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우물

2010년 최용우............... 조회 수 2325 추천 수 0 2010.01.01 00:06:08
.........

morning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681번째 쪽지!

 

□ 새벽우물

 

옛날 우리동네 한 가운데에는 깊은 우물이 하나 있었습니다. 새벽부터 저녁까지 동네 사람들이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우물가는 동네 소식을 가장 먼저 들을 수 있었던 장소였습니다.
목이 마른 사람들은 두레박으로 물을 퍼 올려 벌컥거리며 마셨고, 일하다 말고 달려와 시원하게 등목을 하기도 했고, 여자들은 우물가에서 빨래를 하며 왁자지껄 떠들며 즐거워했습니다.
동네잔치가 있는 날에는 남자들이 우물가에 모여 돼지를 잡으며 갑론을박 이야기꽃을 피웠고, 어느 날은 싸움이 일어나기도 했고, 어느 날은 우물가에 옹기종기 모여 동네 이장을 뽑기도 했습니다.
아, 그리고 저는 어떤 형과 누나가 그날 밤 우물가에서 한 일을 알고 있습니다. 결국 연분이 나 두 분은 혼인을 했습니다.
우리 집은 바로 시암('우물'의 전라도 사투리)옆에 붙어있었습니다. 시암옆 집 아들인 저는 우물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며 자랐습니다.
일을 마친 저녁이면 집집마다 물동이를 이고 나와 저녁밥과 다음날 새벽밥을 할 물을 길어갑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다녀가는지 우물 바닥이 보이면 어쩌나 걱정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른 새벽 살금살금 다가가 우물 안을 들여다보면 밤새 층층히 맑은 물이 가득 고여 새벽 하늘을 투명하게 비추고 있었습니다.
퍼내어도 마르지 않고 다음날 새벽이면 어김없이 찰랑찰랑 물이 고이던 신비한 새벽 우물! 2010년은 새벽우물처럼 시원하고 넉넉하고 변함 없는 삶을 살면서 그런 삶을 닮은 글도 쓰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0.1.1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1'

들540

2014.03.27 17:46:43

들꽃편지540호 사랑하는 벗들에게 보내는 편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18 2010년 숨을 구석이 있어 좋다 [1] 최용우 2010-02-18 2306
3717 2010년 물은 그냥 갖다 주세요 [2] 최용우 2010-02-17 2283
3716 2010년 좋은 소식을 기다립니다 [1] 최용우 2010-02-16 2044
3715 2010년 사소한 미덕들 최용우 2010-02-13 2204
3714 2010년 김치 없이는 정말 못살아 최용우 2010-02-12 2114
3713 2010년 뒷문이 있습니다. 최용우 2010-02-11 1950
3712 2010년 하나님 정신좀 차리세요? [1] 최용우 2010-02-10 2317
3711 2010년 우리가 싸워야할 적은 [2] 최용우 2010-02-09 2360
3710 2010년 죄인이 없는 시대 [1] 최용우 2010-02-08 2070
3709 2010년 믿고 말 한대로 됩니다 최용우 2010-02-06 2550
3708 2010년 예수님의 사람대접 [2] 최용우 2010-02-05 2519
3707 2010년 음식과 공기 최용우 2010-02-04 2122
3706 2010년 인간의 본심 최용우 2010-02-03 2336
3705 2010년 친구와 적 최용우 2010-02-02 2620
3704 2010년 주기도문을 외우세요 최용우 2010-01-31 1579
3703 2010년 계세요? [2] 최용우 2010-01-30 1980
3702 2010년 신비함으로 가득 차 있는 세상 최용우 2010-01-29 2203
3701 2010년 옛날 사람들은 똑똑하다. 최용우 2010-01-28 2320
3700 2010년 너무 늦었어요 [1] 최용우 2010-01-27 2149
3699 2010년 특별한 자존감! 최용우 2010-01-25 2202
3698 2010년 영화 '아바타'와 성경 [2] 최용우 2010-01-23 2760
3697 2010년 잘했다 잘했어 최용우 2010-01-22 2160
3696 2010년 가장 아름다운 말 최용우 2010-01-21 2701
3695 2010년 우물물을 마시세요 [1] 최용우 2010-01-20 2872
3694 2010년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자고 최용우 2010-01-19 2210
3693 2010년 아버지! 최용우 2010-01-18 2104
3692 2010년 전도할 때 말을 안 들으면 최용우 2010-01-16 2684
3691 2010년 친절한 사람들 최용우 2010-01-15 2010
3690 2010년 우리나라의 35가지 요리법 최용우 2010-01-14 2431
3689 2010년 하루 중 웃는 시간을 가져라 [1] 최용우 2010-01-13 2362
3688 2010년 텔레비전 바보들에게 최용우 2010-01-12 2106
3687 2010년 힘들다 라는 말은 [1] 최용우 2010-01-11 2268
3686 2010년 세상에서 가장 높고 험한 산 [2] 최용우 2010-01-09 3483
3685 2010년 씨부렁 씨부렁 [5] 최용우 2010-01-08 2554
3684 2010년 다시 일어나라! 최용우 2010-01-07 214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