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두르지 마세요 서두르세요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750 추천 수 0 2008.10.31 12:00:2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53번째 쪽지!

        □ 서두르지 마세요 서두르세요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서두르지 않아도 되는 일을 서두르면서 바쁘게 살아가는데 익숙해져 있습니다. "어휴! 바쁘다 바뻐. 지금 나는 너 ~ 무 바쁘니까 나를 방해할 생각은 하지도 마!"
그렇게 정신 없이 살다보면 나의 도움이 정말 필요한 사람들을 지나쳐 버릴 수가 있습니다. 나의 배우자 일 수도 있고 자녀일 수도 있고 부모님들일 수도 있고 이웃일 수도 있는 그들은 나의 도움을 기다리다 못해 지쳐서 탈진하고 말지요. 그걸 깨달았을 때는 이미 늦은 것입니다.
예수님보다 더 바쁘고 분주하신 분이 또 있을까요? 그러나 그분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발걸음을 멈추고 그 누구보다도 친절하게 그들의 필요를 채워주셨습니다.
"바쁘다"는 말은 "나는 일하는 요령을 전혀 모릅니다." 하고 고백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진짜 일을 잘하는 사람은 바쁘게 서두르지 않으면서도 중요한 일을 합니다.
급히 서둘러야 할 때가 있기는 합니다. 예를 들면 달리기 시합을 한다거나 1루에서 2 루로 도루를 할 때, 주일 아침에 교회에 갈 때, 파란 신호등이 깜빡거리는데 횡단보도를 건너가야 할 때, 위급한 상황에서 생명을 구해야 할 때 정도입니다. ⓒ최용우

♥2008.10.31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1'

헬리강

2008.11.13 00:24:40

저는 그래도 워낙 성격이 급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3 2009년 믿음 소망 사랑 [1] 최용우 2009-01-05 2889
3402 2009년 생명과 죽음 [2] 최용우 2009-01-03 2570
3401 2009년 가슴을 쫙 펴라! file [1] 최용우 2009-01-01 1843
3400 2008년 인생의 반려자(伴侶者) [2] 최용우 2008-12-31 3070
3399 2008년 그냥 다만 한 걸음씩 [1] 최용우 2008-12-30 1790
3398 2008년 꺼떡하면 목숨을 걸어? [1] 최용우 2008-12-30 1831
3397 2008년 하늘의 근본 뜻 [2] 최용우 2008-12-27 2205
3396 2008년 숫자를 아는 개 [3] 최용우 2008-12-26 1751
3395 2008년 사자를 만나거든 100m만 뛰어라 [2] 최용우 2008-12-24 1829
3394 2008년 뱀을 잡는 법 [5] 최용우 2008-12-23 4269
3393 2008년 지혜의 말과 잔소리 [1] 최용우 2008-12-22 1778
3392 2008년 누구를 찾아가는가? [2] 최용우 2008-12-19 1515
3391 2008년 사랑법 [1] 최용우 2008-12-18 1753
3390 2008년 질투는 뱃속에 있다 [2] 최용우 2008-12-17 1878
3389 2008년 누군가가 늘 지켜보고 있다면 [2] 최용우 2008-12-16 1736
3388 2008년 오오 사랑의 하나님 [2] 최용우 2008-12-16 1726
3387 2008년 웃음은 만병통치약 [1] 최용우 2008-12-13 1783
3386 2008년 촛불은 어둠을 밝히고, 웃음은 마음을 밝힌다 [1] 최용우 2008-12-12 1837
3385 2008년 태진아와 조방헌 [1] 최용우 2008-12-11 3681
3384 2008년 잊지 못할 친구 [4] 최용우 2008-12-10 1760
3383 2008년 10년 후에 무엇을 해서 먹고살까? [1] 최용우 2008-12-09 2085
3382 2008년 하나님의 때는 언제인가? [3] 최용우 2008-12-08 1712
3381 2008년 깨달음이 무엇이냐 하면 [1] 최용우 2008-12-06 1598
3380 2008년 저 지금 칼 갑니다 [1] 최용우 2008-12-05 1821
3379 2008년 목자의 음성 [3] 최용우 2008-12-04 2415
3378 2008년 성경의 열쇠 구멍을 알려 드릴께요 [2] 최용우 2008-12-02 1957
3377 2008년 오! 주님을 갈망합니다 [2] 최용우 2008-12-01 1935
3376 2008년 영수가 젤 쉽다 [1] 최용우 2008-11-29 1636
3375 2008년 어쩐지 [1] 최용우 2008-11-28 1552
3374 2008년 딱 중단하라 [1] 최용우 2008-11-27 1650
3373 2008년 문화재 관람료 [1] 최용우 2008-11-26 1532
3372 2008년 그냥 좋아요. [1] 최용우 2008-11-25 1752
3371 2008년 예수님이 왜 죽으셨어요? [3] 최용우 2008-11-24 1957
3370 2008년 가장 중요한 1차 산업 [1] 최용우 2008-11-22 1745
3369 2008년 채워야 할 것은 [1] 최용우 2008-11-21 166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