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뜬 봉사

2008년 최용우............... 조회 수 2307 추천 수 0 2008.04.25 10:46:22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07번째 쪽지!

        □ 눈 뜬 봉사

빤히 보고 있으면서도 그게 뭔지 깨닫지 못하는 사람을 가리켜 '눈뜬 봉사'라고 합니다. 아, 그거 참! 눈 뜬 봉사만큼 답답한 사람이 또 어디 있을까요? 차라리 시각장애인이라면 처음부터 보이는 게 없으니 보고도 보지 못한다는 소리는 듣지 않지요.
이쁜 사람 미운 사람, 좋은 사람 나쁜 사람, 추한 사람 귀한 사람, 높은 사람, 낮은 사람, 잘생긴 사람 못생긴 사람, 있는 사람 없는 사람....
사람들은 사람들을 둘로 나누기를 좋아해요. 그리고 좋은 쪽에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고 반대쪽에 있는 사람들을 무시하고 깔보기 일쑤입니다. 특히 요즘에는 '돈'이 기준이 되어 '부한 사람 가난한 사람'으로 나누기를 좋아합니다. 돈 있으면 있는 사람이고 돈 없으면 없는 사람인가요? 아닙니다. 절대로 돈 있다고 있는 사람이 아니요, 돈 없다고 없는 사람이 아니에요.
정말로 사람에게 빈부귀천(貧富貴賤)이라는 게 따로 있던가요?
'사람이면 그냥 사람이다' 이 사실이 딱 눈에 보이고 마음에 깨닫는 순간이 바로 '눈뜬 봉사'를 면하는 순간일 것입니다.
정치를 해도, 목회를 해도, 돈을 벌어도 그것으로 모든 사람을 골고루 이롭게 하는 사람은 눈을 뜬 사람이요, 어떤 특정한 부류의 사람들만 위해 하는 사람은 아직 '눈 뜬 봉사' 입니다.
그런데 사실은... 저도 아직 눈뜬 봉사를 못 면했습니다. 이제 쪼끔 사람이 사람으로 보이려고 하는 것이 꿈뻑꿈뻑 눈이 떠지려고 그러나? ⓒ최용우

♥2008.4.25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2'

믿음공방

2008.04.25 18:21:18

예전에 어떤 사람이 그랬던가요~~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 라고. 사람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없다고... 틀림없습니다. 믿는사람,, 안믿는사람... 다 사람은 사람입니다. ㅎㅎㅎ.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헬리강

2008.05.13 23:54:36

진정한 봉사가 무엇인지...다시한번 깨닫게 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63 2008년 내 인생의 금칙어 [2] 최용우 2008-07-05 1944
3262 2008년 진주 목걸이와 기도 목걸이 [3] 최용우 2008-07-04 2378
3261 2008년 수지맞는 일 [3] 최용우 2008-07-03 1986
3260 2008년 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3] 최용우 2008-07-02 1993
3259 2008년 아침에 일어나 드리는 기도 [2] 최용우 2008-07-01 2129
3258 2008년 거룩한 삶을 위한 갈망 [3] 최용우 2008-06-30 1940
3257 2008년 이제야 죽을 자격을 얻었구나 [2] 최용우 2008-06-28 1987
3256 2008년 예배에 대하여 [2] 최용우 2008-06-27 2175
3255 2008년 꿀벌과 채송화 [1] 최용우 2008-06-26 1838
3254 2008년 반드시 준비해야 할 것 [1] 최용우 2008-06-25 1866
3253 2008년 뇌 속에 남는 광고 [1] 최용우 2008-06-24 2151
3252 2008년 진짜 성공의 법칙 최용우 2008-06-23 2046
3251 2008년 무서운 것 세 가지 [2] 최용우 2008-06-21 2045
3250 2008년 꽃이 하는 일 최용우 2008-06-20 2177
3249 2008년 화가와 구두수선공 최용우 2008-06-19 880
3248 2008년 그냥 웃고만 서 계셔요 [1] 최용우 2008-06-18 1851
3247 2008년 고기 먹기 죽기 [3] 최용우 2008-06-17 1972
3246 2008년 영성생활을 위한 권면 최용우 2008-06-16 1922
3245 2008년 가난한 행복 [11] 최용우 2008-06-14 2426
3244 2008년 예배를 잘 드린다는 것 [2] 최용우 2008-06-13 2234
3243 2008년 주님이 오지 않으시겠답니다. [3] 최용우 2008-06-12 1989
3242 2008년 아무도 모른다 나만 안다 최용우 2008-06-11 1939
3241 2008년 꿈꾸는 사람 [1] 최용우 2008-06-10 2185
3240 2008년 하나님을 이야기를 합시다 [1] 최용우 2008-06-09 1850
3239 2008년 내 입은 작은 대통령 최용우 2008-06-07 1874
3238 2008년 그냥 하나님께 딱 붙어삽시다 [1] 최용우 2008-06-06 1868
3237 2008년 발딱 뒤집어 졌네! 최용우 2008-06-05 1822
3236 2008년 아가야. 내 좀 도와다오. 마귀가 나를 끌고 간다 [1] 최용우 2008-06-03 1851
3235 2008년 지붕에 구멍이 난 집 [2] 최용우 2008-06-02 2185
3234 2008년 세 의사와 세 가지 약 최용우 2008-05-31 2055
3233 2008년 돈을 훔친 마하트마 간디 최용우 2008-05-30 2164
3232 2008년 참새와 나비 최용우 2008-05-29 1313
3231 2008년 정말 무서운 아버지 최용우 2008-05-28 1815
3230 2008년 아빠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최용우 2008-05-27 1845
3229 2008년 오래사는 사람들 [1] 최용우 2008-05-26 19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