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604 추천 수 0 2008.11.06 11:27:5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58번째 쪽지!

        □ 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주방을 전에는 '정지' 또는 '부엌'이라고 불렀습니다. 전라도에서는 '정개'라고 불렀습니다. 정개 하면, 아침마다 가장 일찍 일어나신 어머니가 방문을 열고 나가 마루를 내려가 정개 문을 '삐이-꺼--ㄱ'  열고 들어가시는 소리를 잠결에 듣던 기억이 납니다.
보름마다 홍길동처럼 나타나신 아버지가 보릿자루라도 매고 와 쌀독을 채워놓은 날은 정개문 여는 소리가 짧고 활기찹니다. 그러나 쌀독이 빈 날에는 그 문 여는 소리도 힘이 없고 고달프게 들렸던 그런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에 어떤 날은 정개문 여는 소리가 나지 않는 날도 있었습니다. ㅠㅠ 그래서 저에게 정개문 소리는 밥을 먹느냐 못 먹느냐 하는 중요한 소리였고, 어머니에게도 정개문을 연다는 것은 매우 고달픈 일이었을 것입니다.
얼마 후에 저는 '부엌'이 있는 집으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안방에서 부엌으로 통하는 문을 '벌컥' 열고 나가 신발을 신으면 되는 집이었습니다. 신혼살림도 연탄 아궁이가 있는 '부엌'집에서 알콩달콩!^^
지금 저는 '주방'이 있는 집에서 살고 있습니다. 안방 문만 열고 나가 열 발자국만 가면 '주방'입니다. 주방이 있는 집에 살면서 '오늘은 밥을 먹을 수 있을까 없을까?' 하는 원초적인 고민은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 하는 선택의 고민으로 바뀌었습니다.  
눈물 흘리며 솔가지를 때어 하던 밥을, 연탄냄새 맡으며 하다가, 지금은 딸깍! 스위치만 돌리면 파란 불이 올라오는 가스로 편하게 합니다. '삐이-꺼--ㄱ' 하던 소리가 '벌컥, 드르르륵' 소리로, 지금은 문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우리는 얼마 전 까지만 해도 당장 하루 먹을 것 걱정을 하며 살았었습니다. 이즈음 다들 살기 힘들다고 비명을 지르며 하루에도 수 십명씩 자살을 한다는데, 아무리 힘들어도 지금이 그때보다 더 힘든 것인지... 아침마다 '삐이-꺼--ㄱ' 하고 열리던 정개문 소리를 떠올려 본다면 좋겠습니다.  ⓒ최용우

♥2008.11.6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1'

영주1004

2008.11.13 00:22:17

그러니까 선진국일수록 자살률이 높다지요?-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4 2009년 떡 사려 떡떡 [1] 최용우 2009-01-06 2186
3403 2009년 믿음 소망 사랑 [1] 최용우 2009-01-05 2832
3402 2009년 생명과 죽음 [2] 최용우 2009-01-03 2567
3401 2009년 가슴을 쫙 펴라! file [1] 최용우 2009-01-01 1833
3400 2008년 인생의 반려자(伴侶者) [2] 최용우 2008-12-31 3007
3399 2008년 그냥 다만 한 걸음씩 [1] 최용우 2008-12-30 1785
3398 2008년 꺼떡하면 목숨을 걸어? [1] 최용우 2008-12-30 1814
3397 2008년 하늘의 근본 뜻 [2] 최용우 2008-12-27 2156
3396 2008년 숫자를 아는 개 [3] 최용우 2008-12-26 1739
3395 2008년 사자를 만나거든 100m만 뛰어라 [2] 최용우 2008-12-24 1826
3394 2008년 뱀을 잡는 법 [5] 최용우 2008-12-23 4211
3393 2008년 지혜의 말과 잔소리 [1] 최용우 2008-12-22 1769
3392 2008년 누구를 찾아가는가? [2] 최용우 2008-12-19 1513
3391 2008년 사랑법 [1] 최용우 2008-12-18 1750
3390 2008년 질투는 뱃속에 있다 [2] 최용우 2008-12-17 1872
3389 2008년 누군가가 늘 지켜보고 있다면 [2] 최용우 2008-12-16 1732
3388 2008년 오오 사랑의 하나님 [2] 최용우 2008-12-16 1725
3387 2008년 웃음은 만병통치약 [1] 최용우 2008-12-13 1781
3386 2008년 촛불은 어둠을 밝히고, 웃음은 마음을 밝힌다 [1] 최용우 2008-12-12 1830
3385 2008년 태진아와 조방헌 [1] 최용우 2008-12-11 3609
3384 2008년 잊지 못할 친구 [4] 최용우 2008-12-10 1754
3383 2008년 10년 후에 무엇을 해서 먹고살까? [1] 최용우 2008-12-09 2060
3382 2008년 하나님의 때는 언제인가? [3] 최용우 2008-12-08 1705
3381 2008년 깨달음이 무엇이냐 하면 [1] 최용우 2008-12-06 1592
3380 2008년 저 지금 칼 갑니다 [1] 최용우 2008-12-05 1804
3379 2008년 목자의 음성 [3] 최용우 2008-12-04 2368
3378 2008년 성경의 열쇠 구멍을 알려 드릴께요 [2] 최용우 2008-12-02 1949
3377 2008년 오! 주님을 갈망합니다 [2] 최용우 2008-12-01 1932
3376 2008년 영수가 젤 쉽다 [1] 최용우 2008-11-29 1634
3375 2008년 어쩐지 [1] 최용우 2008-11-28 1551
3374 2008년 딱 중단하라 [1] 최용우 2008-11-27 1648
3373 2008년 문화재 관람료 [1] 최용우 2008-11-26 1529
3372 2008년 그냥 좋아요. [1] 최용우 2008-11-25 1750
3371 2008년 예수님이 왜 죽으셨어요? [3] 최용우 2008-11-24 1954
3370 2008년 가장 중요한 1차 산업 [1] 최용우 2008-11-22 173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