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 죽은 병사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1955 추천 수 0 2008.10.13 11:20:1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339번째 쪽지!

        □ 대신 죽은 병사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에게 태국의 콰이어강의 다리 건설은 병력과 전쟁물자를 운반하기 위해 대단히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일본은 콰이어강에 다리를 건설하면서 수많은 연합군 포로들을 이용하였습니다. 이 콰이어강의 다리를 만들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는데 그 중에 참으로 우리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는 한 영국군 병사의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한번은 다리 건설에 사용하는 아주 중요한 연장이 없어졌습니다. 일본군은 연합군 포로들이 다리 공사를 지연시키려고 연장을 갖다가 버린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전체 연합군 포로들을 운동장에 다 집합시키고 그 둘레 사방에 기관총을 설치해 놓은 다음, 공구를 안 갖다 놓으면 전부 사살해 버리겠다고 했습니다. 무서운 순간이었습니다. 200여명의 연합군 포로들은 서로 얼굴을 쳐다보며 당황해 했습니다. 일본군들은 열을 셀 때가지 나오지 않으면 발사를 하겠다고 하며 카운트다운을 시작했습니다.
이때 한 영국군 병사가 벌떡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자기가 갖다 버렸다고 하며 앞으로 뛰어 나갔습니다. 그가 앞으로 나가자 마자 일제히 기관총들이 불을 뿜었고 그 영국군 병사는 온몸이 벌집처럼 뚫어지며 피를 토하고 죽어버렸습니다.
며칠 후 잃어버렸던 연장이 발견되었는데 그것은 누가 감춘 것도 갖다 버린 것도 아니었으며, 그저 작업을 끝내고 연장을 잘 챙기지 못한 실수였습니다.
그 영국군 병사는 자신을 희생하여 그 날 운동장에 있던 200명이 넘는 전우들을 살리고 영웅적인 죽음을 맞이했던 것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이야기들을 들을 때마다, 우리를 영원히 살게 하시려고 십자가 위에서 대신 죽어주신 그리스도의 거룩하신 죽음을 숙연히 묵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최용우

♥2008.10.13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1'

헬리강

2008.10.15 23:10:22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 그병사를 통해 알수 있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3 2008년 문화재 관람료 [1] 최용우 2008-11-26 1534
3372 2008년 그냥 좋아요. [1] 최용우 2008-11-25 1755
3371 2008년 예수님이 왜 죽으셨어요? [3] 최용우 2008-11-24 1961
3370 2008년 가장 중요한 1차 산업 [1] 최용우 2008-11-22 1748
3369 2008년 채워야 할 것은 [1] 최용우 2008-11-21 1673
3368 2008년 존경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1] 최용우 2008-11-20 1700
3367 2008년 잘하는 사람이 실패합니다 최용우 2008-11-19 1699
3366 2008년 기도로 완전무장!! [2] 최용우 2008-11-18 1775
3365 2008년 가짜 무덤 [2] 최용우 2008-11-17 1649
3364 2008년 주님 사랑합니다 [1] 최용우 2008-11-15 2255
3363 2008년 맥가이버 얼른! [2] 최용우 2008-11-14 1688
3362 2008년 뜻이 달라져버린 호칭 [3] 최용우 2008-11-13 2055
3361 2008년 친구야! [4] 최용우 2008-11-12 1773
3360 2008년 짧은 기도, 긴 기도 [2] 최용우 2008-11-11 2148
3359 2008년 진짜와 가짜 [1] 최용우 2008-11-10 1860
3358 2008년 왜 그렇게 화를 내면서 살아요? 최용우 2008-11-07 1685
3357 2008년 정개가 주방으로 변했는데 [1] 최용우 2008-11-06 1608
3356 2008년 사랑의 신비주의 [1] 최용우 2008-11-05 1894
3355 2008년 지리산과 성경산 종주 [1] 최용우 2008-11-04 1590
3354 2008년 나에게 질문하기 [1] 최용우 2008-11-03 2026
3353 2008년 신기한 눈의 보호장치 [1] 최용우 2008-11-01 1905
3352 2008년 서두르지 마세요 서두르세요 [1] 최용우 2008-10-31 1750
3351 2008년 죽음 직전에 한 말 [4] 최용우 2008-10-30 2052
3350 2008년 생각의 씨앗 [2] 최용우 2008-10-29 1791
3349 2008년 1억원짜리 딱지 [2] 최용우 2008-10-28 1659
3348 2008년 기름 떨어진 차 [1] 최용우 2008-10-27 1767
3347 2008년 나에게 필요한 색은? [1] 최용우 2008-10-24 1777
3346 2008년 주우려고 해봐라 [1] 최용우 2008-10-23 1570
3345 2008년 경배의 축복을 받으세요. 최용우 2008-10-23 1726
3344 2008년 노아의홍수가 일어난 이유 [2] 최용우 2008-10-21 2206
3343 2008년 월요일은 원래 좋은 날 최용우 2008-10-20 1879
3342 2008년 생심리정치학(生心理政治學) [1] 최용우 2008-10-18 1483
3341 2008년 개념 없는 시대 [1] 최용우 2008-10-16 1695
3340 2008년 황사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1] 최용우 2008-10-15 1583
3339 2008년 얘들아 저리 가라 나 바쁘다 [2] 최용우 2008-10-14 171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