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言)이 필요 없음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81 추천 수 0 2019.01.29 08:55:59
.........

hb628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281번째 쪽지!


□말(言)이 필요 없음


하나님과 나 사이에는 말이 필요 없습니다. 왜냐하면 말을 하지 않아도 하나님은 나에 대해서 나보다도 더 잘 아시는 분이시고, 나도 그 사실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서로 잘 아는 사이에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말이라는 것은 어떤 사실을 다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오히려 뜻을 왜곡시킬 가능성이 많을 뿐입니다.
이 다음에 우리의 영이 천국에 이르렀을 때 우리는 영으로 하나님을 찬양하고 경배하게 됩니다. 하나님도 영이시고 우리도 영이니 영과 영은 언어(言)로 의사소통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생각해 보세요. 전 세계 수많은 종족과 수많은 언어를 사용하는 과거 현재 미래의 그리스도인들이 모여서 어떻게 서로 의사표현을 하겠습니까? 전혀 새로운 다른 언어가 있을까요? 아닙니다. 그런 것 없습니다. 영과 영은 어떤 도구(언어, 말, 표정)를 사용하여 의사를 전달하지 않아도 그냥 통합니다. 그냥 서로 다 느끼고 알게 됩니다.
하나님은 ‘영’이십니다. “태초에 말씀이 계셨다. 그 말씀은 하나님과 함께 계셨다. 그 말씀은 하나님이셨다.”(요1:1) 하나님이 말씀이시라는 것은 인간들의 입장에서 볼 때 그렇다는 것입니다. 영이신 하나님을 인간들이 깨달을 수 있도록  ‘말(言)’로 표현했다는 뜻입니다.
‘말씀’ 그 자체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말씀은 ‘영’을 만나기 위한 도구입니다. 마치 핸드폰은 통화를 하기 위한 도구일 뿐, 생명이 있는 것도 아니고 절대적인 것도 아닌 것처럼 말입니다.(핸드폰을 자기 보물 1호라고 하는 놈들은 초딩들 수준이죠) 말씀을 통해 ‘영’과 의사소통이 가능해지면 더 이상 ‘말’이 필요 없어집니다.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은 말(言)로서 만나는 것이 아닙니다. 영과 영이 만나 서로 말 없이 바라만 보아도 그 뜻이 통하는 것입니다. ⓒ최용우


♥2019.1.29.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임경수

2019.01.30 10:24:11

아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08 2016년 타는 목마름 [5] 최용우 2019-03-05 279
6307 2016년 그리스도인의 태도 최용우 2019-03-04 229
6306 2016년 이름 부르기 [1] 최용우 2019-03-01 252
6305 2016년 달은 어디에 떠? [1] 최용우 2019-02-28 238
6304 2016년 건강하게 살려면 최용우 2019-02-27 266
6303 2016년 예수님이 오시든 말든 [2] 최용우 2019-02-26 218
6302 2016년 설교가 필요 없어야 함 [3] 최용우 2019-02-25 183
6301 2016년 영적 치매 최용우 2019-02-23 304
6300 2016년 육적 치매 최용우 2019-02-22 198
6299 2016년 간(肝)의 용량은 12시간 최용우 2019-02-21 298
6298 2016년 이해와 오해 [3] 최용우 2019-02-20 248
6297 2016년 그리스도인 [1] 최용우 2019-02-19 278
6296 2016년 같이가기 최용우 2019-02-18 139
6295 2016년 따라가기 [1] 최용우 2019-02-16 170
6294 2016년 앞서가기 최용우 2019-02-15 183
6293 2016년 아름다운 들꽃 최용우 2019-02-14 162
6292 2016년 아직도 내가 최용우 2019-02-13 138
6291 2016년 3M(쓰리엠) 최용우 2019-02-12 176
6290 2016년 동행의 흔적 [2] 최용우 2019-02-11 217
6289 2016년 두 나라 최용우 2019-02-09 242
6288 2016년 생산자와 소비자 최용우 2019-02-07 209
6287 2016년 유일한 것 최용우 2019-02-05 232
6286 2016년 성령님과 기(氣) [2] 최용우 2019-02-04 203
6285 2016년 인간과 짐승 최용우 2019-02-02 217
6284 2016년 나의 진심 고백 [1] 최용우 2019-02-01 184
6283 2016년 예복을 입어야 최용우 2019-01-31 209
6282 2016년 말이 없는 사람 [2] 최용우 2019-01-30 364
» 2016년 말(言)이 필요 없음 [1] 최용우 2019-01-29 181
6280 2016년 마음 말 행동 [2] 최용우 2019-01-28 226
6279 2016년 온유하신 하나님 [1] 최용우 2019-01-26 194
6278 2016년 여유로우신 하나님 최용우 2019-01-25 137
6277 2016년 잠잠하신 하나님 [1] 최용우 2019-01-24 142
6276 2016년 안식하시는 하나님 최용우 2019-01-23 133
6275 2016년 여상하신 하나님 최용우 2019-01-22 140
6274 2016년 인내하시는 하나님 최용우 2019-01-21 20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