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성경

2009년 최용우............... 조회 수 2769 추천 수 0 2009.10.14 09:48:03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618번째 쪽지!

        □ 고양이와 성경

우리 집에 자주 놀러오는 한 아이는 고양이소리를 정말 그럴듯하게 냅니다.
"이야. 넌 진짜 캣츠다! 어쩜 그렇게 고양이 소리를 낼 수 있니?"
"우리 집에 어미 고양이는 새끼를 정말 여러 번 낳았어요. 이번에도 세 마리나 낳았어요. 제가 '냐옹' 하고 부르면 '니야웅'하고 대답도 해요"
아하.. 오랫동안 고양이와 함께 살았구나!  고양이와 오래 살다보니 고양이 소리를 내는 것을 보고 사람은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소리를 낸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짐승을 만나면 짐승의 말을 배우고 신을 만나면 신의 말을 배웁니다.
짐승을 만나면 짐승의 소리를 하고 신을 만나면 신의 소리를 합니다.
주식에 미쳐있는 사람을 만나면 맨날 주식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이야기만 하고, 땅에 미쳐있는 사람을 만나면 맨날 전국의 돈 되는 땅 찾아다니는 이야기만 합니다.
나는 누구와 만나며 나는 어떤 소리를 내는가? 나는 살면서 다른 이야기에는 별로 흥미가 없습니다. 내 눈을 번쩍 뜨이게 하고 귀를 쫑긋 세우게 하는 것은 성경이야기입니다.
내가 살면서 성경을 만났다는 사실은 정말 기가막힌 행운입니다. 중학교 2학년 때 버스를 놓치고 친구 집에서 하룻밤 잠을 잤는데, 그 집 윗방에서 반쯤 접혀 쌀가마니 밑에 괴여있던 손바닥만한 쪽 복음 성경을 발견하고 뭔가? 호기심에서 읽었던 성경을 지금까지 손에서 놓지 못하고 읽고 있습니다. 만약 이 지구별에 여행 와서 성경을 만나지 못하였다면 이 여행이 정말 재미없었을 것 같습니다.
오늘도 내 평생의 동반자인 성경을 펼쳐놓고 놀람과 환희, 감동을 받습니다. 오오! 할렐루야. 아멘 ⓒ최용우

♥2009.10.14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3'

임숙영

2009.10.15 10:03:13

감사합니다. 열심히 보고 느끼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이소영

2009.10.15 10:03:55

좋은아침이네요^^&

주원엄마

2009.10.17 13:33:00

맞습니다.. 맞고요.. 한 평생 살면서.. 지가 죄인인 것과.. 이런 죄인 땀시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고.. 날 구원하셨다는 소식을 듣지 못한 것은 불행중의 불행입니다.. 갱수기는 참 행운아입니다.. 지가 죄인 인 것도 알았고.. 울 주님께서 구원해주셨단 것도 알았으니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2 2010년 글을 다 쓴 다음에는 최용우 2010-07-10 1907
3831 2010년 개과천선(改過遷善) 최용우 2010-07-09 2085
3830 2010년 아침의 시작 최용우 2010-07-08 2114
3829 2010년 최대의 이단 [1] 최용우 2010-07-07 2162
3828 2010년 가장 두려운 형벌 [2] 최용우 2010-07-06 2081
3827 2010년 좋은 친구들 최용우 2010-07-05 2293
3826 2010년 그럴 수도 있겠네 최용우 2010-07-03 1911
3825 2010년 어느 치킨집에서 [2] 최용우 2010-07-02 2182
3824 2010년 니고데모와 삭개오 최용우 2010-07-01 2701
3823 2010년 즐거운 하루 [2] 최용우 2010-06-30 2015
3822 2010년 아.. 너무나 기쁘다 최용우 2010-06-28 1891
3821 2010년 가만히 있는 훈련 최용우 2010-06-19 2250
3820 2010년 돈은 어디에서 오는가? [4] 최용우 2010-06-19 2288
3819 2010년 까무러치지 맙시다 [2] 최용우 2010-06-19 1917
3818 2010년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 최용우 2010-06-19 2465
3817 2010년 로고스와 싸륵스 최용우 2010-06-19 2239
3816 2010년 영적 각성이란? [1] 최용우 2010-06-19 2548
3815 2010년 어느 날 갑자기 피는 꽃은 없습니다 [1] 최용우 2010-06-19 2458
3814 2010년 위로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10-06-18 2311
3813 2010년 총 맞은 것처럼 최용우 2010-06-17 2171
3812 2010년 춘향전과 방자전 [3] 최용우 2010-06-16 3019
3811 2010년 무엇을 바라보는가 최용우 2010-06-15 2144
3810 2010년 웃음에 대한 웃기는 이야기 12 [2] 최용우 2010-06-14 2907
3809 2010년 고귀이 고귀이 고고 [2] 최용우 2010-06-12 2118
3808 2010년 니가 뭔데 우 최용우 2010-06-11 2112
3807 2010년 그래도 행복합니다 최용우 2010-06-10 2121
3806 2010년 김c 같은 사람 최용우 2010-06-09 2377
3805 2010년 범수네 꽃가게 최용우 2010-06-08 2322
3804 2010년 내가 내가 내가 내가...... 최용우 2010-06-07 2325
3803 2010년 우리가 원하는 사람은 최용우 2010-06-05 2215
3802 2010년 착하게 살자 최용우 2010-06-04 2197
3801 2010년 세 가지 유혹 [1] 최용우 2010-06-03 2817
3800 2010년 다수결이 옳은 것만은 아니다 최용우 2010-06-01 2318
3799 2010년 전국 팔도 최용우 2010-05-31 2670
3798 2010년 무소유의 자유 최용우 2010-05-29 221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