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를 아는 개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741 추천 수 0 2008.12.26 11:40:52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97번째 쪽지!

        □ 숫자를 아는 개

세상에 신기한 재주나 자신의 끼를 자랑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지난주에는 진돗개 한 마리가 나와서 재주를 부렸습니다.
앉아! 서! 뒹굴어! 같은 것은 기본이고 1부터 10까지의 숫자를 더하거나 빼기하여 답을 맞추기도 하고, 줄타고 뒷걸음질하기 등등 4살 어린아이 정도의 지능을 가지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개의 주인은 개가 명령한 행동을 제대로 하면 '잘했어!' 하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개가 명령한 대로하지 않으면 머리를 만져주지 않고 동일한 명령을 계속 반복하며 '잘하지? 할 수 있지?' 하고 먼저 행동을 보여주면 개가 따라하는 것이었습니다. 개가 잘하고 잘못하고를 판단하는 것은 자신의 '지능'이 아니라 주인의 표정과 말투를 따라 조건반사 적으로 나오는 행동이었습니다.
만약, 개를 훈련시킨다고 '몽둥이'를 들면, 그 개는 싸움개가 되겠지요?
만약, 개를 '잘하지? 잘할 수 있지?' 하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고 실제로 행동을 보여 주면서 훈련을 시키면 말을 잘 듣는 사랑스러운 개가 될 것입니다.
사람이든 개든 뭉둥이로 변화되지는 않아요. 몽둥이가 무서워 그 앞에서는 말을 듣는 척 할 뿐 마음속으로는 증오의 칼을 갈고 있을 것입니다.
누구를 향해 몽둥이를 들고 있습니까? 몽둥이가 아니라 '이렇게 해 봐' 하고 먼저 시범을 보여줘야 합니다. 몽둥이를 내려놓으세요. ⓒ최용우  

♥2008.12.26. 나무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3'

주원엄마

2008.12.26 11:44:26

♣맞습니다.. 맞고요.. 갱수기가 이제껏 울 아이들에게 휘두른 몽둥이만 해도 엄청납니다.. 그런데도 아이들이 변했느냐? 아니요.. 갱수기 성질만 아주 나빠졌단 말씀이지요.. 이제는 이래라 저래라 하기전에 갱수기부턴 솔선수범해서 보여주어야 겠습니다.. 좋은 깨달음 주셔서 감사합니다

달록이

2009.01.08 23:53:51

ㅎㅎㅎ~~~

헬리강

2009.01.08 23:54:15

학창시절 그 몽둥이로 맞던일(?)이 갑자기 생각나네요~ㅋㅋ준비물 안가져왔다고 와장창!성적이 안좋다고 와장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5 2009년 존재감(存在感) [3] 최용우 2009-03-11 1846
3454 2009년 비발디의 四季중 봄 [2] 최용우 2009-03-10 2520
3453 2009년 절대 복종, 반드시 실행! (복창!!) [6] 최용우 2009-03-07 2061
3452 2009년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추는 나라 [3] 최용우 2009-03-05 2240
3451 2009년 온 마음을 다하여 기도합니다. [3] 최용우 2009-03-04 2229
3450 2009년 예수님이 기뻐하시는 순수한 신앙 [5] 최용우 2009-03-03 2129
3449 2009년 세가지 이단 [2] 최용우 2009-03-02 2206
3448 2009년 손을 부지런히 씻어라? [1] 최용우 2009-02-28 2221
3447 2009년 누가 나쁜 놈인가? [3] 최용우 2009-02-27 2157
3446 2009년 랑케의 선택 [4] 최용우 2009-02-26 2077
3445 2009년 행복과 불행 [2] 최용우 2009-02-25 2188
3444 2009년 누구의 기도? 최용우 2009-02-24 1485
3443 2009년 온 세상에 가득한 하나님 [1] 최용우 2009-02-23 1950
3442 2009년 몰라. [1] 최용우 2009-02-21 1867
3441 2009년 아버지의 유산 [2] 최용우 2009-02-20 2176
3440 2009년 어느 날의 기도 [1] 최용우 2009-02-19 2065
3439 2009년 여러분에게 묻겠습니다 [1] 최용우 2009-02-18 1768
3438 2009년 예수 믿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1] 최용우 2009-02-17 2201
3437 2009년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2] 최용우 2009-02-16 2115
3436 2009년 아름다운 정원 [3] 최용우 2009-02-14 2471
3435 2009년 그리스도인들의 직무유기 [4] 최용우 2009-02-13 2062
3434 2009년 너무 쉬우면서도 너무 어려운 건강법. [1] 최용우 2009-02-12 2266
3433 2009년 세종대왕의 자녀는 몇 명? [1] 최용우 2009-02-11 10342
3432 2009년 코끼리는 파리채에 맞아도 죽지 않습니다 file [6] 최용우 2009-02-10 2185
3431 2009년 순수와 순진 [3] 최용우 2009-02-09 2313
3430 2009년 코고는 소리 [4] 최용우 2009-02-07 2200
3429 2009년 무식의 힘 [5] 최용우 2009-02-06 2095
3428 2009년 보이지 않는 곳의 청소 [3] 최용우 2009-02-05 2177
3427 2009년 뻥뻥뻥뻥뻥튀기 file [4] 최용우 2009-02-04 2552
3426 2009년 다만 하나님만 사랑하고 [3] 최용우 2009-02-03 2827
3425 2009년 순금같은 믿음 [3] 최용우 2009-02-02 2883
3424 2009년 고양이 기도 [2] 최용우 2009-01-31 2748
3423 2009년 열 받아서 방방뜨는 교회 [1] 최용우 2009-01-30 2294
3422 2009년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사람 [3] 최용우 2009-01-29 2493
3421 2009년 주님의 목소리를 듣고 싶습니다 [2] 최용우 2009-01-28 218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