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피는-제71호] 우리 아버지는

기타보관창고 최용우............... 조회 수 3204 추천 수 0 2004.04.07 23:53:17
.........

  

  햇볕같은이야기 주간 사역 이야기

제71호  2004.4.4

 

 ■사랑하는 벗들에게 보내는 편지


우리 아버지는

 

안녕하세요

어느 시인의 글에서 이런 이야기를 읽었던 생각이 납니다.
"우리 아버지는 우리를 밭에서 키웠어요.
어릴 때 우리들은 주로 밭에서 놀고 밭에서 밥먹고 똥도 밭에서 눴어요.
우리 아버지는 밭에서 보리만 키우신게 아니라 우리도 밭에서 키우셨어요"
저도 어렸을 때 뒤는 산과 딱 붙어 있고 앞마당은 밭과 붙어있는 집에서 자랐습니다. 비만 오면 산이 무너져 내릴까 걱정하였고, 내 키보다 훨씬 큰 옥수수 대 사이에서 숨바꼭질 놀이를 하며 자랐었습니다.
저의 글에 산, 풀, 꽃, 나무, 흙, 햇볕, 이슬 이런 단어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아마도 어렸을 때 그런 것들 속에서 자랐기 때문 일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어설픈 시골생활(?) 햇수로 4년째입니다. 아내는 틈만나면 이곳을 탈출할 생각으로 가득하고 때때로 그것이 폭팔하기도 합니다.
우리집에 놀러온 어느 사모님이 아내에게 이런 말을 해 준 기억이 납니다.
 "사모님! 지금 환경을 누려요. 누리세요. 우리식구들은 좋은이네 간다고 하면 다들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해요. 우리 주영이는 좋은이네가 다른 데로 이사가면 우리가 그 집으로 얼른 들어가자고 한 적도 있어요"
 지금 밖에는 목련, 진달래, 개나리, 명자, 매화, 산수유 같은 나무에서 피는 관목꽃들이 한창입니다. 곧이어 새싹이 나서 꽃이 피는 민들레, 꽃잔디, 상사화, 제비꽃 뭐 이런 땅에 앉아서 고개를 숙이고 바라봐야 하는 꽃들이 가득 필 것입니다. 아! 그리고 한 2-3일 후부터는 벚꽃이 피기 시작할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학교에 오고가는 15키로미터의 길 양쪽에 마치 터널처럼 벚꽃이 가득 피면 보기만 하여도 탄성이 저절로 나옵니다.
우리 아이들이 다 큰 다음에 이런 말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우리를 벚꽃 가득한 곳에서 키웠어요.
아침저녁으로 벚꽃 가득한 길을 달려 학교에 오고 가고, 어느 날은 산불이 나는 것도 보고(어제 절박골에서 산불이 났었다고 합니다.)그렇게 키우셨어요"

최용우 올립니다.

.

  ■들꽃피는 이야기

 1. 이번주 4면 발행

.

  ■이번주 주간[들꽃피는] 꾸민순서

<시>최용우/나는
<편지>최용우/우리 아버지는
<읽을꺼리53>박문수/도시 빈민은 구조의 문제이다
<옹달샘>김남준/시편23편

이번주 주보는 위의 파일1에서 다운 받으시고, 이전의 주보를 한글파일로 다운 받으시려면 여기를 누르세요.

제71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51] 최용우 2009-02-03 98621
15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5호] 1000원이 생겨 기분좋아 file 최용우 2004-05-03 3476
15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4호] 까다로운 이웃을 축복합니다 file 최용우 2004-04-26 3385
15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3호] 가지치기 file 최용우 2004-04-19 4055
156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2호] 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file 최용우 2004-04-11 3893
»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1호] 우리 아버지는 file 최용우 2004-04-07 3204
15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0호] 신이 임한 사건-임신 file 최용우 2004-03-29 3449
15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9호] 왜 신부가 되었느냐 하면 file 최용우 2004-03-22 3411
15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8호] 그녀를 믿지 마세요 file 최용우 2004-03-15 3863
151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7호] 야! 나 참 멋지다 file 최용우 2004-03-09 3269
15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6호] 영화속의 주인공 file 최용우 2004-03-09 3275
14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5호] 눈꺼풀이 없는 사람 file 최용우 2004-03-09 3409
14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4호] 쓰레기통을 뒤지지 마세요 file 최용우 2004-02-14 3358
14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3호] 저녁형 인간 file 최용우 2004-02-09 3324
146 언론보도내용 <기독교보> 복음 담아 띄우는 감동 e-메일 최용우 2004-02-01 5601
14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2호] 무대 뒤에서 file 최용우 2004-01-26 3370
14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0호]소리없이 다가오는 위기 file 최용우 2004-01-19 3411
14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1호] 36층 꼭대기에서 file 최용우 2004-01-19 3389
14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9호] 호리라도 file 최용우 2004-01-12 3924
141 알려드립니다 [햇볕같은이야기] 사이트 지도 (Site Map) 최용우 2004-01-06 7507
14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8호] 정말 손해보고 파는 장사 file 최용우 2004-01-05 3676
13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7호] 순종과 호흡 file 최용우 2003-12-29 3745
13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6호] 제가 예언합니다. file 최용우 2003-12-22 3791
13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5호] 몇분 남았습니까? file 최용우 2003-12-19 5078
136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4호] 물고기의 기억력은 3초 file 최용우 2003-12-19 5546
13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5호] 밥상의 반찬을 바꾸는 법 file 최용우 2003-12-15 4380
13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4호] 내가 네 큰아빠야 file 최용우 2003-12-08 4029
13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3호] 거짓말 할때의 증상 file 최용우 2003-12-01 4777
13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2호] 행복반란 file 최용우 2003-11-24 3878
131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1호] 진짜 성자는 file 최용우 2003-11-17 4209
13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0호] 시나브로 장사법 file 최용우 2003-11-10 5293
12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9호] 구두쇠와 돌쇠 file 최용우 2003-11-03 4720
12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1호] 식욕 file 최용우 2003-10-28 5897
127 알려드립니다 [안내] 홈페이지에 후원광고를 해주세요. file 최용우 2003-10-28 25451
126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7호] 매일 자기 점검표 file 최용우 2003-10-27 5053
12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8호] 밝은이의 전화 file 최용우 2003-10-27 432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