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높이가 다르다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909 추천 수 0 2008.09.01 12:34:3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07번째 쪽지!

        □ 눈 높이가 다르다

큰딸이 아장아장 걸어다니던 4살 때의 일입니다. 교회와 집이 제법 떨어져 있어서 전철을 타고 와 인덕원 역에서 내려 다시 버스를 타고 교회까지 갔습니다. 그 날도 인덕원 전철역에서 내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온통 세상이 호기심천국인 딸내미가 아장아장 걸어다니다가 뭘 봤는지 순식간에 제과점에 들어가 방금 가마에서 나와 따끈따끈한 빵 하나를 양손으로 잡고 입으로 한 입 베어 물고 나왔습니다.
어디쯤 버스가 오는지 기다리고 있다가 문득 딸의 입에 빵이 붙어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그 빵 어디서 났어?" 하고 두리번거렸더니 제과점 안에서 점원이 빙그레 웃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아주 작고 앙증맞은 아기가 아장아장 걸어 들어와 빵을 집어 입에 물고 나가자 어이가 없어서 그냥 보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저는 죄송하다며 사과를 하고 얼른 빵값을 지불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정류장에 앉은뱅이 자세로 딸과 눈높이를 맞추고 주변을 한번 두리번거려 보았더니 빵을 쌓아 놓은 진열대의 높이와 딸의 눈높이가 똑같아서 먹음직스러운 빵이 바로 딸내미의 눈앞에 짜잔- 하고 보이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아이의 눈높이로 여기저기를 둘러보니 어른의 눈높이로 보는 세상과 분위기가 많이 다름을 느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눈높이로 세상을 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나와 다른 견해와 입장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바라보는 관점이 서로 다른 것입니다. 바울 사도가 아무쪼록 몇 사람이라도 더!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구원을 얻게 하기 위하여 자신을 낮추어 상대방의 눈높이에 맞추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다른 사람의 입장을 먼저 용납하고 이해해주는 자세를 가져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최용우

♥2008.9.1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1'

again

2008.09.01 12:42:07

아멘! 저도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68 2008년 존경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1] 최용우 2008-11-20 1695
3367 2008년 잘하는 사람이 실패합니다 최용우 2008-11-19 1698
3366 2008년 기도로 완전무장!! [2] 최용우 2008-11-18 1775
3365 2008년 가짜 무덤 [2] 최용우 2008-11-17 1649
3364 2008년 주님 사랑합니다 [1] 최용우 2008-11-15 2254
3363 2008년 맥가이버 얼른! [2] 최용우 2008-11-14 1688
3362 2008년 뜻이 달라져버린 호칭 [3] 최용우 2008-11-13 2055
3361 2008년 친구야! [4] 최용우 2008-11-12 1773
3360 2008년 짧은 기도, 긴 기도 [2] 최용우 2008-11-11 2148
3359 2008년 진짜와 가짜 [1] 최용우 2008-11-10 1859
3358 2008년 왜 그렇게 화를 내면서 살아요? 최용우 2008-11-07 1684
3357 2008년 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1] 최용우 2008-11-06 1608
3356 2008년 사랑의 신비주의 [1] 최용우 2008-11-05 1893
3355 2008년 지리산과 성경산 종주 [1] 최용우 2008-11-04 1588
3354 2008년 나에게 질문하기 [1] 최용우 2008-11-03 2012
3353 2008년 신기한 눈의 보호장치 [1] 최용우 2008-11-01 1905
3352 2008년 서두르지 마세요 서두르세요 [1] 최용우 2008-10-31 1750
3351 2008년 죽음 직전에 한 말 [4] 최용우 2008-10-30 2051
3350 2008년 생각의 씨앗 [2] 최용우 2008-10-29 1791
3349 2008년 1억원짜리 딱지 [2] 최용우 2008-10-28 1659
3348 2008년 기름 떨어진 차 [1] 최용우 2008-10-27 1766
3347 2008년 나에게 필요한 색은? [1] 최용우 2008-10-24 1775
3346 2008년 주우려고 해봐라 [1] 최용우 2008-10-23 1569
3345 2008년 경배의 축복을 받으세요. 최용우 2008-10-23 1725
3344 2008년 노아의홍수가 일어난 이유 [2] 최용우 2008-10-21 2201
3343 2008년 월요일은 원래 좋은 날 최용우 2008-10-20 1856
3342 2008년 생심리정치학(生心理政治學) [1] 최용우 2008-10-18 1483
3341 2008년 개념 없는 시대 [1] 최용우 2008-10-16 1694
3340 2008년 황사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1] 최용우 2008-10-15 1583
3339 2008년 얘들아 저리 가라 나 바쁘다 [2] 최용우 2008-10-14 1718
3338 2008년 대신 죽은 병사 [1] 최용우 2008-10-13 1954
3337 2008년 쓰레기차에 버린 20만불 [1] 최용우 2008-10-11 1716
3336 2008년 옻에 대한 끔찍한 기억 [1] 최용우 2008-10-10 1800
3335 2008년 걱정을 붙들어 매세요. 최용우 2008-10-09 1954
3334 2008년 일을 왜 합니까? [2] 최용우 2008-10-08 163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