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993 추천 수 0 2008.07.02 10:14:2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61번째 쪽지!

        □ 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기계문명의 발달로 인간의 육신적 생활은 매우 편리하게 급속도로 발전해 갑니다. 온갖 병들이 극복되고, 먹고 입고 사는 의식주 문제는 걱정의 단계를 넘어서 이제 선택의 단계에 들어섰고, 돈 만있으면 옛날 왕들도 누리지 못한 쾌락을 누릴 수 있으며, 수명은 연장되고, 몸을 움직이지 않아도 손가락 몇 개로 일을 척척 해내는 세상이 되어갑니다.
자, 그런데 사람들은 왜 이렇게 편리한 세상에서 점점 살기 힘들다고 아우성을 칠까요? 이 세상의 파멸이 얼마 안 남았다고 부정적인 멸망의 예언이 난무할까요? 그것은 사람이 육신만 편해서는 진정 편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입니다.
사람이 진정 풍요롭고 풍성한 평안함을 느끼려면 영혼이 만족해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 영혼의 감각이 퇴화해서 사라져버린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오늘날 종교들도 세속화되어 변질되고, 타락하고, 형식화되어서 물질문명을 따라가기에 바쁘지 영혼에 관심을 갖고 영적 감각을 깨우는 종교의 본질에 충실한 종교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기독교의 목적은 육신 생활에 축복받자는데 있지 않습니다. 바로 영혼의 감각을 깨워서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바라보자는데 있습니다. 그런데 교회 안에 만연한 육신적 평안, 말초적 감각의 즐거움, 성의 해방... 이것은 영혼에 있어서 독약입니다. 독약을 마신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독약을 마신 교회가 회생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교회마저 영혼에 별로 관심이 없는데, 사람들이 그 어디에서 영혼의 감각을 일깨워 영혼의 풍성함을 누릴 수 있겠습니까? 사람들이 점점 본능으로 살아가는 짐승처럼 퇴화해가고 있습니다. ⓒ최용우

♥2008.7.2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3'

믿음공방

2008.07.02 10:24:29

언젠가 도사님 말씀전하신 것이 생각나요.. 배로하는 신앙과 가슴으로 하는 신앙..... 자꾸 생각이 나요.... 뜨거운 가슴으로 해야 하는데.... 잘 되질않네요....

헬리강

2008.07.23 10:59:44

영적성장이 중요한데 우리자신도 모르게 무뎌지고 있지는 않는지....반성하고 반성합니다(-.-;;)

신이나네

2008.08.03 10:18:04

어려운 세상에 와 있군요. 세상이 이럴 때 종교계가 나설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했는데.. 그러나 희망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에 대한 사랑을 잊은 적이 없으시기에, 꿈을 갖고 열심히 복음의 씨앗을 뿌려야 될것 간군요. 늘 은총이 충만하길 빌겠습니다. 누구나 가슴속에 요술이 있다하니 행복을 끄집어 내어 사시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47 2008년 나에게 필요한 색은? [1] 최용우 2008-10-24 1776
3346 2008년 주우려고 해봐라 [1] 최용우 2008-10-23 1570
3345 2008년 경배의 축복을 받으세요. 최용우 2008-10-23 1725
3344 2008년 노아의홍수가 일어난 이유 [2] 최용우 2008-10-21 2205
3343 2008년 월요일은 원래 좋은 날 최용우 2008-10-20 1873
3342 2008년 생심리정치학(生心理政治學) [1] 최용우 2008-10-18 1483
3341 2008년 개념 없는 시대 [1] 최용우 2008-10-16 1694
3340 2008년 황사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1] 최용우 2008-10-15 1583
3339 2008년 얘들아 저리 가라 나 바쁘다 [2] 최용우 2008-10-14 1718
3338 2008년 대신 죽은 병사 [1] 최용우 2008-10-13 1954
3337 2008년 쓰레기차에 버린 20만불 [1] 최용우 2008-10-11 1718
3336 2008년 옻에 대한 끔찍한 기억 [1] 최용우 2008-10-10 1800
3335 2008년 걱정을 붙들어 매세요. 최용우 2008-10-09 1954
3334 2008년 일을 왜 합니까? [2] 최용우 2008-10-08 1635
3333 2008년 낌새 [1] 최용우 2008-10-07 1713
3332 2008년 내가 생각하는 교회는 최용우 2008-10-06 1994
3331 2008년 된장국 끓는 소리 [1] 최용우 2008-10-03 1856
3330 2008년 욕심내야 하는 기도 [1] 최용우 2008-10-02 2057
3329 2008년 요한의 복음 [1] 최용우 2008-10-01 1714
3328 2008년 큰 멸종 앞에서 [1] 최용우 2008-09-30 1538
3327 2008년 하나님이 사랑하시는데 [2] 최용우 2008-09-29 1725
3326 2008년 생존과 사명 [1] 최용우 2008-09-27 1799
3325 2008년 겉과 속이 같은 토마토처럼 [1] 최용우 2008-09-26 2241
3324 2008년 잠시 쉬세요 [2] 최용우 2008-09-25 1760
3323 2008년 비현실적이라고? [1] 최용우 2008-09-24 1635
3322 2008년 너 자신은 알고 있잖아! [1] 최용우 2008-09-23 1978
3321 2008년 하지 못하는 설교 [3] 최용우 2008-09-22 2014
3320 2008년 로마를 본받아 최용우 2008-09-20 1835
3319 2008년 호랑이 방언 [1] 최용우 2008-09-19 2169
3318 2008년 선녀와 나무꾼 최용우 2008-09-18 2325
3317 2008년 전도대회와 소형승용차 [4] 최용우 2008-09-17 1987
3316 2008년 웃음은 [네모]다. 왜냐하면 [5] 최용우 2008-09-16 1998
3315 2008년 원치 않으면 주지 마세요 [6] 최용우 2008-09-12 1861
3314 2008년 생각해 보니 좋은 생각 최용우 2008-09-11 1875
3313 2008년 S=X×Y×Z 최용우 2008-09-10 192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