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자란

[일기]쑥티일기 최용우............... 조회 수 704 추천 수 0 2014.08.19 10:29:00
.........
밝은이 책상에서

 

 【쑥티일기705】경영자란

 

밥을 먹으면서 밝은이가 "왜 우리나라에 실업자가 많은가?" 하고 물었습니다. "두 사람이 할 일을 한 사람이 하기 때문이야. 유럽이나 선진국에서는 한 사람이 7-8시간을 일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 사람이 12-13시간씩 일을 하면서 임금은 7-8시간 하는 사람과 똑같이 받아. 그러니까 우리나라 노동자들은 일한 만큼 대가를 못 받고 노동력을 과도하게 착취당하고 있는거야. 기업들이 지금보다 직원을 2배로 뽑아서 한사람이 하던 일을 두 사람이 하도록 해야 돼. 그것이 정상이여"
"그렇다면 왜 우리나라 노동자들은 자신들의 정당한 권리를 찾지 못할까요?"
"경영자들이 모든 노동자들에게 동일한 노동에 동일한 임금을 주는 게 아니라 누구는 많이 주고(정규직) 누구에게는 조금 줘서(비정규직) 노동자들끼리 서로 밥그릇 싸움을 하도록 구조를 만들어 놓은 거야. 노동자와 경영자가 서로 싸워야 하는데, 경영자들은 저 위에서 미소를 짓고 있고 노동자들끼리 얼마 되지도 않은 임금을 가지고 서로 뺏고 뺏기는 싸움을 하는 거지. 정부도 경영자편이기 때문에 이런 구조를 만드는데 협력하는 거고"
우리나라 사람들의 노동시간은 전세계에서 가장 깁니다. 공무원들 외에 다른 노동자들의 노동시간은 점점 늘어나면서 임금은 그대로입니다. 역대대통령들이 '경제를 살리겠다'고 공약을 해서 대통령이 되었고 실제로 경제를 살렸습니다. 그런데 그게 '(부자들의) 경제'를 살리겠다는 공약이었던 것입니다. 대부분의 가난한 노동자 국민들은 (  )안의 글씨를 보지 못한 것이지요. 지금도 여전히 '경제' 이야기를 할 때마다 그것은 (부자들의) 경제일 뿐입니다.
요즘 경영자에 대한 논문을 쓴다고 책을 읽고 자료를 찾아 프린터를 하고 밤샘을 하는 밝은이가 결론적으로 말했습니다. "경영자란 '많은 일을 시키고 돈은 적게 주는 것을 연구하는 사람' 이라는데요"
캬~~ 맞는 말이다!  ⓒ최용우 2014.8.13

 


댓글 '2'

5013

2014.08.19 10:57:06

논문을 쓰는 밝은이는 지금 고1 이에요.
oo대학교 경영학과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고1때부터 논문쓰고 있습니다.
oo고가 괜히 oo고가 아니네요.

들꽃547

2014.10.03 22:40:47

하나님의 좋은 경영자들이 이 땅에 많이 일어나서 선한 나눔과 분배가 이루어지기를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4 [일기]쑥티일기 목원대의 가을 [1] 최용우 2014-11-08 487
4093 [일기]쑥티일기 가족사진 [1] 최용우 2014-11-07 487
4092 [일기]쑥티일기 도토리묵 가루 [1] 최용우 2014-11-04 554
4091 [일기]쑥티일기 기독교적 꽃 [1] 최용우 2014-11-04 529
4090 [일기]쑥티일기 아내의 배짱 [1] 최용우 2014-11-02 862
4089 [일기]쑥티일기 사계국화 [1] 최용우 2014-11-01 1931
4088 [일기]쑥티일기 숭어야 가지마.... [1] 최용우 2014-10-30 1605
4087 [일기]쑥티일기 국산만 못혀 [1] 최용우 2014-10-30 1405
4086 [일기]쑥티일기 찌그러진 빵 [1] 최용우 2014-10-29 985
4085 [일기]쑥티일기 제247회 듣산 대전둘레산길7구간 종주 [1] 최용우 2014-10-28 983
4084 [일기]쑥티일기 겨울 난로 [1] 최용우 2014-10-25 727
4083 [일기]쑥티일기 제246회 듣산 일출봉(121) 한 달만에 다시 일출봉 오르다. [1] 최용우 2014-10-25 471
4082 [일기]쑥티일기 네팔에서 온 선교사님들 file [1] 최용우 2014-10-23 561
4081 [일기]쑥티일기 어머님 밥 사 드고 왔습니다 [1] 최용우 2014-10-23 514
4080 [일기]쑥티일기 강대상 감국항기 [1] 최용우 2014-10-20 541
4079 [일기]쑥티일기 밝은이의 아홉 번째 해외여행 [1] 최용우 2014-10-20 479
4078 [일기]쑥티일기 호르몬 억제재 최용우 2014-10-20 463
4077 [일기]쑥티일기 세탁기에 돌린 핸드폰 file [1] 최용우 2014-10-20 788
4076 [일기]쑥티일기 일출봉 정상에서 [1] 최용우 2014-10-17 561
4075 [일기]쑥티일기 우스운 개 [1] 최용우 2014-10-17 704
4074 [일기]쑥티일기 장모님 칠순 [1] 최용우 2014-10-16 679
4073 [일기]쑥티일기 도토리 줍듯이 [1] 최용우 2014-10-14 549
4072 [일기]쑥티일기 소음 감속기 [1] 최용우 2014-10-14 599
4071 [일기]쑥티일기 5천 8백만원 [1] 최용우 2014-10-13 587
4070 [일기]쑥티일기 세상에 없는 것 [1] 최용우 2014-10-11 665
4069 [일기]쑥티일기 구절초 꽃구경 [1] 최용우 2014-10-08 571
4068 [일기]쑥티일기 우연인가 필연인가 [1] 최용우 2014-10-08 547
4067 [일기]쑥티일기 오랜만에 가족달력 [2] 최용우 2014-10-07 571
4066 [일기]쑥티일기 아... 진짜 열받아 팍팍!! 불닭!! 최용우 2014-10-04 552
4065 [일기]쑥티일기 제245회 듣산 -원래 참맛 [1] 최용우 2014-10-04 705
4064 [일기]쑥티일기 바람한번 부니 [1] 최용우 2014-10-04 474
4063 만가지생각 891-900 인색. 불로소득.악하고게으른종. 무익한종. 자족하는 마음... 최용우 2014-10-01 784
4062 만가지생각 881-890 참된목회. 믿지않는성도들. 욥의고난. 눈. 입. 한달란트 최용우 2014-10-01 628
4061 만가지생각 871-880 하나님의 영광. 자유의지. 땡큐. 이름. 선한목자... 최용우 2014-10-01 1090
4060 만가지생각 861-870 새 시대. 낡은부대. 새포도주. 산고. 죽기전에. 낫파운드.피 최용우 2014-10-01 11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