈이나 현관문 사이에 꼭 끼어서 끽소리도 못 내더군요.
사람의 기분 따라 슬프거나, 신나거나, 자발거리거나, 청승맞았던 그 옛날 문풍지 우는 소리... 그 추억의 소리를 아시나요? ⓒ최용우

♥2009.10.13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4'

무명씨

2009.10.17 13:30:23

오늘 지금 나의 말과 행동이 나비의 날개짓이 되어 언제 어느 곳의 폭풍으로 변할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사랑하는 사이가 되면 그곳이 천국이겠죠? 마음이 급해집니다. 예수님이 천국이 가까웠으니 회개하라고 소리치며 다니신 그 맘을 이제야 좀 알것같습니다. 사랑하므로

김형중

2009.10.17 13:31:35

옛말에 " 바늘구멍으로 황소바람들어온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입성가지가 변변치 못했던 시절에는 바늘구멍같이 작은 구멍으로 들어오는 바람에 얼마나 한기를 느꼈던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문풍지우는 소리가 정말 정겹기도 합니다

차경미

2009.10.17 13:32:05

문풍지 소리가 들리니 벌써 겨울이 성큼 저 만치서 서 있는 듯 합니다 참으로 매섭고 추운 겨울에는 오직 따듯함이 제일 좋죠 그 따뜻함과 온유함과 사랑이 넘치는 곳은 교회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님이 계시니 얼마나 따뜻하고 정겨운지 몰라요 추운 겨울에는 교회에 더 자주가서 주님과 마주하면 한결 따뜻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평안하세요

남순화

2009.10.23 11:40:02

식구많아 한방에서 온 가족이 다 자야했던 어린시절 문 바로 옆에서 잠을 청할라치면 틈새바람소리가 얼마나 심했던지 ...문풍지를 어린나이게 공책을 뜯어 막아놨던 생각이 납니다 온가족이 몸을 부대끼며 동생다리에 다리올려가며 자던 그 어린 시절이 그립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54 2009년 부자의 잘못은 [1] 최용우 2009-11-27 2100
3653 2009년 나의 생각 그 너머에 [2] 최용우 2009-11-26 2404
3652 2009년 구멍을 찾으세요 최용우 2009-11-25 2018
3651 2009년 그냥 가만 놔 둬 보세요 최용우 2009-11-24 2128
3650 2009년 도대체 얼마나 더 최용우 2009-11-22 1961
3649 2009년 하나님 나라와 천국 최용우 2009-11-21 2675
3648 2009년 사람 몸은 구더기의 집 [3] 최용우 2009-11-20 3540
3647 2009년 좋은 밭 만들기 [2] 최용우 2009-11-19 3515
3646 2009년 모든 옷을 벗어버리고 [2] 최용우 2009-11-18 2255
3645 2009년 하나님의 은혜 안에 거하면 [1] 최용우 2009-11-17 2570
3644 2009년 주님과 하나되기를 [1] 최용우 2009-11-16 2210
3643 2009년 9가지 마음가짐 최용우 2009-11-14 2322
3642 2009년 적당하게 가난하게 살기 최용우 2009-11-13 2309
3641 2009년 부자되는 첫 습관 최용우 2009-11-12 2001
3640 2009년 확실한 사실 최용우 2009-11-11 1862
3639 2009년 성전을 헐라! 최용우 2009-11-10 2079
3638 2009년 타락이란 무엇인가? [1] 최용우 2009-11-09 2290
3637 2009년 밝은 왜 밝일까? 최용우 2009-11-07 1944
3636 2009년 이세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가장 무서운 일 [2] 최용우 2009-11-06 2982
3635 2009년 웃음이 가득한 세상 최용우 2009-11-05 2706
3634 2009년 양심을 지키는 그리스도인 [1] 최용우 2009-11-04 2646
3633 2009년 사랑과 믿음 최용우 2009-11-03 2014
3632 2009년 그때도 신종인플루엔자가 있었나? 최용우 2009-11-02 1848
3631 2009년 성경의 쓴맛 최용우 2009-10-31 2079
3630 2009년 성경의 단맛 [1] 최용우 2009-10-29 2198
3629 2009년 죽음의 사건 [3] 최용우 2009-10-28 2857
3628 2009년 하나님을 만나는 길 [4] 최용우 2009-10-27 2763
3627 2009년 그렇게 하고 싶다 최용우 2009-10-26 2067
3626 2009년 비밀 폭로 최용우 2009-10-24 2029
3625 2009년 최고의 강연 [1] 최용우 2009-10-23 2247
3624 2009년 들어주는 사랑 최용우 2009-10-22 2484
3623 2009년 음악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1] 최용우 2009-10-21 2145
3622 2009년 밝은 마음 최용우 2009-10-20 2233
3621 2009년 찌찌 때때 까까 뽀뽀 최용우 2009-10-19 2704
3620 2009년 웃음버튼 [1] 최용우 2009-10-17 248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