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608 추천 수 0 2008.11.06 11:27:5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58번째 쪽지!

        □ 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주방을 전에는 '정지' 또는 '부엌'이라고 불렀습니다. 전라도에서는 '정개'라고 불렀습니다. 정개 하면, 아침마다 가장 일찍 일어나신 어머니가 방문을 열고 나가 마루를 내려가 정개 문을 '삐이-꺼--ㄱ'  열고 들어가시는 소리를 잠결에 듣던 기억이 납니다.
보름마다 홍길동처럼 나타나신 아버지가 보릿자루라도 매고 와 쌀독을 채워놓은 날은 정개문 여는 소리가 짧고 활기찹니다. 그러나 쌀독이 빈 날에는 그 문 여는 소리도 힘이 없고 고달프게 들렸던 그런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에 어떤 날은 정개문 여는 소리가 나지 않는 날도 있었습니다. ㅠㅠ 그래서 저에게 정개문 소리는 밥을 먹느냐 못 먹느냐 하는 중요한 소리였고, 어머니에게도 정개문을 연다는 것은 매우 고달픈 일이었을 것입니다.
얼마 후에 저는 '부엌'이 있는 집으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안방에서 부엌으로 통하는 문을 '벌컥' 열고 나가 신발을 신으면 되는 집이었습니다. 신혼살림도 연탄 아궁이가 있는 '부엌'집에서 알콩달콩!^^
지금 저는 '주방'이 있는 집에서 살고 있습니다. 안방 문만 열고 나가 열 발자국만 가면 '주방'입니다. 주방이 있는 집에 살면서 '오늘은 밥을 먹을 수 있을까 없을까?' 하는 원초적인 고민은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 하는 선택의 고민으로 바뀌었습니다.  
눈물 흘리며 솔가지를 때어 하던 밥을, 연탄냄새 맡으며 하다가, 지금은 딸깍! 스위치만 돌리면 파란 불이 올라오는 가스로 편하게 합니다. '삐이-꺼--ㄱ' 하던 소리가 '벌컥, 드르르륵' 소리로, 지금은 문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우리는 얼마 전 까지만 해도 당장 하루 먹을 것 걱정을 하며 살았었습니다. 이즈음 다들 살기 힘들다고 비명을 지르며 하루에도 수 십명씩 자살을 한다는데, 아무리 힘들어도 지금이 그때보다 더 힘든 것인지... 아침마다 '삐이-꺼--ㄱ' 하고 열리던 정개문 소리를 떠올려 본다면 좋겠습니다.  ⓒ최용우

♥2008.11.6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1'

영주1004

2008.11.13 00:22:17

그러니까 선진국일수록 자살률이 높다지요?-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0 2009년 웃음버튼 [1] 최용우 2009-10-17 2486
3619 2009년 가을은 가을이다 최용우 2009-10-16 2126
3618 2009년 어떤 사람이 성공하는가? [3] 최용우 2009-10-15 2558
3617 2009년 고양이와 성경 [3] 최용우 2009-10-14 2770
3616 2009년 문풍지 우는 소리 file [4] 최용우 2009-10-13 4025
3615 2009년 사랑합니다 여러분 [1] 최용우 2009-10-12 2116
3614 2009년 참 맑고 밝은 사람 [1] 최용우 2009-10-10 2349
3613 2009년 들쑥날쑥 [1] 최용우 2009-10-09 1988
3612 2009년 듣는 것이 생명이다 최용우 2009-10-08 2106
3611 2009년 정말 아름다운 나라 [2] 최용우 2009-10-07 1938
3610 2009년 바보처럼 산 사람들 [1] 최용우 2009-10-06 2179
3609 2009년 인간과 짐승이 다른 점 [2] 최용우 2009-10-05 2350
3608 2009년 최고의 이자를 드립니다 최용우 2009-10-01 1915
3607 2009년 아름다운 마지막 모습을 위해 최용우 2009-09-30 1967
3606 2009년 열매로 그 사람을 압니다 [1] 최용우 2009-09-29 2281
3605 2009년 도덕적 게으름 [3] 최용우 2009-09-28 2217
3604 2009년 국화 보았어요? [3] 최용우 2009-09-26 1313
3603 2009년 만나는 사람마다 [5] 최용우 2009-09-25 3258
3602 2009년 자, 이제 준비합시다 [2] 최용우 2009-09-24 2028
3601 2009년 자신에 대한 철저한 부정 [1] 최용우 2009-09-23 4509
3600 2009년 자신에 대한 철저한 긍정 [3] 최용우 2009-09-22 2128
3599 2009년 사랑으로 용감하게 최용우 2009-09-21 3375
3598 2009년 풀은 뿌리까지 [1] 최용우 2009-09-19 2149
3597 2009년 어떤 생각이 죄인지 아닌지를 아는 법 [4] 최용우 2009-09-18 4660
3596 2009년 망각의 구름 속에 [1] 최용우 2009-09-17 2071
3595 2009년 길이 길을 막는다 [1] 최용우 2009-09-16 2137
3594 2009년 하나님의 기다림 [2] 최용우 2009-09-15 2233
3593 2009년 기독교적 삶의 네 단계 [1] 최용우 2009-09-14 2300
3592 2009년 나는 다만 사랑할 뿐이고 [3] 최용우 2009-09-12 2108
3591 2009년 모깃불을 피우며 최용우 2009-09-11 2219
3590 2009년 습득식 기도와 주부적 기도 [1] 최용우 2009-09-10 2231
3589 2009년 아멘을 어떻게 해야 하나? 최용우 2009-09-08 1861
3588 2009년 순종이란? 최용우 2009-09-07 1086
3587 2009년 루빠바룰라디비디바바바 [1] 최용우 2009-09-04 2232
3586 2009년 신앙의 두 줄기 흐름 최용우 2009-09-03 210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