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성경

2009년 최용우............... 조회 수 2753 추천 수 0 2009.10.14 09:48:0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618번째 쪽지!

        □ 고양이와 성경

우리 집에 자주 놀러오는 한 아이는 고양이소리를 정말 그럴듯하게 냅니다.
"이야. 넌 진짜 캣츠다! 어쩜 그렇게 고양이 소리를 낼 수 있니?"
"우리 집에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정말 여러 번 낳았어요. 이번에도 세 마리나 낳았어요. 제가 '냐옹' 하고 부르면 '니야웅'하고 대답도 해요"
아하.. 오랫동안 고양이와 함께 살았구나!  고양이와 오래 살다보니 고양이 소리를 내는 것을 보고 사람은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소리를 낸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짐승을 만나면 짐승의 말을 배우고 신을 만나면 신의 말을 배웁니다.
짐승을 만나면 짐승의 소리를 하고 신을 만나면 신의 소리를 합니다.
주식에 미쳐있는 사람을 만나면 맨날 주식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이야기만 하고, 땅에 미쳐있는 사람을 만나면 맨날 전국의 돈 되는 땅 찾아다니는 이야기만 합니다.
나는 누구와 만나며 나는 어떤 소리를 내는가? 나는 살면서 다른 이야기에는 별로 흥미가 없습니다. 내 눈을 번쩍 뜨이게 하고 귀를 쫑긋 세우게 하는 것은 성경이야기입니다.
내가 살면서 성경을 만났다는 사실은 정말 기가막힌 행운입니다. 중학교 2학년 때 버스를 놓치고 친구 집에서 하룻밤 잠을 잤는데, 그 집 윗방에서 반쯤 접혀 쌀가마니 밑에 괴여있던 손바닥만한 쪽 복음 성경을 발견하고 뭔가? 호기심에서 읽었던 성경을 지금까지 손에서 놓지 못하고 읽고 있습니다. 만약 이 지구별에 여행 와서 성경을 만나지 못하였다면 이 여행이 정말 재미없었을 것 같습니다.
오늘도 내 평생의 동반자인 성경을 펼쳐놓고 놀람과 환희, 감동을 받습니다. 오오! 할렐루야. 아멘 ⓒ최용우

♥2009.10.14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3'

임숙영

2009.10.15 10:03:13

감사합니다. 열심히 보고 느끼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이소영

2009.10.15 10:03:55

좋은아침이네요^^&

주원엄마

2009.10.17 13:33:00

맞습니다.. 맞고요.. 한 평생 살면서.. 지가 죄인인 것과.. 이런 죄인 땀시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날 구원하셨다는 소식을 듣지 못한 것은 불행중의 불행입니다.. 갱수기는 참 행운아입니다.. 지가 죄인 인 것도 알았고.. 울 주님께서 구원해주셨단 것도 알았으니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54 2009년 부자의 잘못은 [1] 최용우 2009-11-27 2100
3653 2009년 나의 생각 그 너머에 [2] 최용우 2009-11-26 2404
3652 2009년 구멍을 찾으세요 최용우 2009-11-25 2018
3651 2009년 그냥 가만 놔 둬 보세요 최용우 2009-11-24 2128
3650 2009년 도대체 얼마나 더 최용우 2009-11-22 1961
3649 2009년 하나님 나라와 천국 최용우 2009-11-21 2675
3648 2009년 사람 몸은 구더기의 집 [3] 최용우 2009-11-20 3540
3647 2009년 좋은 밭 만들기 [2] 최용우 2009-11-19 3515
3646 2009년 모든 옷을 벗어버리고 [2] 최용우 2009-11-18 2255
3645 2009년 하나님의 은혜 안에 거하면 [1] 최용우 2009-11-17 2570
3644 2009년 주님과 하나되기를 [1] 최용우 2009-11-16 2210
3643 2009년 9가지 마음가짐 최용우 2009-11-14 2322
3642 2009년 적당하게 가난하게 살기 최용우 2009-11-13 2309
3641 2009년 부자되는 첫 습관 최용우 2009-11-12 2001
3640 2009년 확실한 사실 최용우 2009-11-11 1862
3639 2009년 성전을 헐라! 최용우 2009-11-10 2079
3638 2009년 타락이란 무엇인가? [1] 최용우 2009-11-09 2290
3637 2009년 밝은 왜 밝일까? 최용우 2009-11-07 1944
3636 2009년 이세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가장 무서운 일 [2] 최용우 2009-11-06 2982
3635 2009년 웃음이 가득한 세상 최용우 2009-11-05 2706
3634 2009년 양심을 지키는 그리스도인 [1] 최용우 2009-11-04 2646
3633 2009년 사랑과 믿음 최용우 2009-11-03 2014
3632 2009년 그때도 신종인플루엔자가 있었나? 최용우 2009-11-02 1848
3631 2009년 성경의 쓴맛 최용우 2009-10-31 2079
3630 2009년 성경의 단맛 [1] 최용우 2009-10-29 2198
3629 2009년 죽음의 사건 [3] 최용우 2009-10-28 2857
3628 2009년 하나님을 만나는 길 [4] 최용우 2009-10-27 2763
3627 2009년 그렇게 하고 싶다 최용우 2009-10-26 2067
3626 2009년 비밀 폭로 최용우 2009-10-24 2029
3625 2009년 최고의 강연 [1] 최용우 2009-10-23 2247
3624 2009년 들어주는 사랑 최용우 2009-10-22 2484
3623 2009년 음악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1] 최용우 2009-10-21 2145
3622 2009년 밝은 마음 최용우 2009-10-20 2233
3621 2009년 찌찌 때때 까까 뽀뽀 최용우 2009-10-19 2704
3620 2009년 웃음버튼 [1] 최용우 2009-10-17 248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